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기타

다용도 수건걸이, 다용도이긴 한데...

다솔이가 태어난 이후 가장 많이 늘어난 것은 빨래감입니다. 다솔이가 먹기만 하면 한번씩은 꼭 토를 해서 옷을 수시로 빨아야 하거든요. 게다가 이런 저런 뒤치닥거리를 하다보면 빨래감이 많이 나오곤 합니다. 그래서 다용도 수건걸이의 리뷰를 위드블로그에서 신청을 했는데요, 업체의 사정에 의해 다른 제품이 오게 되었네요.

원래 보았던 제품은 아니지만, IKEA제품이기에 더 좋은 제품이겠지 생각을 했는데 기대 이하였습니다. IKEA는 캐나다 어학연수 시절 많이 애용하던 제품인데요, 창고형 가구를 파는 곳으로 DIY를 해야 하는 가구들이 있는 곳입니다. 저렴한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다른 가구들에 비해 매우 저렴한 가격이기에 조립하는 불편함을 감수하고 사용했던 제품이죠.

IKEA의 특징은 디자인이 예쁜 가구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함으로 품질이나 조립을 해야 하는 불편함은 소비자에게 전가하는 식이죠. IKEA는 품질보다는 보통 디자인에 초점을 맞추곤 합니다. 그래서 IKEA 내부에는 아예 방의 인테리어를 IKEA 제품으로 꾸며 놓고 그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하죠. 맛있는 음식을 파는 레스토랑도 있는, 쇼핑을 즐길 수 있게 만들어 놓은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캐나다에 있을 때 찍은 IKEA 내부의 모습인데요,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애용하고 있는 제품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왔어야 하는 제품은 위 사진의 제품입니다. 2단으로 펼쳐지는 구조의 수건걸이는 매우 안정적이고 사용 후 수납도 깔끔하게 되는 공간 절약형 디자인이 돋보이는 제품입니다. 보이는 바로는 조립이 되어 나오는 완제품인 것 같아 더욱 튼튼해 보이죠. 수건도 굉장히 많이 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드블로그에서 양해를 구한 후 보내 준 제품은 바로 이 제품입니다. IKEA의 전형적인 모습인 제품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스를 뜯어보면 구성품은 봉들이 차곡 차곡 쌓여있는데요, IKEA의 특징인 직관적이고 매우 간단한 설명서 한장이 들어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명서대로 펼쳐보니 이런 모습이 나오더군요. 그럼 한번 조립을 해 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사를 10개만 조이면 수건걸이가 완성이 됩니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생겼습니다. 나사가... 나사가... 안들어가는 것이었습니다!!!! 이런!!! 구멍이 있긴 있는데 들어가다 말더군요. 힘이 딸려서 그런가 싶어서 세게 돌려보았지만, 나사가 헛돌아 드라이버 꽂는 곳이 으스러지더군요. 더 이상 힘을 주었다가는 나사를 풀지도 못할 것 같아서 그냥 어정쩡하게 놔두었습니다. 제 것만 그런 줄 알았더니 다른 분들 것도 같은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보아 특수한 방법이 있던가, 잘못 나온 제품인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모습으로 툭 튀어나와 있는데요, 나사가 꽉 조여지지 않으니 결합부분이 헐거워서 흔들 흔들 거리는 것이 매우 불안해 보였습니다. 그래도 나사가 안들어가니 어쩔 수 없이 되는대로 끼워 맞췄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런 모습이 되더군요. 약간 경사가 지면서 수건이나 옷이 가운데로 쏠릴 수 있도록 균형을 잡아주고 있는데요, 안좋은 점은 공간을 너무 많이 차지한다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건을 걸어보았습니다. 수건을 널 때 사용하려 했는데 좁혀서 널어도 3개밖에 안들어가더군요. 옆에 위로 솟은 부분까지 걸면 5개까지는 걸 수 있을 것 같은데 이건 좀 아니다 싶더군요. 수건 3개 널라고 공간을 이렇게 소비하는 것은 매우 비효율적이니 말이죠. 급할 때는 아쉬운데로 수건 말리는데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신 옷을 거는 행거로는 매우 적당하였습니다. 불안한 감이 없진 않지만, 그래도 옷을 걸어두면 나름 잘 활용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철봉으로 사용해도 될 것 같긴한데 영 불안해서 그것도 힘들 것 같고, 튼튼하기만 하면 다용도로 쓸 수 있을 것 같았으나 나사의 문제로 인해 제품에 큰 타격을 주더군요.

IKEA 제품을 꽤 많이 사용해 보았는데 나사가 안맞는 경우는 처음이었던 것 같습니다. 아쉬움이 많았던 수건걸이였지만, 집의 옷을 정리할 수 있는 공간은 좀 더 늘은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