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리얼 버라이어티의 법칙, 멤버는 남자로 하라

리얼 버라이어티의 장르가 이제 진화하여 리얼 오디션 장르로 옮겨갔다. 하지만 여전히 터줏대감으로 자리잡고 있는 예능은 바로 리얼 버라이어티이다. 무한도전의 열풍과 함께 리얼 버라이어티는 우후죽순으로 생겨났었다. 지금 슈스케를 시작으로 오디션 프로그램이 중구난방으로 생겨나고 있는 것과 같은 현상이었다. 오디션 장르는 현재 다양한 실험이 진행되고 있지만, 리얼 버라이어티는 어느 정도 실험이 끝나고 자리를 잡아가는 중이다. 

현재 자리를 잡은 리얼 버라이어티를 보면 재미있게도 멤버 중 남자의 비율과 인기는 비례하는 것 같다. 1박 2일도 남자로만 구성되어 있고, 남자의 자격도 남자로만 구성되어 있다. 무한도전 역시 남자로만 구성되어 있다. 현재 잘 나가는 리얼 버라이어티 3가지의 공통점은 모두 멤버가 남자라는 점이다. 반면 여성 멤버로만 되어 있거나 혼성으로 되어 있는 리얼 버라이어티는 재미를 보지 못했다.  영웅호걸이나 런닝맨이 대표적으로 일요일이 좋다의 프로그램들이긴 하지만 많은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 예외적으로 패떴이 있었지만, 장르를 시트콤으로 가닥을 잡으며 리얼 버라이어티로서 대접받지 못하며 결국 폐지되기에 이르렀다. 금요일 밤을 사로잡을 것으로 예상되었던 청춘불패 역시 걸그룹까지 동원했지만 아쉽게도 폐지되고 말았다. 

리얼 버라이어티 남자를 주목하라.


리얼 버라이어티에 남자 멤버가 나와야 성공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를 알기 위해서는 여자가 나오면 실패하는 것을 살펴보면 될 것이다. 리얼 버라이어티에선 우선 리얼해야 한다. 1박 2일, 무한도전, 남자의 자격의 특징은 연예인들이 맨얼굴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잠에서 자가 깬 부스스한 모습과 민낯을 보여주어야 하는데 여자로서는 치명적일 수 있다. 이효리가 나와서 민낯을 보여주며 인기를 끈 것을 보면 리얼 버라이어티에서 자연스러움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심지어 이수근은 방귀도 뀔 정도이다. 아무리 여성이 털털한 척해도 남자의 기본 네추럴함에는 따라가지 못한다. 여자 연예인으로서 우선 굉장히 부담스런 조건이고, 실제로 민낯을 보여준다고 해도 시청자들의 입장에서는 안타까워 보이게 된다. 남자와 여자에 대한 관념이 다르기 때문이다. 

민낯 하나만 봐도 여자 멤버가 남자 멤버보다 불리하다는 점을 알 수 있다. 남자 멤버들이 망가지고 네추럴한 모습을 보이면 재미로 이어지지만, 여자 멤버들이 망가지고 네추럴한 모습을 보이면 안타깝고 저렇게까지? 하는 생각이 들게 된다. 사회적으로 여자에 대한 배려와 예의라고 생각하는 기준이 남자보다 한참 높기 때문이다.



강호동이 말한 버라이어티 기본 정신 중 하나인 입수 또한 여자로서는 굉장히 불리하다. 남자야 어디든 훌렁 훌렁 벗고 물로 뛰어들 수 있고, 강제로 물에 입수시킬 수 있다. 그러나 여자의 경우, 특히 여자 연예인의 경우는 신경쓸 일이 너무도 많다. 신체적인 부분도 그렇고, 화장도 그렇고, 한달에 한번 중요한 날에는 더욱 힘들다.

야외로 가는 경우가 많고, 다양한 미션을 소화해야 하고, 특히 리얼 버라이어티의 꽃인 장기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체력도 따라줘야 한다. 이 모든 조건을 충족시키는 사람은 남자가 제격인 셈이다. 또한 웃겨야 하는 버라이어티이기에 끝없이 망가져야 하고, 자신의 이미지를 깎아 내려야 하는데 그것을 하기엔 여자보단 남자가 리스크가 더 적다. 그 웃음으로 인해 잃을 것과 얻을 것을 생각한다면 여자보단 남자가 더 이득인 셈인거다.

리얼 버라이어티에서 여자는 안될까?



