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예능

1박 2일에게 필요한 건 추가 멤버

이종범 2010. 10. 10. 10:30
아무리 보아도 답이 안나온다. 나영석 PD가 MC몽의 빈자리를 채우려 노력했으나 역시 PD와 멤버의 차이는 극명하게 난다. 임시적인 처방이긴 하겠지만, 이대로 가다간 죽도 밥도 안될 것 같다. MC몽의 빈자리가 너무 크기 때문이다. 현재까지도 MC몽의 법정 이슈는 계속되고 있다. 불구속기소된 MC몽은 앞으로 방송 생활 여부도 쉽지 않은 상태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 빈자리는 계속 1박 2일에게 타격을 미칠 것으로 생각된다. 

MC몽은 1박 2일에서 이수근과 함께 개그를 담당했다. 즉, 웃음 포인트는 MC몽과 이수근에게서 시작된 것이다. 강호동은 진행을 맡고, 은지원은 강호동에 맞선 브레인으로, 이승기는 비주얼로, 김C는 엄마같은 푸근함으로 각자의 자리를 맡아왔다. 그리고 이들을 유기적으로 잘 묶어준 사람이 MC몽과 이수근이었다. 김종민은 아직 자신의 포지션을 제대로 잡지 못한 상태이다. 

현재 이수근이 개그를 전담하여 웃음을 주려 하지만, 역부족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수근 자체는 정말 재미있으나 2명이 분담하던 것을 혼자하려니 그 차이가 나기 마련인 것이다. 또한 웃음에 대한 책임감과 부담감이 따라올 것이며 무리하다보면 오버하게 되고 오버하게 되면 그나마 있던 재미도 사라지게 될지 모른다. 편을 나누게 되면 예전엔 이수근과 MC몽이 각자 다른 팀에 들어가 웃음을 이끌어내는 역할을 했지만, 현재는 팀을 나눠버리면 균형이 맞지 않게 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그 간극을 현재 나영석 PD가 매우려 하고 있는 것이다. 


원래는 김종민이 그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 김종민 대신 들어온 사람이 MC몽이고, 이제 MC몽이 나갔으니 김종민이 다시 그 자리를 채워줘야 하는데, 김종민은 갈피를 잡지 못하고, 김C를 대신하려 하고 있다. 김C의 역할을 차라리 나영석 PD가 하고, 김종민은 MC몽의 빈자리를 채워줘야 한다. 

그러나 김종민의 예능감이 돌아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무리하게 요구하긴 힘들 것이다. 그렇다고 그 빈자리를 계속 나영석 PD가 채우기엔 무리가 있다. 따라서 이젠 새로운 멤버가 들어와야 한다. 명분도 충분하다. 1박 2일이 잘못한 것이 아니라 MC몽이 잘못한 것이기 때문에 그 빈자리를 채운다고 거부감을 드러낼 사람은 없을 것이다. 기존멤버와 융화도 더욱 잘 이루어질 것이다. 또한 새멤버 적응시키기란 미션을 주어줄 수 있기에 신선한 프로그램도 만들 수 있다. 

네티즌의 의견을 신중하게 고려할 필요가 있는 시점이라 생각한다. 네티즌은 곧 시청자이기도 하다. 그들의 공감대가 형성되는 곳에 시청자의 니즈도 반영되어 있다는 것이다. 현재 1박 2일에는 새로운 멤버 영입이 필요한 시점인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거론되고 있지만, 어떤 사람이 되었건 MC몽의 빈자리를 채워줄 수 있는, 그리고 웃음을 담당할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 첫 멤버인 노홍철과 비슷한 부류의 멤버이면 더 좋을 것 같다. 

현재 5인체제를 계속 유지하기란 쉽지 않다. 게임을 할 때도, 미션을 수행할 때도 5명이 한꺼번에 움직이지 않는 이상 불균형은 계속된다. 현재로서 가장 시급한 문제는 새로운 멤버 충원이고, 두번째는 김종민의 포지셔닝이다. 5인체제이긴 하지만 김종민은 자신의 역할을 감당하지 못하고 있기에 깍두기나 마찬가지다. 그렇다고 4인체제가 되는 것도 아니고, 5인체제의 불균형을 맞추려 나영석 PD가 투입되는 것도 무리가 있다. 


새로운 멤버 충원과 함께 김종민 살리기 프로젝트가 계속 되어야 한다. 지금까지 김종민 살리기 프로젝트를 계속 진행해 오고 있지만 김종민이 받쳐주지를 못하고 있다. 김종민은 말로만이 아닌 정말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MC몽이 비록 불미스런 일로 곤혹을 치루고 있긴 하지만, 방송 할 때만큼은 자신의 모든 것을 보여주었다. MC몽이 처음부터 비호감 캐릭터였어도 꾸준히 인기를 얻을 수 있었던 것은 방송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 때문이었다. 공익에 대한 이슈는 이제 거의 사라졌다. 이제는 자신의 모든 것을 던질 때가 된 것이다. 

1박 2일은 현재 총제적 난국이다. 시청자 투어 3탄도 기획하고 있듯, 1박 2일은 이제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쏟아부으려 하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문제의 핵심을 잘 파악하고 핵심적인 문제부터 하나씩 풀어나가야 할 것이다. 그 첫번째 해결 고리는 MC몽에 대한 의리가 아니라 발빠른 추가 멤버 투입이다. 가장 좋은 타이밍은 시청자 투어 전이다. 시청자 투어의 장점은 멤버와 시청자와의 교감을 간접적으로 보여준다는 점이다. 따라서 시청자와 교감하는 모습을 보여주어 더 빠르게 1박 2일 안으로 스며들수 있도록 준비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MC몽 사건은 1박 2일의 위기이기도 하지만, 오히려 기회일수도 있다.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1박 2일이 되길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