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추노, 결국 다 죽는 것일까?

추노가 후반전에 들어섰다. 왕손이도 죽고, 최장군도 죽고, 송태하 부하들과 천지호 부하들까지 다 죽었다. 이제 남은 건 송태하와 대길이, 그리고 천지호와 황철웅이다. 그리고 그 모든 복수의 중심엔 황철웅이 서 있다.

추노를 보면서 계속 감탄하게 되는 것은 스토리도 스토리지만, 애니메이션을 영화로 만든 듯한 느낌을 갖게 만드는 영상 기법이다. 만화를 드라마나 영화로 만들어 성공한 것들이 있긴 하지만, 이처럼 영화인지 애니메이션인지 구분이 안가게 만드는 작품은 처음인 것 같다.

주인공들의 연기력


연기가 정말 빙의가 된 듯 살벌하게 잘하는 주인공들의 모습을 보면 닭살이 돋을 정도이다. 물론 오지호의 연기는 다른 의미로 닭살 돋게 하지만... ^^;; 장혁은 대길이란 캐릭터를 정말 잘 잡은 것 같다. 대길이 장혁인지, 장혁이 대길인지 모를만큼 완벽하다. 타짜에 나올 때만 해도 우물거리는 발음에 오버스런 연기로 2% 부족함이 느껴졌는데, 추노에서의 장혁은 완벽하다.

황철웅의 이종혁도 이번에 추노를 통해 새롭게 조명되고 있다. 섬뜩할 정도로 차분하고 분노의 영역을 넘어선 살인귀의 모습을 눈빛 하나로 나타낼 정도로 황철웅의 캐릭터를 확실하게 잡고 있다. 아마도 추노에서 가장 힘든 역할이 황철웅이 아닐까 싶다. 가장 큰 분노를 표현해야 하는데 모든 분노를 감추고 있어야 하니 말이다.


천지호의 성동일. 말이 필요없다. 킥킥킥킥킥...내가 누군줄 알아? 나 천지호야... 이 말 한마디면 끝. 그의 웃음 속에서 모든 것을 느낄 수 있다. 분노, 슬픔, 억울함, 기쁨, 야비함, 진지함, 즐거움... 그 모든 감정을 말이다. 그가 웃기 시작하면 오금이 저릴 정도다. 은혜는 못 갚아도 원수는 반드시 갚는 천지호. 너무도 매력적인 캐릭터인 것 같다. 성동일이 아니었으면 절대로 표현해 내지 못했을 캐릭터.

결국 다 죽는 것일까?


이제 이들이 한 곳에 모일 시간이 점점 다가오고 있다. 황철웅은 모든 분노의 중심에 서 있다. 천지호의 수하들을 모두 죽여 천지호는 물불 안가리고 황철웅을 찾고 있다. 또한 왕손이와 최장군도 황철웅의 손에 죽었고, 송태하의 수하들도 모두 황철웅에게 죽임을 당했다.

송태하와 대길이는 서로 오해한 체 열심히 싸우고 있지만, 곧 진실은 밝혀지게 될 것이고, 이제 황철웅 vs 대길이, 송태하, 천지호의 대결 구도가 될 것이다. 그런데 대길이와 송태하 사이에는 언년이가 있다. 대길이의 연인이자 노비이고, 송태하의 부인인 언년이는 대길이와 송태하의 관계를 절대로 가깝게 만들 수 없는 존재이다.

어제 마지막 장면에서 송태하가 대길이의 목에 칼을 겨누고, 대길이는 언년이의 목에 칼을 겨누고 있는 체로 끝났다. 그 모습을 보며 떠오른 것은 놈놈놈의 마지막 장면이었다. 놈놈놈 3놈이 서로에게 총을 겨누고, 그 자리에서 서로 총을 쏴대는... 결국 다 죽고마는 장면 말이다. (안죽는데요 ^^;; 기억이 가물 가물하네요...이것도 스포^^? 참고로 여기 있는 글 그냥 제 생각입니다. 제가 관계자도 아니고... 스포할만한 능력이 없어요.ㅠㅜ) 


조만간 송태하가 대길이의 목에 칼을 겨누고, 대길이는 황철웅의 목에, 황철웅은 송태하의 목에 칼을 대고 있는 장면이 나올 것 같다. ^^;; 그 가운데 전투력이 제일 낮자 짜져 있는 천지호가 '내가 누군줄 알아? 나 천지호야~ 킥킥킥킥킥'하며 황철웅의 등 뒤에서 송곳으로 찌르고, 놀란 황철웅은 송태하를 베고, 송태하는 대길을 베고, 대길은 다시 황철웅을 베는 상황이 일어날 것만 같다. 결국 그러면 어부지리로 천지호만 살아남는건가?;;

내 계획대로 되지는 않겠지만, 왕손이도 죽고, 최장군도 죽고, 엑스트라 다 죽은 이 마당에 주인공이 살아남을 가능성은 별로 없을 듯 싶다. 대길이가 언년이와 행복하게 사는 것으로 끝나는 것도 이상하고, 송태하가 언년이랑 해피앤딩으로 끝나는 것은 더 이상하고, 황철웅이 다 죽이고, 살아남아 남는 것도 이상하다.

그들은 왜 서로 죽일 수 밖에 없을까? 


사람을 사람답게 대하지 않는 세상에 살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사람 대접 받는 것이 사람으로 당연한 일일텐데 종 취급하고, 상놈 취급하고, 양반 행세하고, 유세 떠는 그런 사회에서 사람답게 대접을 받는 것은 당연 어려울테고, 그것이 싫어서 그들은 그렇게 서로를 죽이는 것이 아닐까 싶다. 대길이는 언년이랑 사랑하고 싶어서, 송태하는 그런 세상을 만드려고, 황철웅은 장인에게 인정받고 싶어서, 천지호는 자신의 부하들의 시신을 찾고 싶어서, 그래서 양지 바른 곳에라도 묻어주고 싶어서 그러는 것이니 말이다.