물론 쉽지는 않다. 하지만 성공 사례가 있다. 바로 패떴의 이효리와 박예진이었다. 이효리와 박예진은 기존의 아름다움을 벗어버리고 털털함과 의외성으로 캐릭터를 잡아갔다. 남자 위에 군림하는 카리스마도 보여주고, 물고기의 눈알이 튀어나올 정도로 칼을 후려치는 4차원적인 모습도 보여주었다. 즉, 우선 예뻐야 한다. 이효리와 박예진 정도 되는 이미지를 기존에 가지고 있어야 하는 것이다. 그리고 털털하고 4차원 적인 이미지를 가져야 한다. 이 기준을 만족시키지 못한다면 리얼 버라이어티에서 살아남기는 힘들 것이다. 

앞으로 하나의 장르가 지나가고 오디션 프로그램이라는 새로운 장르가 다가오고 있다. 오디션 프로그램은 리얼 버라이어티와는 좀 다르게 전문가이거나 아예 비전문가여야 한다. 즉, 1등 아니면 아예 등수에 없는 사람이어야 하는 것이다. 리얼 버라이어티가 남자의 독무대였다면, 오디션 프로그램에서는 전문가가 살아남는다. 

 다음에는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해서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도록 하겠다. 
  • BlogIcon muldorn 2011.04.26 00:40

    별로 공감이 안 가는 포스트입니다.
    예전부터 리얼 버라이어티라는 장르를 분석하면서 이건 그냥 허울만 장르구나 했는데
    리얼 버라이어티에 민낯 운운하는 것 부터가 너무 리얼버라이어티의 통속적인 개념 아닌지요.
    물론 누가 장르로 지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다수가 인정하는대로 따라가는게 맞는 거겠지만
    리얼 버라이어티에 대한 정확한 기준조차 없어서 말이지요.
    그래도 리얼 버라이어티를 대변할 수 있는 장르가
    고정 멤버가 흐름의 주가 되는 집단MC체제이자, 동적이고, 방통위에선 '체험버라이어티'라고 분류하는
    프로그램이 현재 5개 있습니다. 하나는 곧 날아가지요.
    날아가는 한 프로그램 제외하고 누구나 알고있는 무한도전, 1박2일, 남자의자격, 런닝맨인데,
    런닝맨만 봐도 민낯같은건 나올 일도 없고 여자라서 해당 장르에서 굳이 문제될 이유가 딱히 없는데 뭐 여성멤버가 문제라고 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송지효씨는 남성 멤버들과 정말 거의 동등한 위치던데말이죠. 그나마 여성이라 가지고있던 러브라인도 자연히 말라버렸고,
    그래도 어떻습니까? 송지효씨는 정말 잘합니다. 최근 편에선 독감에 걸렸는데도 게스트한테 도망다니는 레이스에서 미션을 거의 반이나 혼자 완수했습니다.
    물론 여성멤버만 모아놓으면
    여자연예인들로만 뽑아낼 수 있는 내용이 있으나 너무 제한적이고 재미가 없는 건 아직까지는 사실입니다.
    영웅호걸, 청춘불패가 시청률 저조로 폐지된건 여성들이 집단MC체제 체험형버라이어티에 적합하지 않기 때문인게 맞죠.
    마찬가지로 패밀리가떴다가아무리 큰 성공을 거뒀겠거로니 (롱런은 못했지만)
    이효리, 박예진이 여자 연예인으로써 지켜야 할 이미지도 과감하게 버리고 고군분투 하였다고 해도 그들이
    여성멤버가 집단MC체제 체험형버라이어티에 적합하지 않다는 걸 깨보이지는 못했습니다.

    그리고 리얼버라이어티가 꼭 하룻밤을 자야합니까. 리얼버라이어티라는 말이 나와서 하는 말인데
    어차피 그 말도 결국엔 무한도전에서 만들어낸 말이고, 장르로서 인식된 것도 무한도전에서 시작된 것이지
    무한도전을 들여다 보면 되지요. 무한도전이 하룻밤을 새는 일은 많지 않죠. 남자의자격도 마찬가지고요.
    런닝맨은 잠을 자본적도 없습니다. 새벽내내 게임을 한적은 있었지만
    그런데 리얼버라이어티라고 하면 보통 인식이 이렇습니다.
    박명수가 아내는 무한도전이 하룻밤 자고온다고 알고 있다고 했던게 기억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