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구가의 서 수지 vs 장옥정 김태희 승자는 직장의 신 김혜수

요즘 월화드라마가 풍년이다. 구가의 서와 장옥정, 그리고 직장의 신까지 어느 것 하나도 놓칠 수 없는 드라마이다. 게다가 끝나고는 나인까지 하니 요즘은 10시부터 새벽 2시까지 잠을 이루지 못하고 연속해서 방송을 보고 있다. 구가의 서, 장옥정, 직장의 신 모두 섭렵한 결과 우선 구가의 서에 손을 들어주고 싶다. 본방 사수는 구가의 서를 하기 때문이다. 구가의 서- 나인- 직장의 신- 장옥정 순으로 보고 있는데, 구가의 서는 다음 편이 궁금하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이연희가 나와서 기대하지 않았는데 예상치 못했던 월령의 등장으로 기대감을 갖게 만들었고, 이어서 이승기와 수지의 열연으로 계속 보고 싶게 만드는 매력있는 드라마다. 



또한 CG도 수준급이다. 환영술을 보이는 장면에서는 에니메이션을 보고 있는 듯한 착각에 빠질 정도였다. 분노게이지가 차면 폭발하는 최강치의 모습은 일본 에니메이션인 이누야사를 떠올리게도 만들고, 드레곤볼의 손오공이 보름달을 보면 킹콩으로 변하는 모습을 떠올리게 하기도 한다. 반면 장옥정은 사극을 현대식으로 풀어서 쓴 것이 흥미로웠다. 장희빈의 과거가 저러했나 싶기도 하고, 명품백을 좋아하는 현대 여성들이 과거의 모습에선 어떠했는지, 패션쇼도 풀어서 쓰고, 오렌지족이 쓰던 야타족도 말을 타고 가면서 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그러나 구가의 서가 스토리를 잘 이어나가는 것과 반대로 장옥정은 스토리가 뭔지 감이 잡히지 않는다. 특히나 이순 역할을 맡은 유아인의 발음은 뭉게져서 웅얼거림으로 밖에 들리지 않았다.

구가의 서에서 수지 연기가 호평을 받고, 장옥정의 김태희는 발연기로 혹평을 받고 있다. 아이돌인 수지와 국민여배우인 김태희. 우선 둘의 승부에서는 김태희가 연기나 미모나 표정이나 시청률이나 여러면에서 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수지나 김태희나 김혜수에 비한다면 하늘과 땅 차이가 아닐까 싶다. 직장의 신에서 보여준 김혜수의 연기는 수지나 김태희는 전혀 도전하지 않는 분야이다. 여배우로서 어떻게 저런 것까지 할 수 있을까 생각이 들 정도로 과감한 연기에 역시 연기력이 뒷받침이 되니까 뭘해도 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구가의 서에서의 수지는 아이돌의 이미지를 아직 벗지 못했고, 아이돌치고 연기를 잘하는 편이다. 김태희는 예쁜 모습만 보여주려다보니 한결같은 표정으로 발연기 지적을 받게 되었다. 수지나 김태희나 미모만큼은 최고라 할 수 있겠지만, 김혜수와 같은 포스를 뿜지는 못한다. 어떤 여배우가 빨간 내복을 입고 당당하게 연기를 하겠는가. 또한 탬버린을 흔들며 노래방에서 춤을 추겠는가. 기히 김혜수의 연기는 존경스러울 정도다.

직장의 신의 소재는 매우 마이너한 소재다. 직장의 계약직과 정규직의 갈등을 코믹하게 끌어내고 있지만 주제 자체가 무거운 주제다. 그만큼 주는 메세지도 많은 것이다. 그럼에도 명품과 디자이너를 소재로 한 퓨전사극인 장옥정을 손쉽게 누를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김혜수의 연기력 때문이 아닐까 싶다. 구가의 서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것 또한 직장의 신이 얼만큼 많은 대중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지를 나타내주는 것이 아닌가 싶다. 

앞으로 월화드라마의 향방은 구가의 서에 쏠릴 것 같다. 하지만 월화드라마가 모두 끝나고 최후에 기억에 남을 배우는 김혜수가 아닐까 싶다. 여배우들의 신비주의나 예쁜 척도 좋지만 김혜수와 같이 연기력으로 승부하는 것이 더 멋진 것 같다.  
  • ㅋㅋ 2013.04.17 14:38

    직장의신 김혜수 후빨은 전형적인 노인네 우대 한국종특 ㅉㅉ

    거기다가 어린여자에게 열폭하는 노처녀아줌마들 취향까지 작용한건데

    연예정보블로거란 새끼가 그딴거에 부화뇌동하는 수준

    • BlogIcon 이종범 2013.04.17 19:29 신고

      넵, 전 그런 새끼에 그런 수준입니다. 저희 부모님이 많이 사랑해주시는 새끼이고, 제 새끼들도 저만 바라보며 자라고 있습니다. 대학을 나왔지만 전공을 살리지 못하고 중국 대학에서 1년 반동안 한국어강사로 일하다가 블로그를 통해 블로그 회사에 취직을 하게 되고, 그러다 소셜마케팅 회사를 창업하게 되었고, 스타트업 미디어인 플래텀의 이사이자 저개발국가의 아이들에게 신발을 신겨주는 희망신발프로젝트인 37플러스알파의 공동창업자를 하는 수준밖에 되지 않습니다. 부족한 점이 많은데 앞으로도 많은 충고와 조언 부탁드립니다.