그 때와 지금이 과연 많이 다를까? 계급이 없는 사회이지만, 보이지 않는 계급이 존재하고, 사람을 오히려 더 사람답게 대해주지 않는 작금의 시대. 서로를 죽여야 사는 세상이 그 때나 지금이나 별반 차이 없어 보인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0.02.25 16:29

    비밀댓글입니다

  • 2010.02.25 16:29

    비밀댓글입니다

  • 김용국 2010.02.25 16:50

    타짜에 장혁이 어디서나왔더라???

  • 냥이 2010.02.25 17:01

    인기를 얻기위해 판타지 105법칙을 따르는건가요?(한국 드라마를 보면 거의 다 이 법칙을 따르는 듯한 느낌...)

  • 한반도주민 2010.02.25 17:03

    이건 매회 걍 주요인물 죽이는 걸로 극을 끌고가는 살인귀 드라마.

  • 안죽어 2010.02.25 17:53

    멍청아 안죽어

  • 아수르 2010.02.25 18:00

    이야기 전개상 다죽지는 않겠죠. 아마 대길이가 언년이와 태하를 위해 희생할 거 같은데..그래야 여자들 눈물샘 자극하죠.

  • 나도 한마디 2010.02.25 18:56

    마지막에 나래이션 할려면 혁이나 혜가 남아서 을퍼주는게 스토리 구조...

    그것도 아니면 노비의 꿈이었다 이정도?

  • 오마이갓! 2010.02.25 19:28

    리얼리..언년이의 꿈이면 어카냐..덴장할..

  • 하하 2010.02.25 19:35

    아무도 모르시는군.. 아직끝날라믄 좀더있어야댈듯..
    추노홈페이지들려서 우연찬케본게 있는데 등장인물설명란에 스포를읽은1인임 저는..ㅋㅋㅋ(지금은 수습한듯.. 지워졋네여)
    말해주면 재미없을까봐 저만알고있을라구요
    팁으로 아직짝귀는 나오지도안앗자나여 ㅋㅋ

  • 부탁!! 2010.02.25 20:17

    추노를 보면서 오늘날 우리 사회를 보고 있다고 느끼는 사람 없습니까?

    현 사회를 틀키지 않게?? 까고 있는(풍자) 그런 느낌이 들더라구요...

    요거에 관해 글 쓰면 재미 있을것 같은데요...

  • 비현실적이더라도 상관없으니 2010.02.26 00:21

    해피엔딩으로 끝내줬으면 좋겠어요.
    소현세자 아들이 왕위에 못 오르는건 역사적 사실이니 그걸 바꿀수는 없고...
    오지호가 소현세자 아들을 데리고...어디 멀리 가서...조용히 사는 식으로 끝내줬음 좋겠더라구요.
    비극...좋아하지만...한국 사극 같은 경우는...비극이면 너무 우울하더라구요.
    우리나라 역사라서 그런가...

  • 아오장혁 단순한연기 짜증 2010.02.26 00:44

    이쉑은 소리지르고 울고 왜 이렇게 오버연기만 하는지 짜증나
    캐릭터상 대길은 온갖 산전수전 다 겪은 사내인데 매일 질질 울거나 소리지르고
    감정연기가 단순하니까 전혀 몰입이 안되잖아 감정을 동시에 최소 두가지정도도 표현하는
    방법을 몰라

  • BlogIcon 셀러오 2010.02.26 01:09

    왕손이랑 장군 안죽었어요. 좌상한테 수레로 실려갔을 때 좌상이 '법대로 처리하라'고 했죠? 죽은이들이면 그런 말 했겠어요? 살아있으니 법대로 처리하라고 한게죠~ ㅋㅋ

  • 천지호 2010.02.26 01:10

    저도 보면서 은근 현재의 세상과 비교되더군요.
    그렇게 자유를 외쳐도 한 명의 지도자로 세상은 다시 도로아미 타불이 되는 현재의 작태.

  • 껄껄 2010.02.26 03:13

    설화는 삼니다
    설화혼자 살지요
    설화가 살아야
    이것을 소재로
    사댕패에서 노래를 부룰수잇겟져
    아무도 기억하지못하지만 설화만이 살아서 노래로 부를것같다능.

  • 다죽을듯 2010.02.26 05:07

    태생부터 소현세자를 배경으로 했으니...

    다 죽어야 다모 보다는 2프로 부족하지만


    완성도는 상당할듯 보입니다 좌의정부터 다 죽어야.....

  • BlogIcon 물댄동산♬ 2010.02.26 10:32

    결말을 향해 나가고 있지만 긴장감은 더해지겠네요^^ 추노화이팅~

  • 바다사람 2010.03.02 14:02

    첫 회 부터 그림을 보니 다 죽을 것 같더라구요.. 드라마는 참 괜찮게 만든것 같은데 도저히 못 보겠어서 가끔 왔다갔다 하면서만 보고 있습니다. 너무 사실적이고 비극적이여서 별로 희망이 안생기더라구요.. 마치 대길의 대사처럼 ..일년처럼 긴 하루,,, 같다 랄까... 지리하고 느끼지도 못할만큼 슬픔에 절어있고 그닥 희망도 없어보이는 상황... 아,, 전 이 드라마까지 보면 넘 우울해질듯해서요.. 도저히 못 보겠습니다. 대길의 모습은 그냥 아픔 그 자체입니다.

  • dddd 2010.03.02 14:44

    최장군 죽는순간 책과 완전 달라서 볼맘이 싹 달아 나더군~~~이제안 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