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최신이슈

제시카 '금발이 너무해' 뮤지컬에 도전, 성공할까?

소녀시대에서 가장 좋아하는 소녀는? 이제 남자들에게는 공식 질문이 되었을 정도로 소녀시대의 인기는 굉장하죠? 여러분은 소녀시대 중 누구를 제일 좋아하나요? 전 제시카입니다. 소녀시대에 대해서 전혀 관심도 없었지만, 무한도전에 나온 제시카의 모습에 완전히 반해 팬이 되어버렸지요.

제시카가 라디오스타에서 얼음공주로 나올 때만 해도 참 시니컬하구나 하고 생각했는데, 무한도전에서 박명수와 함께 냉면을 부르는 순간 "얼음"이 되어버렸습니다. 제시카가 얼음공주인 이유는 제시카가 차가운 것이 아니라 제시카를 바라보는 사람을 얼려버리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


아무튼 주책 바가지 아저씨가 제시카를 좋아하게 되었고, 광고에 소녀시대가 나오면 제시카만 선별하여 볼 수 있는 선구안이 생길 무렵, 눈에 확 띄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제시카의 뮤지컬 데뷔였습니다. 그것도 제시카의 헤어스타일과 너무도 잘 어울리는 "금발이 너무해"로 말이죠.

'금발이 너무해' 영화는 2탄이 나왔을 정도로 인기를 많이 끌었던 영화인데요, 리즈 위더스푼이 주연을 맡았고,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죠.금발은 머리가 나쁘다는 미국인들의 선입견을 잘 볼 수 있었던 재미있고 유쾌한 영화였습니다. 게다가 브로드웨이에서 뮤지컬까지 했던 작품을 우리나라에서 제시카, 이하늬, 김지우가 엘 우즈역을 맡으며 공연을 시작했습니다.


얼마 전 삼폐인에서도 나와 이야기를 하는 것을 보았는데, 연습도 많이하고, 기대해도 좋은 뮤지컬인 것 같아요. 특히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연인들과 함께 보기 딱 좋은 뮤지컬이 아닌가 싶습니다. 연말에 분위기를 내고 싶은데 영화는 좀 시시하고, 마땅히 분위기내며 즐길만한 곳이 없는데, 멋진 레스토랑에서 와인을 곁들인 근사한 저녁 식사를 하고, 뮤지컬을 보면 뮤지컬을 보고 나오면서 눈이라도 내릴 듯한 럭셔리하고 샤방한 분위기가 만들어지지 않을까 싶어요. 그런 분위기라면 프로포즈를 해도 무조건 승락할 것 같은 최적의 분위가 아닐까요? 

누구 공연을 볼까? 

제시카의 공연은 소녀시대의 귀여운 제시카를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좋고, 이하늬의 공연은 세계가 인정한 미인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으로 좋고, 김지우의 공연은 정통 뮤지컬을 맛볼 수 있다는 것으로 좋으니 어느 공연이든 즐거운 공연이 될 것 같습니다.

연인과 함께 가고 싶지만, 총알이 부족하여 못가시는 분들을 위해 한가지 팁을 드린다면, 이벤트에 신청하는 방법을 추천해드립니다. 끌레도르 홈페이지(http://www.cledor.co.kr/event/event_view.asp?IDX=89)에서 러브액츄얼리 이벤트를 하고 있는데요 간단한 정보를 입력하면 이벤트에 응모가 됩니다. (단! 19세 이상만 참여가 가능하니 이 점 꼭 참고해주세요~!)


끌레도르 처음 나왔을 때 보자마자 바로 사 먹었는데, 국내에 제대로 된 치즈 케잌 아이스크림이었기 때문이죠. 정말 맛있게 먹었었는데, 부드럽고 달콤한 이미지의 끌레도르가 이번에는 더 부드럽고 달콤한 러브액츄얼리 이벤트로 금발이 너무해를 지원해 주네요. 저번에는 야구장에서의 프로포즈를 기획하더니 정말 멋진 이벤트로 연인들을 즐겁게 해 주는 것 같습니다.

끌레도르 이벤트는 1,2로 나뉘는데요, 저는 두개 다 신청했어요. 누구 공연인가 보았더니 이하늬와 김지우의 공연이더군요. 아쉽게도 제시카의 공연은 없었어요. 이를 통해 알 수 있는 한가지는 제시카의 공연이 가장 빨리 팔리지 않을까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벤트에 공연을 넣지 않았겠죠?

