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스마트폰

[WIS] 월드IT쇼에서 만난 LG전자 옵티머스 3D

"본 포스트는 LG모바일 이벤트 참여 글입니다."

토요일에 WIS를 구경하러 갔습니다. 새로운 IT기술들을 엿볼 수 있는 자리여서 더욱 관심이 갔던 WIS였는데요, 주말에 간 것이 잘못이었습니다. 


사람들이 엄청 많았거든요. WIS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이렇게 높을 줄은 몰랐습니다. 주말이라 가족과 함께 오신 분들도 많으시더군요. 암표상들도 드글 드글~~~


제일 처음 들른 곳은 바로 LG전자 부스인데요, 2층에 마련되었던 기업 전시관들은 초호화 부스였습니다. 제가 갔을 때는 스타크레프트 경기를 중계하고 있었는데요, 사람들이 다들 3D 안경을 쓰고 경기를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스타크레프트를 3D로 즐기니 또 색다르더군요.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마주친 것이 바로 옵티머스 3D의 모형이었는데요, LG전자에서 이번에 강력하게 밀고 있는 옵티머스 3D의 대형 모습입니다. 


사진도 3D로 찍힌다죠? 사진 뿐 아니라 3D 동영상도 촬영할 수 있습니다. 외국인도 많이 보였어요~ 


각 부스에서는 LG전자의 3D를 설명해주는 분들이 계셨는데요, 대기업 전시 부스 중에서 LG전자 부스에 계신 분들이 가장 친절했었습니다. 


물론 아름다우시기도 하고 말이죠. ^^;; 이번 LG전자의 컨셉은 명확했는데요, 이번에 3D를 확실하게 밀고 있더군요. 다른 3D도 관심이 가지만 전 옵티머스 3D가 더욱 관심이 갔습니다. 


옆에서는 3D 아스팔트5를 즐기고 있었는데요, HDMI 미러링으로 LG 3D TV로 재미있게 즐기고 있었습니다. 


뒤에는 구경하시는 분들이 쭉~~ 그런데 모두 남자분들이 쫙~~~! ㅎㅎ 


여자분들은 역시 3D 카메라에 관심을 많이 보이시더군요. 저도 정말 신기하게 본 기능인데요, 뒷 부분에 카메라가 2개가 달려 있어서 바로 3D 촬영이 가능합니다. 


옵티머스3D를 살펴보았습니다. 카메라가 2개가 들어가서 그런 걸까요? 무게감은 약간 있습니다. 화면의 밝기나 시야각, 퍼포먼스는 매우 좋았습니다. 


두께도 약간 두꺼운 편입니다. 크게 불편할 정도는 아닙니다. 


뒷편에는 카메라가 2개가 달려 있습니다. 플레쉬도 있네요. 이것이 3D를 촬영하게 만드는 LG전자의 기술이죠. ^^


3D 촬영을 하는 모습입니다. 이번에 왜 LG전자가 3D에 올인하고 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직접 경험하기 전까지는 공감하기 힘들었는데, 경험하고 나니 새로운 차원을 보게 된 느낌이었습니다. 경험이 상당히 무섭더군요. 그런 면에서 WIS에서 LG전자의 3D 컨셉은 매우 주효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옵티머스 3D가 더욱 기대되는 점은 안경 없이 3D를 볼 수 있다는 점이었는데요, 완전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불편한 안경을 벗어던지고 그냥 맨 눈으로 3D를 경험할 수 있다니 직접 보지 않고는 이해가 안되겠지만 앞으로의 대세는 확실히 3D라는 것이 느껴지더군요. 


사진 상으로는 2D같지만 실제로 보면 입체감있는 3D로 보입니다. 물론 안경 없이 3D로 보입니다. 어떤 분은 어지러움을 느낀다고 SNS에 남기셨는데, 직접 확인해 본 결과 어지러움은 느끼지 못했습니다. 사람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전 전혀 어지러움을 느끼지 못하겠더군요. 오히려 3D의 새로운 경험에 푹 빠져 옵티머스 3D를 손에서 놓을 수 없었습니다. 맨눈으로 3D를 본다는 것은 전혀 다른 차원의 느낌이더군요. 


