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없음

중국 산서성으로 4박 5일간의 여행 준비

중국은 나에게 특별한 곳이다. 중국에 처음 간 곳은 청해성이었다. 장족을 만나기 위해 서안을 거처 기차를 24시간 넘게 타고 청해성에 갔었다. 낙후했지만 순박하고 정이 많았던 장족이 내게는 중국의 첫인상이었다. 결혼 후 아내와 함께 중국으로 다시 왔다. 위해에서 한국어 교육을 받고 6개월동안 한국어 강사들과 합숙하며 재미있는 추억들을 많이 남겼었다. 바닷가 바로 앞에 있던 기숙사에서는 다양한 애피소드들이 일어났고, 군 생활 이후 처음 해 보는 합숙 생활에 많은 추억을 만들 수 있었다. 그리고 아내와 아는 산동성 웨이팡시의 칭조우라는 곳의 웨이팡교육대학 한국어과에 외국인 강사로 취업하게 되면서 1년 동안 한국어를 중국 대학생들에게 가르쳐주었다. 첫째를 임신하고 거의 산달 때까지 배부른 몸을 하고 다닌 중국 칭조우는 아내와 나에겐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의 장소가 되었다. 또한 수많은 중국인 제자들이 생겼고, 아내와 나는 지금도 제자들과 연락하며 지내고 있다. 

중국 위해에서 지냈던 기숙사



제작년에는 하나투어의 지원으로 소림사가 있는 중국 정주에 다녀왔다. 소셜여행이라는 컨셉을 처음 내세워 트위터에서 미션을 받아 간 여행이기도 하다. 그곳에서 만난 여행 블로거들은 지금도 지속적으로 연락하며 지내고 있다. 작년에는 북경에 다녀왔다. 북경에서 비즈니스를 하시는 분들을 만나보았고, 화가와 중국 고등학생, 북경대 교수님들을 만나기도 했다. 특히 가족 모두가 함께 간 여행이어서 더욱 기억에 남는다. 갓난아기인 둘째까지 데리고 간 북경은 의외로 아이들이 잘 적응을 해 주어 즐거운 추억들을 많이 남겼다. 지금도 첫째는 TV에서 만리장성이 나오면 자신이 가본 곳이라며 즐거워한다.  

그리고 올해 5월 13일부터 17일까지 4박 5일로  하나투어의 지원으로 산서성에 가게 되었다. 산서성은 중국의 태항산맥을 중심으로 서쪽에 있다고 하여 산서성이고 동쪽은 산동성이다. 산동성에는 위해와 웨이팡, 칭조우등 중국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던 곳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리고 그 옆의 산서성에 가게 되었다. 중국과의 특별한 인연 때문인지 산서성 여행이 매우 설레이고 기대된다. 누들로드에서 면 요리의 시작점이 바로 산서성이라고 하는데 다양한 면 요리들을 맛보고 왔으면 좋겠다. 2주 정도 시간이 남은 상황에서 산서성 여행에 앞서 여행 준비 내용을 기록해보려 한다. 

중국 청해성 장족 마을



1. 다큐멘터리 섭렵

처갓집에 가니 올레TV가 있어서 다큐멘터리를 뒤져보았다. 다행히 4부작 산서성 기행이 있었다. 한 기자의 여행기를 다룬 산서성 기행은 산서성에 대해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척박한 땅에서 바람을 피하기 위해 땅을 파서 만든 집, 밀이 주식인 산서성 사람들. 석탁이 생산되어 면요리가 발달하게 된 배경등 재미있는 이야기들로 가득했다. 여행을 가기 전에 다큐멘터리를 보고 가는 것은 처음이다. 어차피 가면 가이드가 있어서 다 설명을 해 주겠지만 다큐멘터리를 통해 얻은 산서성에 대한 역사와 볼거리들은 마치 음식을 먹을 때 에피타이저로 입맛을 돋구듯, 여행의 입맛을 돋구어주었다. 

