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

웹투어와 삼성카드 포인트로 유럽여행가자.

럽여행의 아련한 기억이 떠오른다. 때는 바아흐로 밀레니엄 전인 1999년 6월. 유로화가 통용되기전이라 각국의 돈을 환전하여 다녔던 기억이 난다. 1달동안 된 유럽 배낭여행은 대학시절 소중한 추억 중 하나이다. 여행용 케리어가 흔치 않던 시절 20kg이 넘는 배낭을 짊어지고 유럽 전역을 돌아다닌 게 신기하기만 하다. 숙박비를 아끼려 유레일 타임테이블을 수도 없이 보며 밤차를 타고 돌아다녔다. 항공권과 유레일패스만 사서 무작정 떠났던 유럽여행은 아마도 젊은 날에만 할 수 있었던 특권인 것 같다.

유럽 여행 후에 해외여행에 맛을 들인 나는 아프리카, 말레이시아, 미국, 캐나다, 티벳, 일본등세계 곳곳을 여행하고 다녔다. 여행의 참 맛은 새로운 문화에 적응해 가는 것이 아닌가 싶다. 일상의 매너리즘에서 벗어나 새로운 문화를 경험하고 다시 그 문화에 익숙해지는 일은 내 자신에게 도전이였고, 경험의 확장이었고, 상상력과 창의력을 넓혀주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다. 특히 유럽은 각기 다른 문화가 옹기종기 모여 있어 하루에 하나씩 색다른 문화를 체험할 수 있을 정도로 매력적인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의 참맛을 느끼기 위해서는 한 나라에 최소한 1달이상은 있어야 가능할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잘 찾지 않는 한적한 곳에 가서 골목 구석구석까지 걸어보고 숨결을 느껴보고 그들과 어울려 살아보는 것이 여행의 진정한 멋과 맛이겠지만, 그 전에 탐색을 위해 수박 겉할기 식으로의 배낭여행도 해 볼만 하다. 어디에 뭐가 있는지는 알아두면 좋고, 나중에 친구들에게 자랑할 때도 많은 사진들이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어릴적 다녀왔던 유럽여행은 마치 외국인이 서울에서 63빌딩과 경복궁 앞에서 사진촬영만 하고, 바로 부산으로 가서 해운대에서 사진 촬영하는 격이었긴 했지만, 그 후에 당시 기억에 좋았던 곳을 다시 여행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주었다. 개인적으로 유럽에서 스위스와 벨기애가 마음에 들어 다시 여행을 다녀오기도 했다. 벨기애의 아기자기함과 스위스의 시원한 자연풍경은 지금도 가슴이 설레이게 한다.

아프리카에서는 케냐의 마사이부족에 가서 1달동안 같이 생활을 했다. 지평선이 보이는 광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활한 토지에 뛰어노는 기린과 얼룩말을 보고 있으면 마치 동화속에 와 있는 듯하다. 소똥으로 집을 짓는 마사이부족은 더럽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들이 지혜가 묻어있다. 소똥으로 집을 지으면 사람에게는 냄새가 안나지만, 맹수나 야생동물에게는 지독한 냄새를 풍겨 접근하지 못하도록 예방을 한다. 게다가 물을 찾아 자주 이동해야 하는 유목민의 특성상 쉽게 만들 수 있고, 빨리 만들 수 있어야 하기에 간편하고 야생으로부터 지켜주는 소똥집은 필수적인 것이다. 마사이부족의 남자들은 13살이 되면 우리나라 군대같이 의무적으로 전사가 된다. 3년동안 야생에서 생활하게 되는데, 칼과 창을 들고, 온몸에는 동물의 피를 묻히고 부락 주변을 지키게 된다. 이런 제도 때문에 남자들이 많이 죽어 남자가 적고, 살아남은 남자들은 강인함과 용맹성을 갖게 된다. 또한 일부다처제의 이유이기도 하다. 우리를 가이드하던 사무엘이라는 청년도 사자와 일대일 맞짱을 떳다고 하였다. 사자와 맞짱이라니, 갑자기 사무엘이 존경스러워 보였다. 아프리카에서의 한달은 내 인생을 바꾸기에 충분했고, 많은 배움과 깨달음을 얻어왔다.

말레이시아와 티벳, 그리고 캐나다와 미국, 일본등 여행은 나에게 많은 의미를 부여했고, 삶에 활력과 지혜를 가르쳐주었다. 꼭 해외여행이어야 하냐고 반문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아무래도 문화적 차이를 느끼기 위해서는 해외가 그 느끼는 차이가 더 크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국내여행도 국내여행의 맛이 있지만, 그것과는 다른 기준으로 해외여행의 맛이 있는 것 같다.

여행을 갈 때 여행사를 통해 가면 여러가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여행사의 장단점이 있겠지만, 여행사의 매력은 대량구매를 함으로 낮은 가격으로 높은 품질의 상품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일 거다. 웹투어라는 여행사에서는 웹투어배낭여행이라는 유럽여행추천 서비스를 내놓았다. 오색오감 배낭 조기 예약이라는 서비스인데 색상에 따라 노란색은 대학생, 핑크는 여성, 블루는 가족, 레드는 연인, 그린은 선생님 이렇게 5가지로 상품을 고를 수 있다. 게다가 삼성카드와의 제휴로 4가지 혜택을 제공한다.

1. 조기예약 최대 40만원 할인
2. 삼성카드 트레블세이브 이용시 최고 70만원 세이브 혜택
3. 3개월 무이자
4. 전세계 긴급지원-트레블케어 무료 서비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드 사용시 포인트 사용이 가장 애물단지인 것 같다. 신용카드 뿐 아니라 여러 포인트들이 난무하는 요즘 세상에 어디에 어느 포인트가 있는지, 포인트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정확히 알지 못하고 돈들이 줄줄 세고 있다. 요즘 세상에 카드가 있으면 여러가지로 편리하기에 많은 사람들이 카드를 소지하고 있다. 이 때 소비하면서 동시에 포인트로 선물까지 받을 수 있다면 1석 2조일 것이다. 삼성카드를 소지하신 분은 트래블세이브 서비스를 통하여 150만원 이상 결제시 70만원의 세이브 혜택을 받을 수 있는데, 포인트로 그 금액을 상환해가는 방식이다. 즉, 애물단지 포인트로 해외여행을 갈 수 있는 것이다. 월 12580원씩 차감되는 이 서비스는 카드로 월 40만원 이상 사용한다면 포인트로만 여행을 공짜로 갈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한다. 또한 웹투어의 조기예약할인까지 받게 되면 상상도 못할 저렴한 가격으로 유럽여행을 갈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조기예약으로 40만원 그리고 삼성카드로 70만원을 세이브하여 110만원이나 저렴한 가격으로 유럽여행을 다녀올 수 있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webtour.com/pages/Fit_A/080424_55_1.asp?_c_=33

삼성카드를 사용하는 분이라면 어차피 사용하는 카드 사용과 함께 포인트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고, 가족이나 연인과 함께 저렴하게 여행을 할 수도 있고, 또한 더불어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될만한 소중한 경험과 추억이 될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