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예능

남자의 자격 합창단, 박수칠 때 떠나라

이종범 2010. 9. 28. 06:30
남자의 자격 시즌 2에 대한 시청자들의 요구가 굉장히 높다. 그만큼 남자의 자격 합창단에 시청자들이 많은 감동을 받았기 때문일 것이다. 박칼린은 히딩크 리더십과 비견되며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고, 배다해와 선우 및 합창단원들의 주가도 확 올랐다. 남자의 자격 합창단이 이런 큰 인기를 얻을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성장"에 있다. 그렇기에 남자의 자격 합창단 시즌2는 안하느니만 못할 가능성이 높다. 

오합지졸에서 오 마이 캡틴까지

오합지졸에서 시작된 남자의 자격 합창단. 남자의 자격 멤버들을 오디션하려 박칼린이 처음 소개 되었을 때 절대로 바뀌지 않을 것이라 말하며 매우 까칠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시청자 역시 박칼린에 대해 아는 사람이 별로 없었다. 합창단원 오디션을 보았을 때도 격투기 선수, 아나운서, 개그맨, 뮤지컬 배우등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이 오합지졸 상태로 모였었다. 

그들이 내는 소리는 하모니가 아니라 소음에 가까웠다. 또한 서로 대면대면하여 분위기도 어색하기만 했다. 그러나 회가 지날수록 하나씩 바뀌기 시작했다. 그 모든 것은 박칼린의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에서 시작되었다. 하나씩 변하기 시작하면서 소리도 하나로 합쳐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서로 친해지면서 마치 예전부터 알고 지냈던 친구들처럼 되었고, 박칼린에 대한 팔로워십도 강해지기 시작했다. 

합창 대회에서 넬라 판타지아와 애니메이션 메들리를 부르고 난 후 그들은 모두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고, 준비했던 선물까지 박칼린과 무서운 제자들에게 주었다. 사진 선물 및 목걸이, 노래까지 선물하고 "캡틴 오 마이 캡틴"으로 부르며 아쉬운 작별로 마무리를 지었다. 

박수칠 때 떠나라


남자의 자격 합창단은 행사를 다녀도 될만큼 성장했다. 장려상을 받았지만 대상을 받았어도 전혀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성장을 하였는데 시즌2를 시작한다면 더 이상 성장할 곳이 없기에 감동도 덜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새로 단원을 뽑는다고 하여도 근간인 박칼린과 남자의 자격 멤버들은 변하지 않을 것이고, 기대감이 클 것이기에 실망감도 클 것이다. 

최하에서 최고로 성장하여 최상의 감동을 주었기에 더 이상의 최하도, 최고도 최상도 만들어내기란 힘들 뿐더러 인위적인 요소가 들어가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자연스럽고, 진정성이 묻어났기에 지금의 인기를 누릴 수 있었던 남자의 자격 합창단이기에 시즌2는 더욱 힘들고 리스크만 큰 도전이 될 것이다. 

남자의 자격이 나아갈 길


합창단 시즌2는 답이 아니다. 시청자들이 원하는 것은 합창단과 같은 또 다른 "성장"과 "감동" 그리고 "하모니"가 아닐까. 남자의 자격은 지금까지 진정성을 가진 미션을 묵묵히 실행해 왔다. 그리고 그 마인드가 합창단을 통해 폭발적으로 늘어난 것 뿐이다. 남자의 자격을 꾸준히 봐온 사람들은 합창단의 감동이나 마라톤의 감동이나 별반 다를 것이 없다고 생각할 것이다. 

남자의 자격은 앞으로도 멋진 대박 미션들을 만들어낼 것이다. 아저씨들이 이루어내는 101가지 일들이 아직도 많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시즌2를 기대하기 보다는 남자의 자격이 지금의 마인드를 잃지 않고 꾸준히 건강하고 멋진 미션들을 만들어내주길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