카테고리 없음

구가의 서 수지 vs 장옥정 김태희 승자는 직장의 신 김혜수

이종범 2013. 4. 17. 13:29
요즘 월화드라마가 풍년이다. 구가의 서와 장옥정, 그리고 직장의 신까지 어느 것 하나도 놓칠 수 없는 드라마이다. 게다가 끝나고는 나인까지 하니 요즘은 10시부터 새벽 2시까지 잠을 이루지 못하고 연속해서 방송을 보고 있다. 구가의 서, 장옥정, 직장의 신 모두 섭렵한 결과 우선 구가의 서에 손을 들어주고 싶다. 본방 사수는 구가의 서를 하기 때문이다. 구가의 서- 나인- 직장의 신- 장옥정 순으로 보고 있는데, 구가의 서는 다음 편이 궁금하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이연희가 나와서 기대하지 않았는데 예상치 못했던 월령의 등장으로 기대감을 갖게 만들었고, 이어서 이승기와 수지의 열연으로 계속 보고 싶게 만드는 매력있는 드라마다. 



또한 CG도 수준급이다. 환영술을 보이는 장면에서는 에니메이션을 보고 있는 듯한 착각에 빠질 정도였다. 분노게이지가 차면 폭발하는 최강치의 모습은 일본 에니메이션인 이누야사를 떠올리게도 만들고, 드레곤볼의 손오공이 보름달을 보면 킹콩으로 변하는 모습을 떠올리게 하기도 한다. 반면 장옥정은 사극을 현대식으로 풀어서 쓴 것이 흥미로웠다. 장희빈의 과거가 저러했나 싶기도 하고, 명품백을 좋아하는 현대 여성들이 과거의 모습에선 어떠했는지, 패션쇼도 풀어서 쓰고, 오렌지족이 쓰던 야타족도 말을 타고 가면서 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그러나 구가의 서가 스토리를 잘 이어나가는 것과 반대로 장옥정은 스토리가 뭔지 감이 잡히지 않는다. 특히나 이순 역할을 맡은 유아인의 발음은 뭉게져서 웅얼거림으로 밖에 들리지 않았다.

구가의 서에서 수지 연기가 호평을 받고, 장옥정의 김태희는 발연기로 혹평을 받고 있다. 아이돌인 수지와 국민여배우인 김태희. 우선 둘의 승부에서는 김태희가 연기나 미모나 표정이나 시청률이나 여러면에서 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수지나 김태희나 김혜수에 비한다면 하늘과 땅 차이가 아닐까 싶다. 직장의 신에서 보여준 김혜수의 연기는 수지나 김태희는 전혀 도전하지 않는 분야이다. 여배우로서 어떻게 저런 것까지 할 수 있을까 생각이 들 정도로 과감한 연기에 역시 연기력이 뒷받침이 되니까 뭘해도 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구가의 서에서의 수지는 아이돌의 이미지를 아직 벗지 못했고, 아이돌치고 연기를 잘하는 편이다. 김태희는 예쁜 모습만 보여주려다보니 한결같은 표정으로 발연기 지적을 받게 되었다. 수지나 김태희나 미모만큼은 최고라 할 수 있겠지만, 김혜수와 같은 포스를 뿜지는 못한다. 어떤 여배우가 빨간 내복을 입고 당당하게 연기를 하겠는가. 또한 탬버린을 흔들며 노래방에서 춤을 추겠는가. 기히 김혜수의 연기는 존경스러울 정도다.

직장의 신의 소재는 매우 마이너한 소재다. 직장의 계약직과 정규직의 갈등을 코믹하게 끌어내고 있지만 주제 자체가 무거운 주제다. 그만큼 주는 메세지도 많은 것이다. 그럼에도 명품과 디자이너를 소재로 한 퓨전사극인 장옥정을 손쉽게 누를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김혜수의 연기력 때문이 아닐까 싶다. 구가의 서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것 또한 직장의 신이 얼만큼 많은 대중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지를 나타내주는 것이 아닌가 싶다. 

앞으로 월화드라마의 향방은 구가의 서에 쏠릴 것 같다. 하지만 월화드라마가 모두 끝나고 최후에 기억에 남을 배우는 김혜수가 아닐까 싶다. 여배우들의 신비주의나 예쁜 척도 좋지만 김혜수와 같이 연기력으로 승부하는 것이 더 멋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