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기타

아이태그의 한계와 가능성

아이태그라는 서비스를 아시나요? 위드블로그를 통해 아이태그를 처음 접해보게 되었는데, 파란에서 운영하는 새로운 서비스입니다. 주소창에서 한글로 키워드를 입력하면 원하는 주소로 가는 한글 도메인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 그냥 검색 페이지에서 최상위 노출과 함께 하이라이트 해주는 정도였습니다.

자신이 원하는 프로필과 RSS를 넣어서 홍보의 효과를 주자는 것인데, 과연 효과가 얼마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아이태그에 대해 기대를 걸었던 것은 한글 주소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이었죠. 그런데 한글 주소가 아니라 그냥 페이지 상위 노출이 전부였습니다. 게다가 그 키워드는 매우 복잡한 조합으로 이루어져 있기에 파란 자체의 광고 영역도 침범하지 않고 오히려 광고 키워드 영역을 넓혀주는 결과만 낳게 되는 것이지요.

지금은 이벤트라 무료로 10개의 키워드를 주지만 월별로 과금을 하겠다니 새로운 광고 형식을 만들고, 키워드 광고의 영역을 넓히겠다는 의도로 밖에 안 비춰지네요. 실제로 사용해본 결과 사용 방법을 이해하는데 매우 오랜 시간이 걸렸고, 복잡한 키워드는 결국 처참한 통계의 결과만 나올 뿐이었습니다.

우선 아이태그 사용법에 대해 한번 살펴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태그를 이용하려면 우선 파란에 가입해야 합니다. 이것부터가 벌써 장벽이 하나 생깁니다. 키워드를 우선 찾아야 하는데 두개의 단어를 조합해야 하죠. 하지만 2개를 조합해야 하는데도, 유명한 단어는 불가능합니 다. TV와 익사이팅을 합쳐 TV익사이팅을 하려고 했지만, TV는 불가하더군요. 결국 익사이팅이종범으로 했는데 과연 누가 익사이팅이종범으로 검색을 할까요? 2개의 단어로 조합할 수 있는 영역은 매우 좁을 뿐더러 거의 사용하지 않는 키워드 뿐입니다. 제한되는 단어는 중요한 광고 수입원이 되는 단어들이기에 아이태그로 홍보하기란 이미 글렇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원약관을 체크하고 다음단계로 넘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제는 무료기간이기에 넘어가도록 하고 그 다음은 템플릿을 선택합니다. 전 매거진형을 선택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다음은 배너를 만들면 됩니다. 4개의 사이즈와 6개의 색상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너를 선택하여 소스를 붙이면 배너를 블로그나 카페에 달 수 있습니다. URL없이도 OK라는 말이 참 무색하더군요. 게다가 이렇게 배너를 만들어 배포하는 것이 주객이 전도된 느낌이었습니다. 아이태그를 통해 홍보를 하려고 신청하는 것인데 오히려 배너를 통해 아이태그를 광고하는 셈이 되었으니 말이죠. 이벤트가 아니라 유료였다면 절대로 신청 안했을 서비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너를 만들고 나면 심사를 진행합니다. 6개월동안 서비스를 하고 현재는 무료 이벤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워드를 신청하고 나서는 심사 기간을 기다려야 합니다. 새벽에 했는데 그 다음 날 아침에 보니 되어있더군요. 주소창에서 사용할 수 있는 것 또한 QOOK툴바를 설치해야 한다고 하네요. 브로드밴드 사용자도 된다고 하는데 제가 브로드밴드를 사용하고 있는데 안되고 있습니다. 공유기를 사용해서 그런지 아마도 예외사항에 들어가는 듯 싶어요.

툴바를 통해 들어가게 한다는 것은 매우 제한적인 것 같습니다. 어떻게 보면 툴바를 설치하라는 말처럼 들리기도 합니다. QOOK인터넷툴바를 설치하라는 광고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일 좋은 자리에 붙여놓았습니다. 프로필 바로 옆에 베너를 붙여놓았느데 그 결과는 어떨까요? 보통 저 자리면 1달에 10만원 정도의 수익이 나오는 자리인데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주일동안의 결과입니다. 처참하더군요. 아직 초기이긴 하지만, 제일 좋은 자리에서도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것도 처음 달았을 23,24일에 많이 나온 것으로 보아 제가 클릭한 것이 대부분인 것 같습니다.
통계도 매우 허술하여 분석을 할 수 없게 되어있습니다. 유료화가 된 후에는 물론 바뀌겠지요? 무료 기간에 최대한 유료로 사용하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해야 할텐데 그 부분에서 매우 취약한 것 같습니다.

아이태그의 한계는 너무도 많습니다. 제한된 키워드, 제한된 브라우저, 제한된 인터넷선... 게다가 사람들이 관심을 끌지 못하는 배너와 홍보 방법까지. 무료 이벤트에 참여하고 있지만, 혹평을 안할 수 없는 서비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능성'이란 단어를 넣은 것은 '제한된'이란 단어만 풀면 굉장히 획기적인 서비스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키워드 제한을 풀고 모든 키워드를 신청할 수 있게 한다면 엄청난 광클로 사람들의 관심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입니다. 스폰서광고 한줄도 아니고, 대형 전광판 같은 큰 광고 영역에, 배너처럼 광고 티도 안나고 SNS 느낌이 나며 사람 냄새 물씬 풍기는 광고가 나간다면 그 효과는 광고주가 먼저 알 것입니다.

모든 브라우저에서 모든 인터넷선에서 사용할 수 있다면 그 효과는 일파만파겠지요. 그런 서비스를 무료 이벤트로 딱 1달만 해도 그 바이럴 효과는 엄청날 것입니다. 게다가 1달 후에는 물밀듯이 키워드를 선점하기 위해 광고주들이 달려들지 않을까요? 결국 수요의 증가로 인해 월 가격은 올라갈 것이고, 오버추어처럼 CPC 경매 식으로 진행될 수도 있겠지요.

여의도 63빌딩 도착 아이고..
여의도 63빌딩 도착 아이고.. by 만박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그런 의미에서 가능성이란 단어를 사용해보았습니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한계라는 단어가 63빌딩만큼 높은 서비스라 볼 수 밖에 없네요. 좀 더 길게 보는 서비스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김준희 2009.08.30 22:01

    주문을 외우는 듯한 느낌입니다.

    익사이팅이좀범...

    정말 키워드제한이 걸린 상태로 계속된다면 무료라도 안할 듯 싶군요..

    • BlogIcon 이종범 2009.08.30 23:22 신고

      ^^:; 한정적인 키워드가 정말 걸림돌인 것 같습니다. 광고 가능 키워드를 확장 시키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네요.

  • BlogIcon 초하(初夏) 2009.08.31 19:40

    자세하게 소개해 주셔서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아직은 조금 아쉽고 보완이 많이 필요한 서비스 같아요.

    • BlogIcon 이종범 2009.08.31 21:57 신고

      ^^ 초하님의 정리된 글 잘 읽었어요~! 아이태그 서비스가 성공하려면 광고할 때의 글귀처럼 URL없이 한글 도메인의 역할을 내 주어야 하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