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낙양

(2)
[중국 정주/낙양] 불심을 엿볼 수 있는 용문석굴 중국 정주는 5천만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공식적으로 인정된 역사만해도 3천만년이나 된다. 삼국지에서 읽었던 조조의 나라 위(魏)가 바로 이곳 정주였고, 무림의 고수들이 나오는 중원이라 불리는 곳도 바로 정주였다. 이런 유구한 역사를 가진 도시이기에 거리에 있는 것들이 모두 유적지나 다름없다. 역사를 알면 알수록 더욱 매력적인 중국 정주이다. 정주에서 서쪽으로 140km정도 떨어진 지점에는 낙양이라는 곳이 있다. 낙양은 삼국지의 무대이기도 하고, 측천무후가 남은 여생을 보낸 곳이기도 하다. 특히 1세기 이후 불교의 중심지였다고 하는데 불교가 번영한 곳이기도 하다. 특히 예술의 도시로서 전국시대의 노자, 당나라의 두보, 이백, 백낙천 등 많은 문인과 예술인이 활동을 했던 무대이다. 낙양은 모란꽃으로 유명..
중국 정주, 운대산 담폭협에서 손오공을 만나다. 운대산의 홍석협에 이어 담폭협으로 향했습니다. 담폭협은 총 1270m의 협곡으로 동쪽의 절벽과 서쪽의 기이한 봉우리로 둘러 쌓여 있습니다. 안에는 100m 높이의 폭포가 장관이라고 합니다. 역시 지문 인식을 통해 매표소를 지나고 있습니다. (특별출연: 크로파랑투님) 운대산에도 눈이 정말 많이 왔는데 특히 담폭협 쪽에 눈이 더욱 많이 온 것 같습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마다 운대산은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겨울을 보면 완전히 얼어서 배를 타고 구경을 하는 것도 가능한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저희는 겨울과 봄의 중간 쯤 애매하게 끼인 때에 간지라 봄의 푸릇 푸릇한 모습도 아니고, 겨울의 꽁꽁 언 모습도 아닌 어설프게 풀린 날씨라 담폭협을 볼 수 없었습니다. 올라갈 수 없었기에 잠시 담폭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