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예능

남자의 자격, 약간은 과했던 PD의 욕심

이종범 2010. 9. 20. 07:00
남자의 자격 합창단편 3주차를 방영하였다. 이번이 마지막이라 생각했지만, 기대는 예상과 다르게 다음 주가 마지막편이 되었다. 장장 한달에 걸친 합창단 스토리. 합창 무대에 서게 된 모습을 하루 빨리 보고 싶은데 아직도 한주나 더 기다려야 한다는 사실이 아쉽기만 하다. 남자의 자격 합창단은 근래 보기 힘든 예능으로서의 재미와 즐거움을 주고 있고, 반응 또한 뜨겁다. 그러기에 더욱 빨리 그 결과를 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한 것이 아닌가 싶다.

1박 2일 살리기


남자의 자격이 이처럼 주목받긴 처음인 것 같다. 1년간의 장기 프로젝터였던 아마추어 밴드도 이런 열기는 가져다 주지 못했고, 그간 죽기 전에 해 보아야 할 다양한 미션들도 이처럼 주목받지는 못했다. 이러다보니 최근 MC몽 이슈로 인해 맥을 못추고 있는 1박 2일에게 큰 힘이 되어 주고 있다. 그동안 해피선데이에서 1박 2일이 남자의 자격을 견인 역할을 해 왔는데, 이제는 1박 2일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고 있는 것이다.

1박 2일에서는 MC몽분을 편집하느라 제대로 분량을 보여주지 못했다. 더구나 윷놀이 때는 이수근과 짝을 이룬 MC몽이 활약을 하는 바람에 윷놀이의 비중은 MC몽이 가장 큰데 내보낼 수가 없어서 흐름이 뚝뚝 끊겼다. 이런 상황에서 김종민도 아직 예능감을 제대로 회복하지 못하고 있고, 김C의 빈자리는 크게 느껴지기만 한다. 이미 찍어놓은 것은 아마도 계속 이런 식으로 편집되어 나올 것이고, MC몽에 대한 이슈가 시간이 흐를수록 불리한 뉴스들만 나오고 있어서 1박 2일은 막대한 타격을 입었다.

최근 예능에서 가장 크게 주목받고 있는 이슈인 남자의 자격 합창단은 효자 중에 효자이다. 남자의 자격의 시청률을 보장해주는 비덩 이정진이 빠졌음에도 박칼린, 배다해, 선우등 걸출한 이슈들을 끌어내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러하다보니 남자의 자격은 합창단의 분량을 최대한 늘리는 것이 해피선데이를 위해서는 최선의 선택이었을 것이다.

그래서 이번 방송편에서는 합창 대회에 출전하는 첫번째와 두번째 팀의 노래를 전곡 들려주었던 것 같다.

이정진의 빈자리


남자의 자격의 시청률은 비덩 이정진이 맡고 있다고 빈말처럼 말하지만 이정진은 앞으로 1박 2일의 이승기처럼 성장할 수 있는 존재이기도 하다. 말끔한 귀공자같은 외모에 중저음의 고품격 목소리, 그리고 배우고 싶은 것으로 수화를 선택하고, 봉사 활동에 적극 참여하는 그의 일상 행실도 그를 호감형 연예인으로 만드는 이유들인 것 같다.

그리고 이번엔 영화와 드라마에 모두 나온다. 영화 해결사와 드라마 도망자는 이정진을 한계단 업그레이드 시켜주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 영화 해결사에서는 설경구와 함께 주연으로 나오는데다 추석 특수를 끼고 나와서 많은 사람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데다 드라마 도망자에서는 가수 비와 함께 호흡을 맞춰서 제빵왕 김탁구의 50%라는 놀라운 시청률을 이어받고 출발한다. 스크린과 브라운관 모두에서 시청자들과 더욱 가깝게 되고 연기력 또한 평가받게 될 이정진은 남자의 자격에 이젠 없어선 안될 존재가 되어버렸다.

이번 합창 대회에 이정진이 참가하지 못하게 되었는데 이유는 드라마 촬영으로 인해 해외 촬영이 많다보니 연습에 참여하지 못하게 되었고 결국 합창 대회에도 자진 하차하게 되었다. 남자의 자격 합창단은 비덩 이정진이 없이도 높은 시청률과 관심을 받고 있지만, 합창단이 끝나면 또 다시 기존 멤버들이 펼치는 미션으로 돌아가야 한다.

함창단 때도 참여하지 못했으니 아마도 그 후로 며칠간은 출연하기 힘들었을 것이고, 결국 남자의 자격 합창단편이 너무 일찍 끝나버리면 이정진에 없이 또 다시 촬영해야 하는 상황이 생길수도 있고 그렇게 되면 남자의 자격에는 타격이 있을 것이기에 합창단편을 좀 더 늘린 것이 아닌가 싶다. 이정진의 공백을 채우기 위해서 시간을 벌 수 있게 되었으니 이정진에게도, 남자의 자격에도 윈윈전략인 셈이다.

기대되는 마무리


이번 방송에선 여러 상황과 정황을 보았을 때 PD의 의도로 인해 분량이 늘어난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실제로 분량이 늘어난 것이 티가 났기도 했다. 버스 안에서 노래 연습하는 것 줄이고, 연습하는 분량 좀 줄이고, 다른 합창단 노래를 듣는 것을 좀 더 줄였다면 충분히 남자의 자격팀이 합창하는 모습까지 볼 수 있었을텐데 말이다. 아마추어 밴드 대회 때는 다른 팀의 노래를 인트로나 중간에만 들려주더니 이번에는 아예 전곡을 들려준 것도 이런 의심을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다음 주가 더 기대된다. 감히 점수를 매기라면 아름다움이라는 김태원의 명언처럼 아름다운 마무리가 기대된다. 멋진 박칼린의 지휘와 많은 추억과 희망을 담은 파워풀한 합창곡들, 그리고 합창 후의 모습까지 한장면 한장면이 시청자들에게도 잊혀지기 힘든 추억이 될 것 같다. 다음 주 1박 2일은 역시 MC몽이 제외된 당일치기로 이루어질 것이다. MC몽이 빠질 것에 대한 대비책이 아직 되어 있지 않은 1박 2일에겐 매주가 아슬아슬할 것 같다. 그렇기에 남자의 자격의 책임이 더 커지고 기대도 더 크게 된다. 1박 2일의 부족함을 채우고도 남는 남자의 자격 합창단편 마지막이 되길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