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스마트폰

직장인의 갤럭시A 활용기-업무편

이종범 2010. 6. 11. 07:58
*이 리뷰는 삼성 애니콜 갤럭시A 체험단으로 선정되어 작성한  글입니다

회사에서 업무를 볼 때 스마트폰인 갤럭시A를 활용하면 업무력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업무에서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 한번 볼까요?

우선 회사에 출근하면서 캘린더를 살펴봅니다. 전 구글 캘린더를 사용하는데요, 구글 캘린더에 한번 빠지면 절대로 빠져나올 수 없을 정도로 구글 캘린더는 매력적입니다. 우선 스케쥴을 카테고리에 맞게 나눌 수 있죠. 전 업무와 개인적인 할일을 구분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나뉘어진 스케쥴을 다른 사람과 공유할 수 있죠. 회사의 각 프로젝트마다 스케쥴이 있고, 해당 프로젝트에 속한 사람들은 그 캘린더를 공유하게 되죠. 전 집사람과도 캘린더를 공유하여 사용하는데요, 덕분에 아내가 제 스케줄을 파악하고 있어서 아내가 가족 약속을 잡거나 행사 약속을 잡을 때 스케쥴이 엉켜서 오해하거나 싸울 일이 없죠.

요즘에는 갤럭시A로 인해 구글 캘린더를 연동시켜 갤럭시A에서 바로 볼 수 있게 해 주어 더욱 편안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뿐 아니라 구글 캘린더에 있는 To Do 도 연동이 되는데요, gtask라는 어플을 다운로드하면 바탕화면에 위젯 형태로 붙여놓을 수 있어서 더욱 편하답니다. 오늘의 할일을 미리 적어두고 하나씩 지우면서 할일을 해 나가죠. 할일의 목록은 제가 임의로 순서를 정할 수도 있고, 마감 기일에 맞춰서 나열할 수도 있습니다.



스케쥴을 확인하고, 할일을 입력한 후에는 메일을 살펴봅니다. 계정이 여러개 있기 때문에 인터넷에 들어가서 보려면 일일히 계정마다 로그인을 한 후 다시 로그아웃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는데요, 갤럭시A에서는 다양한 계정을 관리할 수 있기 때문에 터치 한번이면 각 계정의 메일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알림기능까지 있어서 새로온 메일을 놓치지 않을 수 있죠.



이 정도까지 해 두면 회사에 도착하여서는 바로 업무를 시작할 수 있습니다. 이미 출근을 하면서 하루의 시작을 준비하였기 때문이죠. 아침 회의 시간에는 EVER NOTE를 사용합니다. 데탑에도 깔려있고, 갤럭시A에서도 사용 가능하죠. 에버노트 어플을 깔면 계정에 연동이 되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 메모를 했는지까지 모두 기록이 됩니다.


사진을 촬영해서 기록을 남길수도 있고, 음성으로 기록을 남길수도 있죠. 파일 업로드 및 텍스트 노트까지 메모를 위한 모든 도구들이 에버노트 하나면 충분합니다. 게다가 갤럭시A의 카메라 화질이 매우 좋아 기록을 할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죠. 데탑에서도 사용 가능하고, 언제 어디서든 갤럭시A를 통해 메모를 하고 확인할 수 있으니 회의 시간에는 항상 에버노트를 애용하죠. 간혹 문자를 보내는 것으로 오해받을 수 있으니 갤럭시A에 기록중임을 강조하시길 바랍니다. ^^;;

요즘 하고 있는 프로젝트들을 모두 기록하고 있는데요, 여러 프로젝트 중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 있습니다. 컨설팅 프로그램을 작성 중인데 퇴근길에 버스에서 갑자기 생각이 나서 갤럭시A의 에버노트를 통해 기록을 해 두었죠. TV익사이팅 포스팅 거리 역시 DMB로 TV를 보다가 생각나는 것이 있으면 바로 바로 메모한답니다.

훌륭한 메모는 잊기 전에 빨리 쓰는 신속성과 필요할 때 언제든 찾을 수 있는 정리인데요, 갤럭시A의 에버노트 어플은 이것을 충족시켜주는 멋진 어플이죠. 물론 검색 기능도 된답니다. 태그로 정리할 수도 있죠.



