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드라마 속 출생의 비밀, 피임 교육을 했다면...

이종범 2009. 5. 13. 07:10
출생의 비밀은 드라마의 영원한 단골 소재이다. 얼마 전 종영한 "미워도 다시 한번" 또한 출생의 비밀이 그 핵심 내용이었다. 한회장의 아들 이민수는 최윤희를 짝사랑하게 된다. 워낙 망나니니라 거침없는 한회장은 자신의 아들을 바로 잡기 위해 최윤희와 계약을 하여 이민수와 결혼하게 만든다. 이민수는 이정훈 부회장의 아들이 아니라 친아버지가 따로 있었음을 알게 되고, 더불어 최윤희 또한 이정훈 부회장과 은혜정의 딸임이 밝혀진다. 그로 인해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미워도 다시 한번은 출생의 비밀이 드라마를 견인했다.

요즘 재미를 더해가는 신데렐라맨 또한 출생의 비밀로 시작한다. 쌍둥이를 낳고 죽어 한명은 대기업 귀공자로 자라게 되고, 또 한명은 동대문 시장 바닥에서 자라게 된다. 그리고 그 둘이 우연히 만나 벌어지는 현대판 왕자와 거지가 그 주요 내용이다.

주말 드라마인 "잘했군 잘했어"에도 출생의 비밀이 있다. 최승현은 과외 선생인 이강주를 어릴 적부터 좋아하였고, 끈질긴 구애 끝에 사랑을 하게 되지만, 이강주는 유호남과의 사이에서 낳은 딸인 별이가 있다. 유호남은 딸이 있는 줄 모르고 이강주와 헤어진 채 유학을 간 상태였고, 한국에 돌아와서는 최승현의 친한 동생인 나미라와 연인이 되어 약혼식을 준비하고 있다. 이강주-최승현, 유호남-나미라의 커플은 별이의 존재로 인해 이강주-유호남, 최승현-나미라의 커플로 진행되지 않을까 싶다.


이처럼 드라마에서 출생의 비밀은 반전의 소재나 긴장감을 높히는 소재로 많이 사용되고, 거의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단골 소재 중 하나이다. 얼마나 많이 사용했으면 유투브에 한국 드라마를 풍자한 동영상에도 출생의 비밀이 주요 소재로 등장할까. "내가 니 애비다"라는 유행어가 떠오르는 시점이다.

유난히 출생의 비밀이 많은 한국 드라마는 아마도 성에 대한 개방성이 낮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보았다. 피임에 대한 교육이 제대로 없었기 때문에 사회적으로 이런 일들이 자주 발생했고, 그것이 드라마의 소재로 이용되며 사람들의 공감을 사는 것이 아닌가 싶다.

최근 본 미드인 "Brothers & Sisters"에서는 입양하는 과정이 아주 자연스럽게 나온다. 아이를 낳을 수 없는 주인공은 남편과 함께 입양을 하기로 결정하고, 입양 절차에 대해, 입양에 필요한 조건들에 대해 자세히 이야기해준다. 그리고 한 산모가 그들을 입양자로 선택을 하고 산모가 애를 낳는 장면까지 아주 자세히 보여준다. 그리고 생명의 신비나 성 교육도 저절로 시켜주며 생명의 귀함과 아름다움을 동시에 보여주기도 한다.

문화 차이이긴 하겠지만, 피임과 같은 성교육은 어릴 적부터 시켜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더불어 드라마 같은 곳에서 자연스럽게 피임 교육을 시켜준다면 좀 더 교육적이 되지 않을까 싶다. 요즘 많이 있는 과속 스캔들도 줄여주고 말이다.


우리 나라는 피임에 대해 여성보다는 남성이 해야 옳다는 생각이 지배적이다. 한 조사 결과에 의하면, 주로 사용하는 피임법은 콘돔(27.6%), 질외사정법(10.4%), 자연주기법(10.1%), 피임약(7%), 자궁내장치(7%) 순으로 남성 위주의 피임법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한다.

