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옥주현 안티 생성하는 나가수 제작진

이종범 2011. 5. 30. 06:44
나는 가수다가 새로운 멤버의 합류와 함께 바로 경연에 들어갔다. 옥주현과 JK김동욱이 합류하고 김연우와 임재범이 하차했다. 결과는 옥주현이 나가수에서 1등을 하고 BMK가 7위를 했다. 옥주현의 투입부터 말이 많았기에 1위를 하고 난 후에는 이런 논란이 사라질 줄 알았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결과가 나왔다. 나가수에서 1위를 하고도 1위 대접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오히려 옥주현 투입 전 있었던 논란보다 더 큰 안티팬들이 형성된 것이다. 이는 나는 가수다 시청자 게시판이나 각종 포털 및 커뮤니티 사이트들을 보면 알 수 있다. 

왜 이런 상황이 일어나고 있는 것일까? 나가수에서 1등을 했다는 것은 청중평가단이 인정을 했다는 것이고, 이는 나는 가수다에 부족함이 없는 가수가 되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기도 하다. 이에 따라 1위한 가수는 진짜 가수로 인정을 받고 레전드가 되어 각종 음원 싸이트에서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해내는 것이 지금까지 나가수 1위들이 누렸던 특혜이다. 그러나 현재 옥주현은 악성댓글에 시달리고 있다. 왜...?

조작


나는 가수다가 처음에 큰 위기를 맞았었다. 그 이유는 단 하나였다. 김건모의 재도전 허용. 이를 통해 김영희 PD는 하차하게 되었고, 시작한지 얼마 되지도 않은 나가수는 거센 반발을 얻게 되었다. 왜 시청자들은 재도전이라는 것 하나에 이렇게 격한 반응을 나타냈을까? 그건 나가수에 대해 거는 기대가 그만큼 크다는 이야기다. 나가수는 기존 식상했던 음악 프로그램과 차별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음악 프로그램에서도 못했던 것을 예능 프로그램에서 하게 된 것이다. 진짜 가수들의 노래. 마음을 감동시키고 감성을 자극시키는 삶이 묻어나는 노래 말이다. 

그래서 나가수에는 공정함이 가장 우선시 되었다. 최고의 음향 장비는 공정하게 음악을 들을 수 있게 하기 위함이었고, 서로 다른 가수들을 모르게 하는 것 또한 서로 영향을 받지 않고 공정하게 가수들이 노래하게 하기 위함이었다. 각 세대별로 청중평가단을 구성한 것도 공정성을 위해서였다. 정의가 없는 사회에 이런 모습은 명분을 살려주며 정의로운 모습으로 비춰졌기에 사람들은 반응하기 시작했다.

김영희 PD였기에 이런 명분을 살릴 수 있었다. 그러나 스스로 명분을 어기게 됨으로 자신이 만들어놓은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게 되었다.  

 
위의 캡쳐 화면은 옥주현이 부를 때 화면에 비친 임재범의 모습이다. 아래 캡쳐 화면은 BMK가 부를 때 화면에 비친 임재범의 모습이다. 동영상으로 보면 더 확실하지만 눈을 깜빡이는 타이밍까지 동일한 장면이다. 즉, 누군가의 노래에서 반응한 임재범의 모습을 다른 누군가의 노래에 짜집기를 한 것이다. 

 

왼쪽 사진은 옥주현의 노래 때 비춰주었던 감동받은 모습의 청중평가단이다. 오른쪽 사진은 BMK의 노래 때 비춰주었던 감동받은 모습의 동일한 청중평가단이다. 이 역시 동영상으로 보면 똑같은 장면임을 알 수 있다. 이 역시 누군가의 노래에 감동한 청중평가단의 모습을 짜집기 한 것이다. 


