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황금어장-명랑히어로-무한도전으로 이어지는 3박자

이종범 2008. 4. 16. 07:10
근 명랑히어로를 보며 MBC의 새롭고 과감한 투자가 돋보였다. 예능 강국 MBC가 명랑히어로를 무한도전 앞에 내보낸 것은 여러가지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라디오스타의 전 멤버를 투입함으로 황금어장과 명랑히어로를 이어주고, 무한도전 앞시간에 명랑히어로를 배치함으로 무한도전을 뒷받침해주는 묘한 삼각관계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마치 황금어장에서 리시브 한 것을, 명랑히어로로 토스를 해주고, 무한도전으로 강력 스파이크를 때리는 3박자가 딱 맞아 떨어지는 느낌이다.


최근 무한도전의 재미가 덜하여지고 있지만, 명랑히어로의 선전에 무한도전까지 시청이 이어지고, 특히 동시간대에 이루어지는 타방송국의 예능프로를 충분히 압도할만한 포스를 가지고 있는 프로그램들이다. 명랑히어로는 스타킹을 압도할만한 재미를 가지고 있고, 무한도전은 아무리 재미없어도 사람들이 라인업보다는 무한도전을 선택하기 때문이다.

오합지졸 라디오스타가 살리다

특히 오랫동안 신선함으로 사랑을 받은 스타킹을 단번에 압도한 명랑히어로는 황금어장의 라디오스타의 덕이 컸다. 라디오스타에서 다져진 분위기를 전체를 가지고 와서 새로운 프로에 투입함으로 새로운 프로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감을 없엘 수 있었던 것 같다. 더불어 라디오스타 또한 인지도가 높아지게 되고, 라디오스타와 함께 하는 무릎팍도사도 시청률이 높아지게 되는 것 같다.

교량역할의 명랑히어로

절묘한 3박자인 것이다. 라디오스타라는 2인자들만 모인 오합지졸 프로그램이 무릎팍도사와 무한도전이란 거대한 섬을 이어주는 교량 역할을 한 것이다. 그만큼 명랑히어로의 역할이 큰 것 같다. 1회부터 3회까지 빼놓지 않고 명랑히어로를 보고 있다. 개인마다 취향은 다르겠지만, 처음 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배꼽을 잡고 웃게된다. 솔직히 황금어장이나 무한도전보다 더 재미있다. 그런 강력한 포스가 있기에 두 프로를 이어줄 수 있는 것 같다.

이에 대한 타방송국의 대응이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 강력한 연결고리가 있는 이 3가지 프로그램에 대응할 마땅한 프로가 아직은 없기 때문이다. 1박2일은 무한도전과 매번 비교되고 있지만, 1박 2일과 무한도전은 비슷한 포맷이지만, 동시간대에 경쟁하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리얼버라이어티라는 분야를 확장시킨 결과를 내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무한도전의 경쟁 프로그램은 라인업일텐데, 라인업 폐지를 앞두고 어떤 프로로 100회의 충성도가 있는 무한도전에 대응할 것인지 궁금하다. 또한 스타킹에 대한 시청자들의 충성도를 단번에 깨버린 명랑히어로를 보면 무한도전에 대응할만한 프로를 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명랑히어로의 전략은 MBC입장에서 보면 통쾌할만큼 좋은 전략이었던 것 같다. 타방송국에서는 어떤 카드로 황금어장-명랑히어로-무한도전의 고리를 끊을 수 있을지 궁금하고, 그런 프로가 나왔으면 좋겠다.

우주인? 과연...

이번 주 방송 편성표를 보니 SBS는 스페이스 코리아 우주인 지구 귀환에 관한 특집으로 도배가 되어있다. 반면 MBC는 평소처럼 명랑히어로와 무한도전을 방영한다. 과연 사람들이 우주인 지구 귀환을 지켜볼지, 아니면 동시간대에 명랑히어로와 무한도전을 보고 우주인 지구 귀환은 MBC뉴스데스크로 보게 될지 궁금하다. 개인적으로는 MBC의 전략이 더 효과적인 것 같다. 아무리 재미없는 프로그램이라해도 장시간의 우주인 지구 귀환보다는 예능프로를 틀어놓지 않을까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