전 누구 공연을 보건 상관 없을 것 같아요. 샴페인이 나와서 하는 이야기들을 들어보니 누가 주인공이든 정말 재미있을 것 같더군요. 아내와 함께 끌레도르 치즈케잌 아이스크림처럼 달콤한 크리스마스를 보냈으면 좋겠어요.

제시카, 제 2의 옥주현이 될까?


출연 스케줄 (클릭하면 크게 보여요~! ^^)


옥주현, 바다의 공통점은 뮤지컬에서도 성공한 가수라는 점이죠. 가수가 뮤지컬 배우를 하기란 쉽지 않은 길이라 하던데 뮤지컬은 라이브가 우선 되어야 하고, 발성도 다를 뿐더러 춤과 연기까지 해야 하니 분야가 다른 가수가 함부로 뛰어들기에는 버거운 점이 있습니다.

옥주현이나 바다는 많은 노력 끝에 뮤지컬 배우로 성공한 케이스인데, 제시카가 그 반열에 오를 수 있을 지 모르겠네요. 성량은 옥주현이나 바다에 미치지 못하지만, 음색은 독특하여 소녀시대에서는 나름 튄다고 생각하거든요. 이왕 발을 딛였으니 뮤지컬 배우로도 화려한 시대를 열어갔으면 좋겠습니다.



우선 제시카의 명성으로 인해 뮤지컬이 빛을 보는 것은 확실한 것 같습니다. 제 눈에도 확 띄었으니 말이죠. 하지만 앞으로 롱런을 하기 위해서는 명성만으로는 힘들고, 더 많은 노력과 연습 그리고 배우는 자세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제시카의 첫 뮤지컬, "금발이 너무해"가 성공적으로 공연되어, 제시카가 뮤지컬 배우로 성장해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 BlogIcon 오앤홍 2009.11.24 22:43

    안녕하세요.^^

    29일 일요일 2시 공연에 갈 예정인데, 아쉽게도... 제시카는 아니군요. 아내와 같이 볼 예정인데요.

    아내는 3명 중 누가 나와도 다 싫다고 하는군요.ㅋㅋㅋ

    • BlogIcon 이종범 2009.11.25 01:02 신고

      반가워요, 오앤홍님~! ^^ 일요일 2시 공연이면 이하늬씨 공연이군요. 이하늬씨를 직접 보시다니 부러워요!!! 연인과 같이가면 좋은 뮤지컬이지만, 아내와 같이가면 남편만 좋은 뮤지컬인 것 같습니다.ㅎㅎㅎㅎ 제 아내도 같은 대답 ^^;; 재미있게 보시고 리뷰도 남겨주세요~! 저도 이벤트 당첨되어 꼭 공연 봤으면 좋겠어요. ^^~*

  • 어르신™ 2009.12.01 10:13

    앗~ 제시카 관련 포스팅이 올라왔군요. 움헤헤헤.... 쓰읍... ㅡ,.- 일단 침닦고 정신차리고...
    소녀시대 데뷔때부터 막내 서현을 좋아했고 그다음이 유뤼였는데 저번 듀엣 가요제 이후로 제시카가 2순위가 되었답니다. 절친노트 소녀시대편 한번 보세요. '힝~'한번에 녹아 내립니다.ㅎㅎㅎ
    ...... 큼~ 다시 정신차리고... 사실 저는 제시카 뮤지컬이 약간 걱정이 되는게요 뮤지컬하면 성량이 중요한데 평상시 제시카는 조금 달리는 듯한 모습을 보이거든요(바다나 옥주현에 비해). 물론 노래는 기본적으로 잘하고 성량 같은부분도 트레이닝은 하겠지만 다른 두명의 여주에 비해 어떨지 쬐금 걱정되는건 사실입니다. 제시카의 달달한 목소리야 제가 격하게 아낍니다만.... ^^
    지금 이문세의 오늘아침 입니다 듣고 있는데 오늘 FM데이인가요? 박명수가 진행하네요. 선곡은 '냉면'... 역시 제시카목소리 달달하다~~ 시카야 아저씨가 격하게 아낀다.... 흠흠...

    • BlogIcon 이종범 2009.12.01 10:18 신고

      전 소녀시대 중에서 제일 좋아하는 사람이 제시카!!! ㅎㅎㅎ 저도 무도 이후에 완전 팬이 되어버렸습니다. 절친노트 꼭 찾아서 보도록 하겠습니다. ^^ (완전 감사!!)
      뮤지컬이 처음이니 하다보면 늘지 않을까 싶어요. 정말 보러 가고 싶은 공연 중 하나라는... ^^ㅎㅎ
      격하게 아끼는 또 한명의 1인입니다.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