피임법에는 다양한 피임법이 있는데 우선 경구피임약이 있다. 보통 먹는 피임약이라 하며 여성의 몸 안에 있는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을 조절하여 배란과 생리를 조절하는 약이다. 보통 실패율은 0.5~2%정도를 나타내며 성감을 떨어뜨리지 않으면서 피임 실패율이 낮아 연인이나 신혼부부에게 가장 이상적인 피임법이기도 하다. 부작용에 대한 이야기들도 많이 있지만 대부분 근거없는 오해에 불과하며 초경량 호르몬 피임약은 임신 능력이나 기형 발생에 영향을 주지 않고 오히려 생리통 경감, 생리주기 조절, 난소암과 자궁내막암 위험 감소등 여러가지 건강상의 이점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보통 복용은 생리 첫 날부터 매일 1정씩 21일간 복용한 후 7일간 복용을 중단하고 8일째부터 다시 복용하는데 이 때 복용을 중단한 7일간이 복용시기에 생리를 하게 된다.

자궁내 장치는 루프라는 것으로 실패율은 1~5%를 나타낸다. 특수한 화학제를 입힌 구리가 감긴 작은 기구를 여성 자궁 내에 장착하여 난자와 정자의 수정을 막거나 수정란이 착상되는 것을 방해하는 피임 방법이다. 최근에는 기존 루프와 형태는 같으나 기전과 효능이 혁신적으로 진보한 새로운 형태의 자궁내 시스템인 미레나라는 시술도 시행되고 있다고 한다. 미레나는 자궁 내에 삽입되어 5년 동안 매일 일정한 속도로 미량의 여성호르몬을 자궁내막에 방출하여 임신을 차단하며 자궁내막을 얇게 하여 생리량과 생리통을 줄여주기도 한다.

가족계획이 모두 끝나 자식을 더 이상 원하지 않을 때에는 영구불임시술을 하기도 한다. 실패율은 1% 미만으로 남성의 경우는 정자의 운반을 담당하는 정관을 잘라내는 방법이고, 여성은 난자의 통로인 나팔관을 묶음으로 수정을 막는 피임 방법이다.

응급피임약도 있는데 이는 성관계 뒤 72시간 내에 2정을 한번에 복용하여 수정란이 자궁에 착상되는 것을 방해하는 방법이다. 계획되지 않은 성관계나 콘돔이 찢어지거나 성폭력등 원하지 않는 임신의 가능성이 있을 때 제한적으로 사용되기도 하는데 피임 실패율도 높고 고용량의 호르몬이 투여되기에 부작용도 크다. 그 외에도 유방암, 뇌졸증, 혈전, 고혈압, 심장질환, 당뇨병, 심한 편두통이 있다면 절대로 사용해선 안된다. 의사의 지도 하에 처방을 받아야 하며 오남용을 절대 금물이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콘돔의 경우는 실패률이 10~15%나 된다. 콘돔은 성기가 발기 되고 난 후 착용해야 하며, 끝부분의 돌출부위를 살짝 비틀어 납작하게 하여 공기를 빼어야만 찢어지는 불상사(?)를 방지할 수 있다. 자연주기법이나 질외사정법은 가장 높은 20%의 실패율을 가지고 있다. 자연주기법은 여성의 배란 후 난자가 살아있는 1일과 정자가 여성의 생식기 내에 살아있는 2,3일을 고려하여 배란을 전후로 한 임신 가능시기를 피하는 방법이다. 이는 생리 주기가 정확한 여성에게 가능한 방법이기에 실패 확률이 매우 높다.

피임의 방법에는 다양한 방법이 있고, 각 방법마다 주의해야 할 점과 상황에 따란 사용법이 있다. 이런 피임법들을 교육을 통해 익혀둔다면 드라마 속의 출생의 비밀이나 과속스캔들은 없어지지 않을까 싶다. 드라마야 극의 흥미를 위해 출생의 비밀을 넣는다고 하지만, 실제로 출생의 비밀이 일어난다면 드라마보다 더 고통스러울 것이다. 순간적인 욕정으로 모두가 힘든 과정을 겪기 보다 미리 피임 교육을 해 둠으로 이런 고통을 미리 예방한다면 더 좋지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