 
왼쪽 사진은 옥주현 노래 때 부춰주었던 눈물을 흘리는 모습의 청중평가단이다. 오른쪽 사진은 BMK의 노래 때 비춰주었던 눈물을 흘리는 동일한 청중평가단이다. 이 역시 짜집기다.

왜 그랬을까? 옥주현과 BMK 중 누군가의 노래에 제작진이 억지로 감동시키기 위해 짜집기를 한 것이다. 국민형님 임재범까지 이용하면서 말이다. 청중평가단의 순수한 눈물까지 이용했다. 순서 상으로 BMK가 먼저했고, 옥주현이 새로 나온데다 옥주현의 안티가 워낙 많기에 분위기는 저절로 옥주현에게 특혜를 준 짜집기로 분위기는 흘러가고 있다. 누구 노래에 감동한 장면인지는 임재범과 청중평가단 2분이 쉽게 밝혀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면 진실은 밝혀질 것이다.

편집상의 실수라고 하기에는 너무도 타이밍이 절묘하고 드라마틱했다. 그 대상이 옥주현이었건 BMK였건 나가수에는 "조작"이라는 치명적인 금이 간 것이다.

특혜


이와 더불어 말끔하게 해소되지 않은 것이 있다. 바로 특혜 부분이다. 옥주현은 특혜를 받았다. 우선 매너저가 바뀌지 않는다는 원칙을 깨고 송은이로 매너저를 바꿨다. 어떤 설명이나 배경도 없이 뜬금없이 송은이가 나와서 한 10회 출연한 듯 한 리엑션을 보이며 어색한 장면을 연출해내었다. 송은이의 잘못이 아니다. 녹화 시간은 실제로 길었기 때문에 금새 익숙해지고 그런 리엑션이 나올 수 있다. 문제는 제작진이 방송에 어떤 설명도 하지 않은채 바로 방송에 내보냄으로 그렇게 보이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또 하나의 특혜가 있다. 본래 나가수는 자기 노래를 먼저 부르는 공연이 있다. 그리고 그 다음 주에 경연이 시작된다. 가수들에게는 2주라는 시간이 주어진다. 하나의 노래를 편곡하고 자기만의 노래로 만들기 위해 온전히 시간을 다 쓴다해도 2주는 짧은 시간이다. 그런데 1주만에 경연을 위한 노래를 자신의 노래로 만들어내야 했다. 새로 투입된 JK김동욱과 옥주현은 반면 준비할 시간이 많았지만 어찌되었든 기존의 룰을 아무런 설명없이 깨버리며 자연스럽게 새로 들어온 멤버들에게 특혜로 작용하게 되었다. 

조작+특혜=불신


나는 가수다는 명분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이다. 그러나 신정수 PD는 그것을 이어나가지 못하고 있다. 조작과 특혜로 얼룩져 나는 가수다의 무대를 평가절하하고 있는 것이다. 어떻게 자신이 만든 프로그램의 브랜드를 허무는 일을 아무렇지도 않게 스스로 자행할 수 있는지 의문스럽다.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이 없다고 밖에 설명할 길이 없다. 김영희PD가 세워놓은 명분을 모두 허물어뜨리고 실리만을 추구하는 모습이 나는 가수다에 대한 기대감을 절망감으로 바꿔놓고 있다. 이것이 더 나가아면 무관심으로 변하지 않을까 싶다

옥주현을 돕겠다고 만든 특혜와 조작이 결국엔 옥주현이 1위를 했음에도 가창력이나 실력을 인정받지 못하게 하고 있으며 편집 조작으로 인해 청중평가단 투표에 대한 의혹까지 만들게 하고 있다. 이는 결국 옥주현의 안티팬만 양성하게 만들고 있는 것이며, 나는 가수다 전체의 침몰을, 나아가 다시 일밤의 추락으로 내몰고 있다.

스스로 암초에 부딪혀 침몰을 유도하는 선장은 배가 정말 싫어서이든, 내부에 적이 있어서이든, 미쳐서이든 셋 중에 하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