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자명고가 건진 배우, 모양혜 고수희

자명고가 조기 종영을 논의 중이라는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자명고에 대해 글을 좀 더 써보고자 한다. 자명고를 보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캐릭터가 있다면 바로 모양혜이다. 주인공도 아니고 조연에 불과하지만, 강한 인상은 주연 못지 않는다. 사극에 가장 어울리는 배우가 바로 모양혜가 아닌가 싶다. 자명고가 건진 배우라 할만한 모양혜역을 맡은 고수희는 실은 연극 배우로 탄탄한 실력을 겸비한 연기파 배우이다.

연극 [경숙이, 경숙 아버지]에서 경숙 엄마 역을 맡아서 동아연극상 연기상까지 받은 실력파이다. 자세히 생각해보면 그녀를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영애가 나와 인기를 끌었던 친절한 금자씨에도 나왔다. 결국 친절한 금자씨에게 당하는 역할로 나오긴 하지만, 친절한 금자씨에서도 가장 기억에 남는 캐릭터였다. 지금도 친절한 금자씨하면 이영애와 동시에 목욕탕에서의 무서움이 생각날 정도이다.

그 뿐 아니라 분홍신, 너는 내운명, 괴물, 그 놈 목소리등 이름만 대도 알만한 유명 작품에 다수 출연하였다. 아마도 영화를 좋아하는 분들은 잘 알고 있을 것 같다. 영화에서도 다양한 캐릭터로 강한 인상을 남겨준 고수희는 진정한 연기파 배우가 아닐까 싶다.

자명고에서도 모양혜의 역할은 매우 중요했다. 최리와 왕굉이 낙랑을 도모하기로 결의한 후 왕굉이 최리의 아내인 왕자실에게 죽임을 당하자 왕굉의 부인인 모양혜는 왕자실과 원수가 된다. 하지만 최리의 여린 마음으로 인해 살게 되고, 모양혜는 왕굉의 동생인 왕홀과 결혼을 하게 된다. 하지만 모양혜는 왕자실에 대한 복수를 계속 품고 있게 되고, 죽은 줄 알았던 자명이 살아있다는 소식을 듣게 되자, 중요한 3각 구도가 잡히게 된다.


낙랑 공주를 지키려는 왕자실과 자명 공주를 지키려는 모하소, 그리고 자명 공주를 내세워 낙랑 공주를 죽이고 왕자실에게 복수하려는 모양혜, 이렇게 3개의 축으로 긴장감이 있는 스토리가 전개가 되고 있는데 그 가운데 모양혜가 있기 때문에 그녀의 역할은 중요하다.

난 그녀가 연기를 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 그녀의 카리스마에 압도되고 만다. 우렁찬(?) 목소리와 자신감, 그리고 섬세한 감정의 표현까지 어느 것 하나 명배우로서 부족한 것이 없기 때문이다. 모양혜는 자명고를 재미있게 보는 또 하나의 이유이기도 하다. 앞으로 자명고 이후에도 계속 배우 고수희의 연기를 보고 싶다. 예쁘고 날씬한 여배우도 좋지만, 배우는 역시 연기력으로 승부를 걸어야 할 것이다.

그녀의 앞으로 멜로극의 주인공을 해 보고 싶다고 한다.  못생기고 키작고 뚱뚱한 사람들도 모두 사랑을 하지 않냐며 여배우로서 햄릿에 나오는 오필리어역을 맡아보고 싶다는 그녀는 앞으로 더 아름다운 연기로 시청자들과 관객에게 다가오지 않을까 싶다. 또한 멜로극의 주인공을 이미 맡았다. 올 10월에 결혼을 하게 되는 고수희씨는 연기가 아닌 현실에서 멜로극의 주인공을 맡게 된 것이다. 자명고에서 강한 인상도 남겨주고, 아름다운 사랑의 결실도 맺게 되니 고수희씨에게는 최고의 해가 되지 않을까 싶다.
  •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05.16 07:47

    이 분은 친절한 금자씨의 그분이네요.~ 워낙 연기(?)가 출중하셔셔.. 이미지가 강했지요~:)

  • BlogIcon Sky~ 2009.05.16 10:12

    저는 이드라마를 못봐서 연기를 잘하시는건가봐요 ㅋㅋ

    • BlogIcon 이종범 2009.05.16 10:15 신고

      캐릭터를 정말 잘 살리는 것 같아요. 다른 연기자들도 잘하지만, 고수희씨는 특유의 살아있는 캐릭터가 있는 듯 해요. 그나저나 자명고 조기종영 안했으면 좋겠는데...ㅠㅜ
      Sky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BlogIcon SOA 2009.05.16 10:53

