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나가수 최악의 상황, 무너진 무대

이종범 2011. 6. 6. 11:24
나가수의 시청률이 하락했다. 이미 예정된 일이긴 했지만, 반응이 바로 나타난 것은 이례적이다. 보통은 시간차를 두고 시청률이 하락하기 마련인데, 이번에는 일주일만에 큰하락폭을 나타내고 말았다. 일밤은 전체적으로 다시 한자릿수대로 떨어졌고, 해피선데이는 커녕 일요일이 좋다도 버거운 지점에 다시 서게 되었다. 

신정수PD는 임재범같은 임펙트 있는 가수가 하차했기 때문이라 원인을 파악했다. 잘못 짚어도 한참을 잘못 짚었다. 가수 탓으로 돌리고 싶다면 임재범의 하차보단 옥주현의 승차가 더 큰 영향을 끼쳤을 것이다. 하지만 그것도 큰 원인은 아니다. 가장 큰 문제의 원인은 신정수PD의 진정성에 있다. 이제 사람들은 신정수PD에 대한 신뢰감을 잃었다. 이것이 나가수의 가장 큰 문제인 것이다. 

나가수에 대한 기대감은 무관심으로...



나가수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기에 사람들은 나가수에 대해 콩 심어라 밭 심어라 했던 것이다. 아무런 기대감이 없었다면 지금의 런닝맨이나 신입사원처럼 아무런 반응도 없고 관심도 없다. 나가수에 대한 관심은 1박 2일을 넘어섰었다. 1박 2일의 오랜 독주로 인해 메너리즘에 빠지기도 했고, 새로운 포맷에 대한 관심도 커져 있었다. 그런 가운데 김영희PD를 앞세운 나는 가수다가 나왔고, 절대로 한자리에 모일 수 없는 가수들을 모아서 폭발적인 무대를 보여주게 되었다. 기존의 가요 프로그램들을 조롱하듯 모든 음원 차트에서 1위를 석권하며 시청률도 천천히 오르기 시작했다.

더 좋은 음악을 듣고 싶고, 더 좋은 가수들의 노래를 듣고 싶었던 사람들은 나가수에 대한 큰 기대감이 생기기 시작했고, 이에 대해 더 좋은 음악을 듣기 힘들어질 것 같은 원칙이 무너지는 사태가 발생하자 김영희 PD는 하차를 함으로 마무리를 지었다. 이후 신정수PD가 합류했고 다시 사람들은 기대감을 갖게 되었지만, 그 기대감을 처절할 정도로 짖밟은 것은 바로 신정수PD였다.

시청자에 대한 어떤 배려도, 소통도 시도하지 않고, 자신의 입장만 이야기하며 가수들의 탓으로 돌리기 바쁜 것이 현재 신정수PD의 모습이다. 정했던 원칙을 스스로 다 깨버리고 교묘한 변명으로 덮으려 하는 모습에 나가수의 미래가 더욱 암담해지는 것 같다.

시청자들은 점점 나가수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는다. 인터넷 댓글에서도, SNS에서도, 주변 친구들의 이야기에서도 나가수의 이야기는 눈에 띄게 줄어들고 있다. 기대감이 아예 사라져버리고 있는 것이다. 이제는 배신감도 느껴지지 않는다.

범람하는 오디션 프로그램, 나가수같은 무대 더 생겼으면...



요즘 오디션 프로그램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탑밴드, 코리아갓텔런트, 신입사원, 불후의명곡2 등 매주 하나씩 새로운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나오고 있는 것 같다. 슈스케의 성공이 불러 일으킨 오디션 신드롬은 일반인들의 슈스케식 오디션과 명인들의 나가수식 오디션으로 나뉘게 되었다. 슈스케식 오디션은 슈스케가 시즌3까지 가며 건재하고 슈스케에 대한 기대감이 높기 때문에 이 포맷을 사용한 다른 프로그램은 힘든 싸움을 해야 한다. 공중파에서 시도한 위대한 탄생이 엄청난 광고에도 불구하고 슈스케와 같은 인기를 끌지 못한 이유는 바로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반면 색다른 컨셉으로 일반인이 아닌 명인들로만 구성된 최고의 무대, 나가수 포맷은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켰으며 성공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나가수는 스스로 무덤을 파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런 포맷으로 다른 방송사에서 시도를 한다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높은 곳에 투자를 하는 것이 효율적인 판단일 것이다.

다른 방송사에서 현재 나가수의 문제점들을 보완하고 철저하게 원칙 위주로 나아간다면 나가수에 대해 기대감을 가졌던 수많은 사람들은 그 프로그램으로 가지 않을까 싶다. 그래야 나가수도 정신을 차리고 좀 더 완성도 높은 프로그램이 나오지 않을까..

나가수의 무대를 만들었던 것은 최고의 가수, 최고의 음향 시스템, 공정한 청중평가단, 원칙 중심의 제작진이었다. 제작진에 대한 불신은 최고의 가수, 공정한 청중평가단에 직격탄을 날리게 되었고, 무대를 무너뜨리고 말았다. 나가수가 살 길은 최고의 음향 시스템도, 최고의 가수도, 스포일러 없는 청중평가단도 아니다. 바로 원칙 중심의 제작진으로 신뢰를 구축하는 일일 것이다.  

<최신 글타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