게다가 이런 환상적인 3D를 직접 촬영하고 찍을 수 있다니 더 놀라울 따름입니다. 앞으로 스크린이 3D를 지원하는 스크린으로 보급이 많이 되면 블로그 포스팅도 이제 3D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얼론 해보고 싶네요. 지금도 3D 카메라와 스크린만 있으면 가능하니 말이죠. ^^b


3D는 특히 방송에 큰 트렌드의 변화를 가져오게 될거라 하는데요, 이제 TV도 3D로 즐기는 시대가 오는 것 같습니다. 


벌써 3D 응용 어플들이 나와있더군요. 3D 게임에 벌써 아스팔트6와 골프2가 나와 있었는데요, 완전 다른 게임 같이 느껴질 정도입니다. 앞으로 3D 어플리케이션도 많이 나오게 될 것 같습니다.


메뉴도 3D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옵티머스 3D를 왜 LG전자에서 주력으로 밀고 있는지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하겠더군요. 스마트 디바이스의 새로운 장을 열게 될 것이 분명합니다. 안경 없는 3D를 경험하기 전에는 3D가 그렇게 필요하겠어? 생각했는데 옵티머스 3D의 맨눈 3D를 보고 나니 생각이 완전히 바뀌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3D가 대세가 될 것 같더군요. LG전자는 미리 3D에 제대로 포지셔닝한거죠. 스마트보다 3D가 한단계 위인 것 같습니다. 
 


LG전자 부스 곳곳에서는 3D를 체험할 수 있었는데요, 여기를 봐도 저기를 봐도 3D 디스플레이로 가득차 있습니다. 그래서 LG전자 부스에는 유독 3D 안경을 쓰고 계신 분들이 많았어요. 3D 안경을 쓰고 부스를 보면 딴 세상이 펼쳐지거든요. 저도 안경을 쓰고 여기 저기 돌아다니며 팍팍 튀어나오는 생생한 영상들을 감상하고 왔답니다. 행복한 경험이었습니다. ^^


3스크린에 많은 업체들이 사활을 걸고 있는데요, 이젠 N스크린의 시대이죠. N스크린 전략 중에 가장 효과적인 것이 3D가 아닐까 싶습니다. 스마트로 접근하기에는 N스크린은 활용성이 너무도 다릅니다. 디스플레이의 크기에 따라 활용성이 현격하게 달라지기 때문인데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를 3~4인치 스마트폰에서는 최적으로 즐길 수 있지만, 50인치 TV에서 즐기기에는 너무 불편하고, 13인치 랩탑에서 즐기기에는 그냥 웹에서 즐기는게 나으니 말이죠. 하지만 3D는 N스크린이 확실히 먹힙니다. 어떤 디스플레이건 새로운 경험을 하게 해 주니 말이죠. 3D기술이 발전될수록 N스크린 전략은 더 잘 먹힐텐데요, 안경 없이 3D를 보는 기술이 나올수록 새로운 경험은 많은 사람을 매료 시킬 것 같습니다. 


마지막에 왼쪽 영상에서 리본 체조하는 분이 꽃잎을 날리는데 내 눈 바로 앞까지 꽃잎이 날리더군요. 끝내주지 않나요? 게다가 내가 찍은 영상을 3D로 볼 수 있다면, 이것을 서로 다른 스크린으로 볼 수 있다면... 3D를 위해 디스플레이를 구매하게 될 것 같습니다. 


옵티머스 3D를 본 것만으로도 뿌듯했던 WIS였는데요, 왜 사람들이 황금같은 주말에 WIS를 보러오는지 알 것 같더군요. 내년에는 꼭 백수의 장점을 살려서 평일 낮에 와서 여유롭게 즐겨봐야 겠습니다. 자녀와 함께 가족과 함께 와도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내년에는 다솔이와 둘째를 데리고 WIS에 와야겠습니다. ^^*

 

it : 그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