    동감입니다. 전 그냥 사극이면 다 보는 사람이지만. 이 드라마는 이 분 때문에 챙겨봅니다 >_<

    • BlogIcon 이종범 2009.05.16 12:17 신고

      사극에만 잘 어울리는 줄 알았더니 어느 역할이든 확실히 소화해내는 천의 얼굴을 가진 명배우인 것 같아요. ^^

  • tha 2009.05.16 11:43

    모양혜가 최곱니다. 문성근씨의 대무신왕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하지만 저는 대무신왕과 모양혜땜에 자명고 봅니다. 이상하게도 주인공 들이 극을 까먹는 드라마

    • BlogIcon 이종범 2009.05.16 12:19 신고

      문성근씨도 잘하시긴 하지만, 모양혜의 포스는 대무신왕 저리가라죠. 자명고의 약점은 주연 배우들이 너무 임펙트가 없다는 것인데, 모양혜로 인해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

  • 소나무한그루 2009.05.16 12:13

    처음 등장할 땐 얼마나 어처구니 없고 당황스럽고 민망했던지...
    아니, 작가와 제작진은 무슨 생각으로 저런 사람을, 저런 캐릭으로 등장시켰을까 싶었었지요.
    완전 오바에 완전 깨는 상황에 이걸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 싶었습니다.
    역사적인 내용을 모르니 정말 저 모양혜라는 실존인물이 저랬을까? 그래서 저렇게 만든건가 아니면 작가의 창작인가 의구심이 들기도 했구요.
    그래도 뭔가 의도가 있어서거나, 아니면 반짝 나왔다 들어가는 인물이거나 싶기도 했는데...
    보다보니 가장 극중에 녹아나는 인물이 되어 있음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정말 멋있는 배우라 여겨집니다.
    김명민 씨의 경우처럼...
    배우는 연기로 살고 연기로 말을 하는 게 인생의 정답인 듯...
    그렇지 않은 수많은 배우들, 그들을 무조건적으로 열호하는 팬들로 인해 드라마와 연기자들이 발전하지 못하는 모습들을 보면서 안타까움이 극에 달해 있는데 간간히 등장하는 연기파 배우들로 인해 그래도 시청자는 살아 숨을 쉬게 되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BlogIcon 이종범 2009.05.16 12:21 신고

      저는 처음부터 모양혜의 포스에 눌려 '아,,저 배우 금자씨에 나왔던 그 무서운..'이라는 생각만 들었어요. ㅎㅎ 그런데 보면 볼수록 고수희씨의 연기에 빠지게 되더군요. 더 많은 드라마에서 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BlogIcon 머니야 2009.05.18 12:40

    홍보부족였을까요? 조기종영된다니..묻히게되는 케이스인가 봅니다..
    연기자는 연기로 말한다는 말씀에 공감해요~
    즐거운 한주되세요~

  • 나나 2009.05.20 15:50

    박민영 정려원 등 주연들의 케릭터가 흡인력이 없고 게다가 중견배우라고 할수 있는 이미숙의 연기도 여간 어색하지 않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누가 그런 재미없는 드라마를 볼까요?
    모양혜와 김성령 홍요섭 정도를 제외하곤 하나도 괜찮은 인물들이 없더군요.
    특히나 아역으로 나온 주인공 아이들까지도 어색하기 짝이없구요. 가식적인 연기와 외모 등

  • 나나 2009.05.20 15:54

    특히 이미숙은 에덴에선 연기 잘한다고 느꼈는데 자명고에선 정말 실망스럽습니다. 대사가 영~어색해요.
    그리고 자명과 라희의 어린시절 아역들...완전 어린애들이 겉멋만 들었지 대사 발음도 정확하지 않아 무척 짜증이었습니다.
    성인 주인공도 너무 식상하기만 한 려원과 박민영 등 ...도대체 캐스팅을 한 사람의 안목이 의심스러울 정도여서 첨에 보다가 나중엔 내조의여왕 보게되었습니다.
    앞으로 캐스팅할때는 스타성만 따지지 말고 신선하면서도 극에 어울리는 인물들을 공개오디션으로 보든지 하세여~출연료가 아깝지 않습니까?

  • BlogIcon Shain 2009.06.08 21:49

    대화나 소품, 구성 등을 현대극 스타일로 이어가는 퓨전 사극인데 이상하게 젊은 배우의 현대적 스타일이 드라마 전체적으로 어긋나는 느낌이 들죠. 중견배우들의 자연스런 말투와 주연 배우들의 자연스러운 말투의 느낌이 다른 듯합니다..
    전체적으로 현대극이란 느낌으로 그것도 멜로 드라마란 느낌으로 시청하면 문제가 없는 드라마라고 생각합니다...
    모양혜의 연기가 드라마 전체의 긴장감을 살려주는 것도 사실이구요
    드라마에서 가장 제 역할을 해내는 배우 아닐까요

  • 박혜연 2009.10.18 21:23

    오늘 결혼하셨다니 축하해요! 그 뚱뚱한몸덕택에 전통혼례복이나 푸짐하게 입고 하셨다니... 당연하죠! ㅋㅋㅋ 암튼 결혼후에 더 뚱뚱한여자 되지마요! 네?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