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신랑들이여, 결혼식의 당당한 주인공이 되자!

혼시즌이 시작되어 많은 커플들이 5월의 신부가 되기 위해 대량 득점을 하고 있다. 날씨도 따뜻하고, 쉬는 날도 유난히 많은 5월은 축제의 달이자, 결혼의 달이기도 하다. 결혼을 준비하다보면 말도 많고, 탈도 참 많지만, 결혼식을 막상 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닌 일이다. 지금 결혼을 준비하고 있는 예비 신랑, 신부들은 싸우지 말고, 저 사람을 위해 내가 더 해줄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만을 생각하며 결혼 준비를 순탄하고 즐겁게 하기를 바란다.


하지만, 결혼 준비를 하다보면 남자들은 당황할 일이 생길 것이다. 나처럼 결혼에 대한 꿈도 많고, 기대도 큰 사람이라면 더욱 그러하다. 어렸을 적부터 결혼식을 어떻게 할까에 대해 궁금해 했고, 상상의 나래를 펼쳐보곤 했다. 프로포즈를 어떻게 할까부터 시작하여, 신혼여행지까지 이미 초등학교때부터 계획을 세워왔다. 스카이다이빙 결혼식이나 스쿠버다이빙 결혼식, 무술 대련 결혼식, 세계의 각 풍속으로 하는 결혼식등 별의 별 결혼식을 다 생각해보았다. 평생에 한번(어떤 사람들에게는 여러번) 있는 결혼식을 남들과 똑같이 찍어내듯 하긴 싫었기 때문이다.

그런 기대와 상상이 가득했던 내가 결혼을 막상 하려하자, 우리나라 결혼 시장에 심각한 문제점을 발견하게 되었다. 결혼은 여자들의 전유물이 되어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남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기회는 점점 줄어들고 있었고, 여자의 선택의 폭은 점점 커지고 있었다. 결혼시장도 여자 위주로 돌아가고 남자들은 거의 찬밥 신세였다. 남자도 여자와 똑같이 결혼하는 것인데, 왜 선택의 폭은 이렇게 좁은 것일까? 신랑들이 천편일률적으로 비슷해보이는데에는 이런 구조적 문제점이 있었던 것이다. 구체적으로 그 사례들을 살펴보자.

1. 웨딩촬영
결혼하지 몇개월전에 미리 찍어두는 웨딩촬영. 결혼을 하게 되었구나 실감할 수 있는 때이기도 하다. 평생 남을 웨딩앨범을 위해 몇달전부터 피부관리와 웨이트트레이닝을 해왔다. 하지만, 남자가 나오는 컷은 몇 컷 안된다. 독사진 1컷, 같이 찍는 것은 4,5컷. 나머지는 모두 신부 독사진이다. 웨딩촬영을 하면 남자들은 대부분 심심해서 신부 사진 찍어주거나 자거나 한단다. 이것이 처음 부딪히게 되는 구조적 문제이다. 하지만 얼떨결에 보통 당하게 되고, 이 정도 쯤이야, 디카로 내 사진 많이 찍어두면 되지 하는 수준으로 마무리 될 수 있는 문제라 생각한다. 컷을 늘리면 금액이 커지니 그렇게 대충 넘어가고, 열심히 신부 사진 찍어주며 웨딩촬영을 마친다.

2. 한복 및 턱시도
웨딩촬영 전에 맞추는 경우도 있지만, 그 시기가 거의 비슷하다. 이 때부터 뭔가 낌새를 눈치채게 된다. 한복은 그나마 낫다. 색상의 선택의 폭이 다양한 편이고, 종류도 다양한 편이다. 하지만 신부의 여러 휘황찬란한 디자인을 보고 있자면 남자 한복은 머슴에 가깝다. 또한 여자는 종류도 참 여러가지다. 오색저고리도 있고, 남자보다 2,3개 정도 더 많다. 노리개도 있고 암튼 다양한 선택의 폭이 있다. 남자는 그냥 한복 아래 위에다가 좀 더 쓰면 두루마기 정도이다. 두루마기도 무슨 명품 코트 가격정도 된다.

웨딩드레스를 보러 웨딩샵에 가서부터 불만이 시작된다. 신부 드레스는 너무도 눈부시다. 가슴이 파인 것부터, 등이 파인 것, 어깨가 한쪽만 내려온 것, 비늘무늬, 장미모양, 미니드레스까지 종류가 어마어마하게 많다. 최신 드레스가 수시로 들어오고, 남들이 입어보지 않는 드레스를 입을 수 있는 기회가 많다. 아름다운 드레스로 눈부신 신부를 보며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은근히 내 차례도 기다려진다.