생각을 좀 더 집중적으로 해야 할 일이 생기면 전 큰 노트를 꺼내 들고 마인드맵을 그리면서 생각을 정리하곤 합니다. 그럼 엉켜있던 생각들도 술술 정리가 되거든요. 하지만 외부에 있을 때는 마인드맵을 그리기 힘들 때가 많은데요, 아이디어는 언제, 어디서든 떠오를 때 기록해 놓고, 정리해 두어야 나중에 써 먹을 수 있는 귀한 자료가 됩니다. 갤럭시A에도 역시 마인드맵 어플이 있습니다. 제가 사용하는 마인드맵 어플은 Thinking Space라는 어플인데요, 사용법이 매우 간단하고 직관적입니다. +를 누르면 노드가 추가가 되고, x를 누르면 노드를 삭제할 수 있죠. 하위 노드를 계속 생성 가능하고, 실시간 저장 되기 때문에 더욱 빠르고 간편하게 생각을 정리할 수 있죠.

또한 이동하기 원하는 노드를 1초간 터치하고 있으면 햅틱 반응이 오면서 원하는 노드에 위치시킬 수 있습니다. 전 이 글을 쓸 때도 미리 Thinking Space를 사용하여 마인드맵으로 골격을 잡아놓았죠. 보통 글을 쓸 때 자주 애용하는 어플입니다.



전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어서 외부에 미팅을 갈 일이 많은데요, 그 사이에 다른 동료들과 커뮤니케이션을 해야 할 일들이 자주 생기죠. 연락이 되지 않으면 업무에 차질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무료인 메신저로 연락을 주고 받죠. 회사에서는 웬만한 것은 모두 구글을 활용하기 때문에 메신저 역시 g-talk를 사용하죠. 갤럭시A에는 자동으로 연동이 되어 g토크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편리하죠. 전 집사람과도 이 g토크를 활용하여 대화하는데요, 문자를 보낼 필요도 없고, 비용도 따로 들지 않아서 더 즐겁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마켓에는 네이트온 어플인 jateRoid와 RoteOn이 있습니다. 전 둘 다 사용하는데요, 개인적으론 jateRoid가 더 활용도가 높은 것 같습니다.



RoteOn의 모습입니다. 로그인한 사람들만 볼 수도 있고, 쪽지 및 저장된 채팅도 볼 수 있죠. 일반적인 네이트온 메신저의 모습입니다.



이건 jateRoid의 모습입니다. 오랜만에 뵙는 팀장님이 계셔서 채팅을 시도해 보았습니다. ^^;; 여기까진 별반 차이가 없어보이지만,



jateRoid의 매력은 상단바에 아이콘이 있고, 상황을 알려주는 역할을 해 줍니다. 해당 어플을 꺼 둔 상태에서 답변이 오거나 쪽지가 왔을 때 바로 확인이 가능하죠. 또한 옵션 중에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곳이 있습니다. 보통 SKT의 경우 한달에 100건의 무료 문자를 주는데요, 인터넷에서만 사용 가능한 줄 알았는데, 갤럭시A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네요. ^^b 실제로 잘 작동이 됩니다. 앞으로는 부담없이 문자를 보낼 수 있겠군요. ^^

 


메신저 외에도 구글 독스를 사용하여 다양한 업무 처리를 하는데요, 원하는 사람을 초대하여 협업을 할 수 있는 도구인 구글 독스는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플렛폼이 되었습니다. 업무를 한결 수월하고 효율적으로 만들어 준 구글 독스가 이젠 갤럭시A에서도 가능하기 때문에 더 많은 일을 신속하게 할 수 있게 되었죠. 바로 Docs Pics라는 어플인데요, 구글 독스 문서 뿐 아니라 피카사 사진이나 파일 관리까지 할 수 있습니다. 위에 나온 예는 아내의 생일 때 만들었던 독스 문서인데요, 덕분에 멋진 생일 파티를 할 수 있었습니다. 계정 동기화만 해 주면 여러 계정에 접근 할 수 있어서 더욱 편리한 어플입니다.

이상 갤럭시A를 통해 업무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어플들을 살펴보았습니다. 같은 일을 해도 빠르게 결론에 도달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남들보다 느리게 결론에 도달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이는 얼마나 도구들을 잘 활용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고 생각하는데요, 갤럭시A는 업무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되는 도구가 아닌가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