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아이리스를 두배로 즐기는 방법

이종범 2009. 11. 5. 08:28
아이리스 스토리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였었다. (2009/10/30 - [채널2 : 드라마] - 아이리스 6회, 이해 안되는 5가지) 너무 비약적이고, 개연성이 없는 스토리라인이 더욱 혼란을 가중시켰기 때문이다. 다음 주에 당장에 히어로가 시작하는 마당에 스토리에 몰입하는데 방해가 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글의 댓글을 보면서 흥미로운 점이 하나 있었는데, 그건 바로 책과 드라마의 내용이 똑같다는 것이었다. 아이리스 책이 있었다니 처음 들어보는 이야기였다.


그래서 찾아보았더니 정말 있었다. 특이한 점은 아직 1권밖에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아이리스를 보면서 미드와 많이 비슷하다고 느꼈는데,(2009/10/16 - [채널2 : 드라마] - 아이리스에서 미드의 향기가 풍긴다.) 아이리스를 지은 저자인 채도우씨가 <본 아이덴티티>, <본 슈프리머시>, <본 얼티메이텀>의 원작자인 로버트 러들럼의 광팬이었다고 한다. 2001년 러들럼이 사망한 후부터 한국의 러블럼이 되기 위해 아이리스를 썼다고 한다.


본 시리즈는 정말 재미있게 본 영화 중 하나이다. 스릴러의 진수를 보여주는 본 시리즈는 리얼한 액션과 숨막히는 반전으로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영화였다. 보통 후속편은 전편보다 못하다고 하지만, 본 시리즈는 달랐다. 후편으로 갈수록 더 재미있어진 본 시리즈. 바로 이것의 뒤를 잇겠다고 나선 것이 아이리스인 셈이다. 아직 1권밖에 나오지 않은 이유는 드라마를 염두해둔 전략이 아닌가 싶다.

아이리스 6회를 보고 너무 이해가 안되서 글을 썼는데, 마침 달린 댓글 중에 나의 무지함을 깨닫게 해주며 아이리스 책의 존재를 알게 해 준 분 덕분에 바로 책을 사서 보게 되었다. 도저히 궁금해서 참을 수가 없었다. 알라딘에서 이벤트를 해서 작은 소책자도 하나 받고, 김태희와 이병헌 사인이 들어가있는 책을 받을 수 있었다.

그리곤 아이리스 1권을 재빠르게 읽어나가기 시작했다. 책을 든지 삽시간만에 한권을 뚝딱 읽어버렸다. 드라마와는 또 다른 재미를 느끼게 해 주었는데, 좀 놀라웠던 점은 댓글에서 말한 것과 같이 정말 드라마와 거의 흡사했다는 것이다. 대사 하나 하나가 다 똑같고 설정도 소설 속에 있는 내용을 그대로 옮겼다.

드라마를 염두해 둔 소설임을 알 수 있었다. 아이리스 책을 다 읽고 6회에서 풀리지 않았던 의문이 조금 풀렸고, 무엇을 의도한 전개였는지 이해가 되었다. 미리 이야기하면 드라마를 보는 재미가 덜해지니 한가지만 이야기한다면 아이리스는 빠른 스토리 전개를 목적으로 하기에 개연성이 없는 것들은 중요하지 않은 것으로 여기고 넘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목표지점을 가기 위해 곁다리들은 신경쓰지 않고 큰 줄기를 쫓아가야 하듯, 그리고 오히려 곁다리들을 지나치는 것이 굵직한 스토리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만들기 때문에 그런 방법을 사용한 것이라 생각한다. 소설에서는 그것이 자연스러웠지만, 드라마를 통해서보니 어색함이 더 컸던 것 같다.

책을 보고 나니 7회의 내용은 다 알게 되었다. 8화, 9화, 10화까지 1권에 수록되어 있는 것 같다. 스토리 전개가 매우 빨라서 소설책의 내용이 후다닥 넘어가긴 하지만, 그래도 책을 다 본 입장에서 과연 드라마가 재미있게 다가올까 염려스러웠다. 마치 답을 알고 푸는 문제처럼 시시하지는 않을까 걱정했지만, 그건 기우였다.

7회를 보는데 드라마가 더욱 섬세하고, 첨가된 부분이 많았다. 또한 영상으로 보는 것과 상상 속에 그리는 것과는 완전히 다른 재미가 있었다. 내가 상상했던 모습과 드라마에서 나오는 영상이 비교가 되면서 드라마의 섬세함에 놀라게 되고, 아이리스 드라마가 정말 잘 만들어진 드라마라는 것을 알 수 있게 되었다.


배우들의 연기력을 즐기는데에도 책은 많은 도움이 되었다. 책과 대부분 똑같은 대사는 이미 책에서 보았기에 그 분위기나 어떤 상황에서 어떤 느낌으로 대사를 쳐야 하는 지 대충 짐작을 할 수 있었다. 그리곤 배우가 어떻게 연기를 하는가에 대해 살펴볼 수 있기에 드라마를 보는 재미가 더해지는 것 같았다.

스피디하고 건너 뛰는 듯한 스토리 전개에도 뒷내용을 알기에 무리없이 따라갈 수 있었고, 간간히 드라마에서만 나오는 장면은 신선한 느낌마저 주었다.

아이리스를 즐기기 위해 책을 먼저 보면 더 재미있게 볼 수 있을 것 같다. 그나저나 2권은 언제 나올지 너무도 기다려진다.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