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 6로 돌아오다.

막돼먹은 영애씨가 시즌 6로 돌아왔다. 벌써 2회가 방영되었는데 역시 기대를 져버리지 않고 영애씨의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상황이 다른 시즌에 비해 많이 달라졌는데, 가장 달라진 점은 영애가 대리로 승진을 하면서 시작된다는 점이다.

계약직 직원에서 단숨에 정직원과 대리까지 달게 된 영애씨는 점점 히스테리가 되어간다. 노처녀 히스테리... 사회 생활을 하면서 자연스런 일상 속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막돼먹은 영애씨는 이번 시즌에서도 어김없이 리얼한 모습으로 어필하고 있다.

시즌 6 전까지만 해도 영애씨가 좀 승진을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간절했지만, 불과 2회를 했을 뿐인데 그 전이 더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역시 사람은 올챙이적이 더 정이가는 모양이다. 맨날 당하기만 했던 영애씨. 하지만 이제는 누군가에게 명령을 하고 괴롭히는 상사로 변해가고 있다. 그래서 그런지 영애씨보다는 지원이에게 더 마음이 간다.




영애의 친구이지 동기인 지원은 먼저 대리를 달게 된 영애에게 자격지심을 느낀다. 게다가 자신은 계약직이니 얼마나 더 속상하겠는가. 그 마음도 모른 무딘 영애씨는 지원을 도발하게 되고, 급기야 유혈사태(?)를 일으키게 된다. 영애에게 맞았을 지원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 막돼먹은 영애씨가 시즌 6에서는 다른 의미로 '막돼먹은' 영애씨로 느껴지는 것은 왜일까?

그래도 역시 막돼먹은 영애씨는 재미있다. 대기업 인턴으로 취직한 용주와 대학원 조교로 들어간 혁규를 보고 있으면 반대되는 모습이 공감된다. 공부를 죽어라 했던 용주는 결국 뒤치닥거리나 하고 있고, 죽어라 놀던 혁규는 대학원에서 교수 뒷바라지나 하고 있다. 과연 이들이 이 난관을 어떻게 해쳐 나갈지 기대가 된다.



러브라인도 죽지 않았다. 여러 우여곡절 끝에 영애의 러브라인은 급변화가 있었지만, 영애를 떠나서 잘 된 사람을 못보았으니 이번 러브라인은 결혼까지 성공하길 바란다. 더 이상 히스테리가 진전되기 전에 말이다. 새로 들어온 산호는 영애 러브라인의 가장 강력한 후보이다. 외모지상주의의 대표주자 산호. 외모지상주의와 가장 거리가 먼 영애씨이기에 더욱 러브라인이 의심된다.

사회에 만연해 있는 외모지상주의에 대해 다시 한번 막돼먹은 영애씨가 일침을 가해줌과 동시에, 시즌 6의 성공, 나아가 시즌7의 발판이 되었으면 좋겠다. 막돼먹은 영애씨의 귀환을 환영한다.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