계속되는 패션쇼에 기대는 점점 풍선처럼 커진다. 드디어 신부 드레스를 고르고, 내 차례가 되어 무대에 올라가면 청중은 사라진다. 드레스를 봐 주던 주인 아주머니도 다른데로 가버리고 조수에게 그냥 맡겨버린다. 그리곤 묻지도 않고 검정 턱시도에 바지를 가져다 준다. 무슨 펭귄도 아니고 만날 검정 턱시도란 말인가. 그래서 더 다양한 종류로 가져다 달라고 했더니 가져오는 것은 똑같이 생긴, 하지만 아주 미세하게 다른 검정 턱시도 3벌이다.

나의 경우 너무 화가 나서 여기 있는 턱시도 다 가져오라고 주문했다. 내가 원했던 턱시도는 앙드레김 아저씨 패션쇼에 나오는 흰색과 금색으로 치장된 테리우스가 입고 나올만한 턱시도였다. 하지만, 그 드레스샵에 있던 턱시도는 검정색, 곤색, 그리고 은색이었다. 요즘 강남에서 최고 인기라는 턱시도는 학교 교복으로나 입을듯한 곤색 마이였다. 압구정 최고 패션이 아무리 곤색 마이라 해도 난 내 한번뿐인 결혼식을 곤색마이나 펭귄 턱시도로 할수는 없었다. 그래서 결국 갈치 은색을 택했다. 드레스샵에서는 나같은 신랑은 처음이라며 혀를 내둘렀다. 나도 내둘렀다.

3. 예물
예물을 할 때 보통 홀수로 한다. 3가지 혹은 5가지로 하는데 사파이어, 루비, 다이아몬드, 진주등 이런 것들이 귀걸이, 반지, 목걸이 세트로 나온다. 게다가 쌍가락지까지. 종류도 다양하다. 커팅이나 디자인에 따라 가격도 천차만별이며, 등급에 따라서도 여러 종류로 나뉜다. 즉, 선택의 폭이 넓다. 반면, 남자는 반지 하나이다. 시계나 금목걸이 정도 해주기도 하지만 종류야 적어도 상관은 없는데 그나마 있는 반지 하나도 선택의 폭은 5,6가지 중 하나이다.

그마저 대충 고르라고 한다. 다이아크기만 정하면 된다. 한결같이 아저씨들이나 끼는 디자인이다. 여러 아저씨들의 손에서 보아왔던 흔하디 흔한 디자인에 그 비싼 다이아몬드를 박아서 평생 낄 결혼반지로 해야 한다는 것을 생각하니 참을 수 없었다. 그동안 당했던 신랑이라 당했던 수많은 부조리한 구조들에 대해 폭발했다. 그래서 난 패션잡지를 뒤지기 시작했다. 몇십권을 섭렵하고 명품 매장을 구경한 후에 마음에 드는 디자인을 찾아내었고, 똑같이 만들어 달라고 했다.

보석가게에서도 나같은 신랑은 처음이라며 혀를 내둘렀다. 역시 나도 혀를 내둘렀다. 이럴수가 이렇게 신랑이라는 이유만으로 홀대를 받아야 하다니... 결국 그 보석가게에는 내가 찾아낸 디자인이 최고의 인기 제품이 되어 찾아오는 신랑마다 그 디자인을 찾는다고 한다.

물론 신부가 돋보이기 위해서 남자가 약간 죽어주는 것이 필요할 수도 있다. 하지만 결혼식은 사랑하는 사람 둘이 만나 결혼을 하는 것이다. 여자도 결혼에 대한 환상을 품어왔지만, 남자도 역시 마찬가지로 결혼에 대한 환상을 품고 살아왔다. 신랑은 결혼식의 들러리가 아니다. 신랑, 신부가 함께 결혼식의 주인공이다. 예전에야 남자가 꾸미는 것이 창피하고 남자답지 못한 시절도 있었다고 하지만, 지금은 남자들이 더 가꾸고, 관리하는 세상이다. 적어도 독사진 2컷과 화려한 턱시도, 그리고 멋진 반지 정도는 선택할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남자들이여, 이제 결혼식의 당당한 주인공이 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