2. 블로그 정리 전략

여행기를 작성할 때 항상 고민이 되는 것이 바로 시간이다. 여행을 다녀오고 빠른 시일 안에 후기를 작성해야 잊지 않고 모두 소개해줄 수 있다. 그동안은 여행지에서 사진을 스팟별로 정리만 했다. 여행 후 집에 와서 후기를 작성하곤 했지만 이 역시 만만치 않다. 이번에 베트남-캄보디아 여행에서는 사진을 유독 많이 찍어서 사진 분류하는데에도 힘들었지만 다녀와서 글을 쓰는 것도 쉽지 않다. 메모도 하고 사진 정리도 했지만 그것을 다시 블로그 글로 풀어 쓴다는 것이 쉬운 작업은 아니었다.

그래서 이번엔 가기 전에 미리 전략을 세우기로 했다. 가기 전에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고 공부를 하여 여행지를 좀 더 풍성하게 즐길 준비를 해 두려 한다. 다큐멘터리 뿐만 아니라 다양한 경로로 산서성에 대한 정보를 얻고 미리 정리를 해 두려 한다. 그리고 그에 맞춰서 사진의 양도 제한적으로 찍고, 그 날 있었던 일은 모두 당일 블로그 글 형태로 기록해두려 한다. 즉, 여행에 다녀오면 글을 올리기만 하는 상황으로 만들 생각이다.

중국 정주의 소림사



3. 데이터 로밍

현재 하고 있는 사업만 5~6개정도가 된다. 개인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까지 합치면 더 많다. 모든 프로세스는 자동화 혹은 온라인화 시켜두었다. 즉, 세계 어디에 있어도 인터넷만 연결되어 있다면 사업을 계속 진행할 수 있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내게 데이터로밍은 필수이다. 인터넷이 연결되어 있지 않으면 사업이 진행될 수 없기 때문이다. 

데이터로밍을 하면 비용이 좀 들지만 좋은 점이 더 많다. 중국에서는 페이스북이나 유투브등 SNS가 연결이 안된다. 중국 자체적으로 SNS가 있고, 정보를 통제하기 위해 페이스북이나 유투브 연결을 차단해 놓았다. 하지만 데이터로밍이라면 모두 연결이 된다. 따라서 현지의 생생한 이야기들을 SNS를 통해서 전달할 수 있고, 여러 피드백들도 받을 수 있다. 급한 일은 산서성의 면산 정상에서도 처리할 수 있을 것이다. 

4. 노트북과 카메라

노트북과 카메라는 이번 여행에 가장 큰 역할을 해 줄 기기들이다. 카메라는 캐논 5D MARK2에 24-70을 물려서 갈 예정이다. 니콘 D300s가 있으니 렌즈가 어두워 야간에는 잘 안나온다. 산서성에서는 특히 산에 주로 있을텐데 밤에 조명이 별로 없는 곳에서 사진을 찍거나 실내 사진을 찍을 때는 오두막이 제격일 것이다. 이번에는 자유여행이 아니기 때문에 이동시 편하게 이동할 수 있어서 삼각대도 가져갈 예정이다. 

노트북은 외장하드를 함께 가져가고 각종 데이터들을 담아가 필요한 것이 있다면 바로 사용하고 사진들도 정리하여 저장해 놓아야 한다. 에버노트 오프라인이나 웬만한 정보들은 노트북 안에 다 담아서 갈 예정이다. 멀티탭도 필요하다. 데이터로밍을 테더링하여 노트북에 물리라면 베터리 소모가 심하기 때문에 충전기를 꼽아서 사용해야 한다. 각장 충전기와 노트북등 전기기기들을 유기적으로 활용하려면 멀티탭을 필수이다.

중국 북경 만리장성


준비는 다 마쳤으니 이번에는 어떤 테마로 여행을 다녀오게 될 지 기대가 된다. 산서성에서 수천년전으로 돌아가게 되지 않을까 싶다. 여러 절들이나 고성들이 잘 보존되어 있기 때문이다. 아는 만큼 보인다고 미리 산서성에 대해 공부하여 수천년전으로 타임머신을 타고 돌아가볼까 한다. 산서성에 다녀온 분이 있다면 댓글로 많은 조언과 팁을 부탁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