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없음

LG전자 G Flex2 커브드의 미학, 로멘스, 성공적



지난 목요일 LG 트윈타워 서관 33층에서 LG G Flex2를 발표하는 블로거데이가 있었다. 더블로거 3기로 활동했었기에 블로거데이에도 초대받게 되었다. 새로운 신제품이 나오면 역시 가장 기대가 된다. 이번에 나온 LG G Flex2는 3Band LTE-A 단말으로서 매우 기대가 되었다. 더욱 빨리진 LTE-A를 느껴볼 수 있는 단말이었기 때문이다. 




우선 외관을 LG G Flex2부터 보았다. LG G Flex2는 커브드 제품으로 살짝 휜 것이 특징이다. 얼마나 이 휨의 곡률이 적당한지가 이번 LG G Flex2의 관건이 아닐까 싶다. 





커브드하면 곡면이고, 곡면하면 미학적 가치를 강조해야 할 것이다. 그래서인지 이번에는 연예인과 디자이너의 콜라보레이션이 있었다. 패션의 완성을 목표로 잡은 것인지, 모자와 디자인한 티셔츠 및 화장품이 있었다. 





또한 다양한 악세사리들도 눈에 띄었다. G와치와 하만카돈 블루투스 헤드셋등 탐나는 아이템들이 LG G Flex2와 함께 있었다. 물론 서로 다 연동이 되기에 하나의 세트로 볼 수도 있을 것이다. 





색상이 매우 강렬했다. 플라맹고 레드라는 색상이라는데, 여자들에게 인기가 매우 좋을 것 같은 느낌이다. 약간은 광택이 나는 듯한 플래맹고 레드는 고급스러운 느낌을 들게 하는 칼러였다. 





커브드의 곡률. 과연 적당할지가 궁금했다. 너무 심하게 휜 것도 아니고 적당하게 휜 모습이 첫인상으로 매우 좋았다. 





약간의 착시현상을 둔 것 같이 끝부분의 두께가 다른 것도 커브드의 비밀이었다. 




버튼은 뒷면의 카메라 아래 있는 버튼만으로 조작이 된다. 모든 버튼을 뺐고, GUI상에서 조작이 되게 해 둠으로 디자인적인 가치에 많은 신경을 썼다는 것이 느껴졌다. 





곡면이다보니 화면에 대한 몰입도가 높았다. 오목하게 들어간 부분으로 시선이 집중되는 느낌이다. 




LG G Flex2에는 재미있는 기능들이 많이 숨어있었다. 그 중에서도 글랜스뷰 기능은 사람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들을 트래킹하여 그 중에서 시간을 가장 많이 본다는 결론을 얻어, 화면이 꺼져 있을 때 윗부분을 카드 밀듯 살짝 밀면 시간과 날짜가 보인다. 이건 정말 소비자들의 니즈를 잘 파악한 기능인 것 같다. 스마트폰에서 시간과 날짜를 보는 것이 조금은 귀찮은 과정들을 거쳐야 했기에 글랜스뷰 기능은 적극 환영이다. 




삼각형, 원, 네모로 이루어진 조작버튼은 생소했지만, 금새 적응할 수 있었다. 세상의 모든 디자인은 이 세가지 도형으로 만들 수 있다고 하는데, 그런 디자인적인 철학을 담은 것이었을까? 




G와치R과의 연동도 되었다. 갤러리나 음악등 다양한 스마트폰의 기능들을 G와치R을 통해서 컨트롤 가능했다. 




5.5인치의 Full HD P-OLED 디스플레이. 화질이 선명하고, 커브드의 몰입도는 큰 TV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였다. 





셀카봉의 위력은 LG G Flex2에도 영향을 미쳤다. 1.5m의 거리에서 손바닥을 펼쳤다가 주먹을 쥐면 3초 후 찍히는 제스쳐 샷이 적용되었고, LG G Flex2을 아래로 내리면 제스처뷰가 작동하여 방금 찍었던 사진을 바로 볼 수 있다. 