  • 오리진 2013.04.17 15:39

    김혜수 연기경력이 몇년입니까..
    비교대상이 안되죠..
    오히려 그 정도 연기도 못하는게 더 이상한게 아닐까요?..
    직장의 신 에서 김혜수 연기력 논란이 벌어진다면 그거야 말로 쇼킹한거죠..
    제가 보기엔 구가의서가 선전하고 있는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생각해 보십시요..
    김혜수라는 막강 사기카드와 여신으로 유명한 김태희와 여성들이 좋아라하는 유아인과 대결해야만 했던 이승기와 수지..
    이승기도 연기 경력이 좀 되긴 했지만 김혜수나 김태희 이름값에 비하면 한참 밀리죠..
    수지는 연기경력을 논하기 힘들 정도로 경험이 부족한 친구라 불안요소였죠..
    그래서 구가의서는 드라마 방영전부터 꼴찌를 에상했던거 아닙니까..
    월화드라마는 직장의 신 아니면 장옥정이 시청률 1위 먹을거라 대부분이 예상했었는데 그런 예상을 깨고 구가의서가 1위를 하고 있는거죠..
    김혜수 연기는 칭찬할게 못됩니다..
    당연한 겁니다..
    그 정도 베테랑 연기자가 연기를 못하는게 문제인거죠..
    그래서 김태희가 까이고 있는 거구요..
    김태희도 꽤 경력이 있는 배우지만 김혜수에 비하면 새발의 피죠..
    김혜수는 최고의 연기자중 한명입니다..
    그 정도도 못해주는게 더 이상하다는 말이죠..
    제가 보기엔 승자는 지금까지는 구가의서의 이승기와 수지라고 봅니다..
    김혜수에 비하면 택도없는 이름값과 연기경험도 모자란게 두 배우 입니다..
    그런 면에서 본다면 이승기와 수지가 선전하고 있는게 맞죠..

    • 2013.04.17 18:36

      본문에 구가의서가 선전할것이고 앞으로도 선점할거같다고 나와있는데 왜이리 장황하게 쓰셨는지?ㅋㅋ 그리고 지금 월화극중 가장 캐릭터가 돋보이는건 구가의서의 강치도 여울도 장옥정도 아닌 미스김이 제일 돋보이는것또한 사실인데ㅎ

    • BlogIcon 이종범 2013.04.17 19:31 신고

      구가의 서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b

    • 뿅뿅이 2013.04.23 20:47

      님은 영화나 드라마에서 배우가 연기를 잘하면 어 누구누구 연기 죽이네~~ 이렇게 칭찬을 하면서 보질 않고 저친구는 경력이 많으니 칭찬할게 못돼..!! 모 이러면서 보나부지요?

  • wlslek 2013.04.18 20:53

    김혜수의 출중한 연기 능력으로 직장의 신이 선전(?)하는거 같습니다^^ 전 일본 원작을 본지라 살짝 맛만 봤는데....김혜수의 출중한 연기 능력만 감지하고 살짝 맛보려던 구가의 서를 너무 잼나게 쭈욱 보고 있네요 오랜만에 제대로된 삼위 일체 시나리오 연출 연기가 포함된 비쥬얼이 되는 작품을 보게 될거 같아 그간 줄창 망한(?) 퓨전 사극의 전례에 비쳐 우려했던걸 불식 시키는 전개가 재미를 더 극대화하는거 같습니다 어쟀던 좋은 작품으로 구가의 서가 끝나기를 바라며 끝으로 난 수지가 무예 교관이라 해서 정말 우려 많이 했는데....왠걸 실전은 어떨지 모르지만 폼 좋더군요 멋지다 느껴지니 참... 볼맛 때깔이 참 좋습니다 글 잘읽었습니다.

    • BlogIcon 이종범 2013.04.19 03:54 신고

      반갑습니다. ^^ 직장의 신의 일본 원작도 보고 싶어지네요. 일본이나 우리나라나 비슷한 환경 속에 있는 것 같아서 안타깝기도 합니다. 수지씨는 태권도 유단자라고 하더니 이승기씨 발로 뺨을 때릴 때 고수의 느낌이 나더군요. 무예 교관과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b

  • malgme 2013.05.07 08:45

    저는 직장의 신에 엄청난 기대를했던
    이유로-물론 재미도 있지만-
    직장의신을 본방사수,
    구가의서를 재방송하고 있습니다.
    두 드라마중 하나를 수목으로 돌리고 싶을만큼
    둘다 매력있는것 같아요
    다만 직장의신은
    스토리가 기복이 있네요.
    한회는 재밌었다,
    한회는 슬쩍 지루해졌다
    반면 구가의서는 흐름이 비교적 안정적이구요.
    아무래도
    구가의서보다는
    에피소드가 토막토막이라 그런것 같아요
    차라리 미니시리즈보다는
    일일시트콤에 더어울린다는 생각도 들고요
    그래도
    김혜수씨 미모와 연기력에 감탄하며 즐겁게 시청중입니다
    제가볼때 연배의 차이 때문이지 미모도
    김혜수씨가 '갑'아닌가요?^^
    글 재밌게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