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예능

용감한 가족, 정글의 법칙이 될까, 삼시세끼가 될까?

용감한 가족이 시작하였다. 첫회 시청률은 6.2%였다. 경쟁 프로그램인 "나 혼자 산다"는 9.4%였고, "웃찾사"는 5.3%로 중간은 했다. 총 10부작으로 편성된 용감한 가족은 캄보디아로 가서 그들과 함께 똑같이 생활하고, 생존해나가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심혜진과 이문식이 엄마와 아빠 역할을 하고, 최정원, 강민혁, 설현이 자녀, 박명수가 삼촌 역할을 하여 가상 가족을 만들어 떠나게 된다. 그들이 간 곳은 캄보디아의 톤레사프 수상가옥. 씨엠립에 있는 수상가옥은 매우 열악한 환경이었고, 그곳에 간 용감한 가족은 밥 한끼 제대로 먹지 못하고, 하루를 보내게 되었다. 





첫회를 본 소감은 정글의 법칙과 삼시세끼와 여러가지를 섞어 놓은 듯한 느낌이었다. 정글의 법칙과 삼시세끼가 10시에 맞붙고 난 후 11시에는 그 시청층을 이어받아 가겠다는 전략인가 하는 생각도 잠시 해 보았다. 그런 의미라면 잘만 가꾸어나가면 충분히 다른 경쟁 프로그램들과 차별화를 시킬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정글의 법칙을 보면 우선 부족이라는 단어를 씀으로 공동체라는 느낌을 강하게 주고 있다. 병만족의 족장은 김병만이고, 김병만 외의 사람들은 계속 바뀔 수 있는 구조로 가고 있다. 정글의 법칙은 오지로 찾아가 생존을 한다는 컨셉으로 초반에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지만, 조작 이슈가 있고 난 후 시청층이 갈리기 시작했다. 갈길 없던 시청층은 삼시세끼로 이동해가기 시작했다. 삼시세끼는 먹방 프로그램이 무색할 정도로 그냥 삼시세끼만 먹는다. 다 먹고 살자고 하는 것 아니겠는가를 가장 잘 표현해주는 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다. 아침, 점심, 저녁을 먹고 나면 하루가 다 가버리는 삼시세끼는 폭발적인 인기 속에 농촌편이 끝나고 어촌편도 케이블임에도 불구하고 9.7%라는 놀라운 성적을 거두고 있다. 


용감한 가족은 가상 가족을 만들어 공동체성을 좀 더 강조했다. 아예, 엄마, 아빠, 삼촌, 큰딸, 막내딸, 오빠로 나누어 역할을 배분해주었고, 이 역할에 맞게 상황을 설정하고 있다. 물론 리얼 버라이어티이지만 가족이라는 테두리를 둔 것이다. 그래서 엄마와 아빠로 심혜진과 이문식이 나온 것 같다. 유명 예능인이 아닌 예능에는 잘 나오지 않았던 배우들을 사용한 이유는 삼시세끼의 이유와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심혜진은 시트콤에서 코믹한 연기를 하였었고, 이문식은 워낙 감초 조연 연기를 잘 하기 때문에 예능에도 잘 맞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다. 최정원도 배우이고, 강민혁은 아이돌이면서 연기력까지 겸비하였다. 걸그룹 설현은 10대를 담당하고, 유일한 예능인은 박명수가 있다. 


이런 가족 상황극에 잘 맞는 사람은 아무래도 다양한 상황에 다양한 캐릭터로 몰입을 할 줄 아는 배우가 적격이다. 용감한 가족을 봐도 가장 캐릭터를 빨리 잡은 사람은 심혜진이고, 그 다음이 이문식이다. 심혜진은 밥을 하면서 바로 엄마 모드로 들어갔고, 이문식을 고기를 잡기 위해 바다로 들어가는 순간 아빠 모드로 들어갔다. 반면 박명수는 오히려 잘 적응을 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예능과 연기 사이에서 갈등하는 모습이 보인다. 무한도전에서 최대한 자연스런 모습, 네추럴한 모습을 보여주다보니 이런 상황에 맞는 역할을 잡기가 쉽지 않다. 원래는 박명수에게 다른 모든 것이 맞춰져야 하는데, 이 프로그램은 박명수가 맞춰야 하는 상황이다. 





그러다보니 여러 잡음이 벌써 들리고 있다. 예고편에서 이문식이 어렵게 구해온 계란을 설현이 가지고 있다가 실수로 떨어뜨려서 깨져버리자 박명수는 설현의 머리를 살짝이지만 큰 액션으로 밀게 된다. 그리고 이어진 편집에서는 설현이 작은 방에서 서럽게 울고 있는 모습이 나온다. 이 때문에 박명수에게 비난이 쏟아졌지만, 박명수는 과대포장이고, 때린 것도 아니고, 방송을 보면 모든 오해가 풀릴 것이라고 했다. 물론 그 부분은 박명수 말대로 방송을 보면 될 것이다. 하지만 그런 액션을 한 것은 기존 무한도전에서 하던 습관이 나온 것이 아닌가 싶다. 과장된 행동, 쪼쪼댄스같은 진지한 상황에서 과장된 행동을 하여 상황을 반전시키는 것이 박명수가 해 왔던 역할들이다. 