손바닥을 편 후 손바닥을 LG G Flex2가 인식을 하면, 





주먹을 쥐어서 촬영을 한다. 바로 촬영되는 것은 아니고 3초 후 촬영이 된다. 





사진 찍은 것을 보기 위해서는 LG G Flex2을 아래로 내리면 바로 갤러리로 이동한다. 





사용성이 많은 기능들을 더욱 부각한 LG G Flex2. 소비자들의 어떤 것을 불편하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는 흔적을 느낄 수 있었다. 





다른 스마트폰에 비해 휘어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커브드는 그립감을 향상시켜 귀와 얼굴의 면과 손의 곡선에 최적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역시 화면에서도 몰입감을 높여준다. 왼쪽이 LG G Flex2이고, 오른쪽은 평면 스마트폰이다. 




퀄컴 스냅드레곤 810 CUP와 2GB LPDDR4 RAM, 32GB eMMC2 메모리가 들어가고, 13MP 후면 카메라와 2.1MP 전면카메라가 들어간 LG G Flex2. 롤리팝이 적용되었고, 베터리는 분리가 안되는 일체형으로 3,000mAh가 들어가 있다. 블루투스 4.1이 적용된 LG G Flex2. 조금씩 마음에 들기 시작한다. 





뒷면 커버는 분리가 되긴 하는데, 유심과 메모리카드를 넣을 수 있을 뿐 베터리는 일체형이다. 사이드 부분에 유심과 메모리를 넣을 수도 있었지만, 디자인상 뒷면으로 넣다보니 커버를 열 수 있게 해 놓았다. 베터리도 곡면이기 때문에 일체형으로 두었다고 하는데, 교체형이있으면 더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도 남았다. 




이어서 LG G Flex2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LG G Flex2에 대해 좀 더 자세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LG G Flex2는 곡률이 모두 달랐다. 윗면의 곡률과 아랫면의 곡률등 4가지 곡률이 더해져 만든 최적의 곡률이라고 한다. 



이 곡률은 물론 손에 잡는 그립감과 휴대성을 위한 곡률이다. 




8% 더 작아지고 10% 더 편해진 LG G Flex2. 기존의 LG G Flex에 비해서는 약간 더 작아졌다. 



LG G Flex2는 곡면인만큼 충격에도 30% 더 강하다고 한다. 



퀄컴 스냅드레곤 810은 옥타코어와 big.LITTLE이라는 전력소모 최소화 기능으로 전세계의 집중을 받는 퀄컴의 새로운 CPU이다. 발열 이슈가 있었지만, 실제로 LG G Flex2를 만져보니 발열 문제는 오히려 기존의 것들이 더 심하면 심했지 LG G Flex2가 더 심하지는 않은 것 같았다. 64비트 스마트폰이라고 하는데, 아직은 체감하기 힘들겠지만, 앞으로 64비트 환경의 서비스들이 많이 나올 것이라는 것을 생각해보면 LG G Flex2가 내세울 수 있는 장점 중의 하나라고 본다. 



3 BAND LTE-A 도 적용되어 4배 더 빠른 속도로 즐길 수 있을 뿐더러, 




셀프 힐링라는 기능은 매우 신기했다. 커브드의 단점이라면 닫는 면이 한정되어 있어서 기스가 많이 날 것이라는 점인데, 이 점을 셀프 힐링이라는 분자 재배치의 문제로 풀었다. 기스가 나도 10초면 바로 사라지는 놀라운 기술은 눈으로 봐도 믿기지 않을 정도였다. 물론 심한 기스는 힐링이 안되겠지만, 잔기스는 바로 회복이 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디스플레이 또한 POLED로 403ppi로 선명하고 밝은 디스플레이를 보여준다. 



LG G Flex2. 곡선에 대한 매력은 미학적 가치 뿐만 아니라 과학적 가치도 숨어있었다. 정렬적인 플라맹고 레드로 로멘틱한 분위기까지 만든 LG G Flex2. 과연 성공적이 될지 기대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