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추성훈과 최홍만의 차이

이종범 2008. 4. 3. 18:49
성훈과 최홍만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모두 격투가라는 것과 또 하나는 가수라는 것일거다. 추성훈은 무릎팍도사 출연 후 무릎팍도사에서 "하나의 사랑"을 부른 후 바로 '2008연가' 라는 앨범을 낸다. 모델도 하고 싶고, 한국과 일본에 다리도 만들고 싶은 하고 싶은 일이 무척이나 많은 엉뚱하지만 귀여운 추성훈이 바로 앨범 작업에 들어가는 것을 보고 떠오른 한 사람이 있었다.

바로 최홍만이었다. 최홍만은 어렸을 적부터 가수가 되고 싶었다며 연예프로를 전전하다 가수로 데뷔하게 된다. 순수한 마음에서 데뷔하게 되지만 결과는 씁쓸하였다. 효도르에게도 지고 계속되는 패배에 더불어 가수 데뷔까지 시원찮은 모습이었고, 사람들의 반응도 "왜 저러지?"하는 반응이었다. 결국 격투가로서도, 가수로서도 두마리 토끼를 다 잡으려다 놓친 격이다.


추성훈의 이유있는 가수 데뷔

처음에 추성훈이 앨범 작업에 들어갔다는 뉴스를 보고 비슷한 생각을 했다. 결국 저렇게 될 수 밖에 없는건가하는 생각과 함께, 무슨 생각에 앨범을 낸다는 것일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곧 그의 깊고 순수한 생각을 볼 수 있었다. 추성훈은 '2008 연가'로 받은 개런티 전액을 전남 목포시에 있는 공생원이라는 보육시설에 전액 기부를 했다. 그리고 2일에는 공생원에 가서 기부금 전달과 함께 사인회 및 다과회등의 시간을 가졌다. 그리고 이번 29일에 격투기에 출전을 한다.

최홍만이 가수로 데뷔했을 때와 사뭇 다른 전개였다. 똑같이 스타 격투가에다가 가수로 데뷔까지 하였지만, 결과는 반대인 것이다. 최홍만에게는 네티즌의 뭇매가 내려졌지만, 추성훈은 든든한 후원자들을 얻은 것 같다. 여기서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네티즌은 하나의 독립된 집단이 아니다. 네티즌이라는 말로 묶었을 뿐이지 실질적인 대한민국 국민들의 하나 하나 소리들의 집합인 것이다.

차이는 바로 마인드

이유가 무엇일까? 일본으로 귀하한 추성훈이 오히려 천하장사 출신 최홍만보다 더 불리했으면 불리했을텐데 왜 추성훈은 든든한 지원자를 얻게 되었을까?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마인드의 차이라고 생각한다. 최홍만이 보여준 마인드는 개인적인 만족에 그쳤다. 격투가가 하고 싶어 격투기를 하다가, 연예프로도 재미있어서 연예프로도 갔다가, 가수를 해보고 싶어서 가수도 해보는 것 같은 느낌이다. 물론 내막이 있겠지만, 보여진 모습은 그런 모습이었다.

추성훈의 마인드에도 개인적 만족이 있지만, 그것은 타인도 포함된 개인의 만족이었다. 즉, 좀 더 넓게 깊게 본 것이다. 가수도 해보고 싶었지만, 가수가 해보고 싶었던 것이지, 그것을 주수입원으로 삼으려는 것은 아니었다. 그의 마음속에 그는 격투가이기 때문이다. 전액을 기부하여도 그는 가수로써 음반을 내었기에 만족할 것이다. 그리고 남도 도울 수 있으니 두마리 토끼를 다 잡는 것이다. 거기다 격투가로서 충실한 모습을 보여주었을 때, 그의 진심에 감동한 사람들은 그에게 응원과 환호를 보낸다.

추성훈이 최홍만보다 연륜이 더 있기에 그런 멋진 행동을 보일 수 있었는지도 모른다. 네티즌이 뭇매를 내리는 것이 가장 무섭다고 하는 최홍만은 그것이 사람들이 최홍만을 아낀다는 표현을 한 것이라는 걸 알아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최홍만이 잘 되길 바란다. 효도르도 이기고, 멋진 힙합 가수가 되고, 유명 MC가 되길 바란다. 하지만 그러기 위해선 좀 더 넓고 길게 봐야 한다. 매일 세계 각국의 신문들을 보고, 국제 문제들에 대해 생각해보는 추성훈은 반짝 스타를 바라보는 것은 분명 아닐 것이다. 세계로 나가길 원하고, 그의 가치관과 신념을 자신에게 증명하고, 한 사람으로서 역할을 감당하기 위해 자신이 세운 비전을 향해 달려나가고 있는 것이다.

추성훈과 최홍만의 앞으로 행보가 기대된다. 또한 이번 29일에 출전할 추성훈을 응원할 준비가 되어있다. 모델로서, 연예인으로서, 가수로서, 다리 건축가로서의 추성훈을 기대해본다. 그리고 그런 추성훈과 같이 멋진 격투가가 될 최홍만도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