논란이 되었던 부분 말고 다른 부분들을 보면 박명수는 잠자리를 준비할 때 혼자 누워서 과자를 먹는다. 아삭 아삭 소리에 다른 멤버들이 박명수를 뒤지자 과자가 나온 것이다. 실제로 이 날 캄보디아에 도착해서 먹은 것이라고는 알랑미에 간장과 참기름을 넣어 먹은 것 밖에는 없었다. 화장실도 불편하고, 배도 고프고 그런 상황에서 박명수는 혼자 어떻게 숨겼는지 과자를 혼자 먹다가 걸리게 된다. 가족이라면 나눠먹는 것이 인지상정일건데, 박명수는 오버하는 모습을 보임으로 예능으로서의 묘를 살리려 했다. 아삭 소리에 다 들킬 것을 알면서도 한 것일테다. 진지한 분위기를 반전시키고자 했지만 번번히 먹히지 않는다. 이문식이 가장으로서의 책임감을 느끼고 물고기를 잡으로 호수로 들어갔을 때 민혁도 들어가기 싫었지만 억지로 들어가게 되었다. 그런데 박명수 혼자 멀뚱하니 앉아있었다. 이 또한 다른 모습을 보여줌으로 진지함보다는 웃음을 주려고 한 부분들이라 볼 수 있다. 오면서도 계속 농담을 하는데 전체 흐름상 가족적인 끈끈함이 강조되어야 했기에 부각되지는 못했다. 


정글의 법칙이 생존을 강조한 것처럼, 용감한 가족은 적응을 강조하고 있다. 가족이 해체되고 있는 시대에 가족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세기며, 어떤 위기와 어려움도 가족이 있다면 해쳐나갈 수 있고, 그 가족은 피가 섞이지 않아도 공동체로서의 끈끈함이 있다면 가능하다는 것을 통해 가족의 가치를 찾고자 한다. 굉장히 고매한 동기에 호소하는 동기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예능은 예능이다. 그 역할을 박명수가 하려고 하지만 첫회만에 만들어내기란 역부족인 것 같다. 오히려 논란만 일으켰으니 말이다. 


용감한 가족은 삼시세끼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용감한 가족이 가서 하는 일을 별 것 없다. 그냥 그곳에 적응하여 살아가는 것이다. 하지만 그 적응하는 곳이 만만치 않은 환경이다. 수상가옥은 매우 열악하다. 화장실은 호수에 바로 오물이 들어가는 구조이며, 심지어 가림막도 없다. 그 옆에는 돼지를 키우고, 돼지 역시 오물은 호수로 그대로 간다. 그 물로 목욕도 하고, 세수도 한다. 필자가 말레이시아의 수상가옥을 체험했을 때도 같은 구조로 되어 있었다. 그곳에서는 그 물로 세탁도 하고, 설겆이도 한다. 인도 역시 마찬가지고, 캄보디아의 수상가옥 역시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았을 것이다. 이런 열악한 곳에서 삼시세끼를 먹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일이다. 





실제로 삼시세끼를 먹기 위해서 하루 종일 일해야 한다. 하지만 그 안에서 소소한 기쁨과 재미와 희노애락을 느끼게 됨으로 인생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해보게 되고,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다. 소소함 속의 잔잔한 감동과 재미같은 것 말이다. 


용감한 가족은 매우 큰 장점을 가지고 있는데 그건 바로 굉장히 다양한 소재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그냥 일상속에서 별의 별이 다 일어난다. 환경 자체도 열악하지만, 문화도 우리와 매우 다르고, 수상가옥이니 생활 패턴 역시 다른 점이 많이 나타난다. 그리고 그것들은 매우 좋은 소재들이 된다. 삼시세끼를 보면 알겠지만 연출이 매우 중요하다. 아무리 정글의 법칙과 삼시세끼의 좋은 점을 취했다 해도, 좋은 배우와 예능인을 잘 조합했다고 해도 연출이 모든 것을 좌우한다. 좋은 소재도 많고, 캐릭터도 분명하고, 동기도 훌륭하지만 연출이 안된다면 용감한 가족은 정글의 법칙 시청자도, 삼시세끼 시청자도 흡수하지 못할 것이다. 


첫 회는 그럭저럭 넘어갔지만, 2회부터는 좀 더 연출에 신경을 써야 할 것이다. 논란을 일으킬만한 악마의 편집으로 시청자들을 현혹하려 하지 말고, 정면 승부를 걸어봐도 좋은 소재이고, 포맷도 좋기에 자막이나 편집에 좀 더 신경을 썼으면 좋겠다. 용감한 가족. 용감한 도전을 해보길 바라며, 이번 주 금요일을 기대해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