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예능

진짜사나이 군대리아, 예비역 공감대 100% 형성

진짜사나이가 본격적인 자대 생활에 돌입하였다. 훈련병을 마치고 총기 수여를 받고 특기까지 부여받아 일상적인 부대 생활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아침 식사로 나온 군대리아가 대한민국 예비역들의 추억과 감성을 건드렸다. 부대마다 다르지만 특정 요일에 나오는 군대리아. 직접 만들어 먹는 햄버거는 군인들에게 인기였다. 특히 훈련병때나 이병, 일병 때는 그 날만 기다려지다가 상병쯤 되면 쳐다도 보지 않는 군대리아. 아마도 힘든 고단함 속에 먹는 당분 섭취라 더 맛있게 느껴지는 것 같다. 



진짜사나이가 2회만에 제대로 포인트를 잡은 것 같다. 그건 바로 예비역 공감대 형성이다. 진짜사나이와 푸른거탑이 다른 점은 푸른거탑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시트콤이라면, 진짜사나이는 실제 속에 연예인들을 넣어버린다는 점이다. 아무리 실제같은 영화라해도 실제보다 나을 수는 없기 때문에 진짜사나이는 푸른거탑과 차별화되었다 볼 수 있다.

그런 실제적인 상황 속에서 벌어지는 수많은 소재들이 모두 예비역들의 추억과 감성을 건드린다. 그리고 곧 그것은 대한민국 절반인 남자들의 안주거리들을 다시 불러일으킨다는 것이다. 군대리아만해도 대한민국 예비역이라면 누구나 한가지씩 에피소드를 가지고 있고, 군대리아를 먹은 날이면 그 날 화장실에는 줄을 길게 늘어선다는 것쯤은 모두 알 것이다. 패트에 관한 여러 루머들, 짬밥이 안차면 딸기잼을 조금밖에 받을 수 없는 비정한 현실, 고참이 되면 딸기잼 통으로 갖다줘도 안먹는다는 점과 튀겨서 먹거나 스프에 찍어 먹어야 제 맛이라는 것등 다양한 애피소드들을 다들 하나씩은 가지고 있을 것이다. 



화면 중간에 군화에 불광을 내는 모습이 나오기도 했다. 불광, 물광에 관한 이야기, 맛스타와 건빵, 전투복에 줄 잡는 것부터 각 잡는 법까지 평생 이야기해도 모자를 공감대의 소재들이 군대에는 곳곳에 있다. 진짜사나이기 군대리아를 내보낸 것은 군생활의 일부이기 때문에 나온 것이지만 그것이 예비역들의 공감대를 형성시켜주었고, 저절로 프로그램이 알려지는 계기가 되게 될 것이다. 예비역들에겐 현재 현존하는 예능 중에서 가장 신선하고 재미있게 느껴질 예능이 바로 진짜사나이인 것이다. 앞으로 이런 부분을 좀 더 부각시킨다면 진짜사나이는 롱런하는 프로그램이 되지 않을까 싶다. 

[##_http://tvexciting.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6.uf@02165D4F517419030CA7B9.jpg%7Cwidth=%22388%22%20height=%22216%22%20alt=%22%22%20filename=%220000112.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군대리아의 추억. 이번 주 진짜사나이의 가장 큰 재미가 아니었나 싶다. 먹은 것 하나 하나를 다 읊는 류수영이나 우유에 빵을 적셔서 스프에 넣어 먹고는 프랑스 고급 요리같다던 샘 해밍턴, 전역했는데도 먹고 싶었다며 3개나 먹었던 손진영등 다들 패티와 잼의 오묘한 조합에 빠져들고 말았다. 사회나와서 먹으면 못먹을 군대리아. 하지만 군대에 있기에 그 어떤 것보다 맛있는 음식이 된다. 힘들게 훈련을 하고 스트레스를 받다가 먹는 군대리아의 추억. 그것은 맛과 영양보다는 추억과 감성이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