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부자의 탄생, 창업 지원 프로그램이 다가온다.

*이 포스트는 부자의 탄생 캠페인에 참여한 글입니다. 



88만원 세대. 우리 후배들의 이야기이다. 얼마 전 대학 동아리 수련회에 다녀온 적이 있다. 가서 "나는 멘토다"라는 강의를 진행했었다. 많은 대학생들이 자신은 당연히 대기업에 취업을 할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 그 동아리 안에서도 그런데 수많은 대학생들이 다들 하나의 목표를 향해 전진하고 있다. 그 목표를 향한 돌진은 유치원 때부터, 아니 어린이집부터 시작된다. 부유함을 위한 전진. 그것은 부모들의 정보 싸움에서 시작하여 조련하듯 아이들을 조련하여 대학이란 목표를 향해 돌진시킨다. 대학에 들어오고 나서는 다시 대기업이라는 바늘구멍으로 들어가려 다들 애를 쓴다. 

무엇을 위해 이들은 이토록 애를 쓰는 것일까? 막상 대기업에 들어가면 또 다시 치열한 경쟁이 시작된다. 대리, 과장, 차장, 부장이 될수록 엄지 발톱으로 서 있어야 하는 경쟁 구도 속에 있기 때문이다. 집에도 못들어가고 야근을 밥 먹듯 하며 아까운 청춘은 그렇게 흘러간다. 부유해졌을까? 분주해졌을까?

후배들에게 창업을 제안했다. 너희들의 아이디어는 엄청난 가능성이고 기회라고 말이다. 그러나 돌아오는 피드백은 황당한 표정과 낙담한 한숨 뿐이었다. 이미 너무 멀리 와 버렸기 때문일까, 아니면 창업은 별나라 사람이나 하는 것으로 알고 있기 때문일까? 그들이 찾는 안정은 수천만대 일의 경쟁을 뚫어야 하는 분주함과 불안 속의 삶이다. 그들이 두려워하는 도전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안전한 길이다. 더불어 익사이팅하기까지 하다.

창업 지원 프로그램의 도래



요즘 버라이어티의 트랜드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오디션을 통해서 살아남은 자에게 모든 것을 주는 승자독식의 프로그램들이지만, 이것들이 주는 인사이트는 크다. 물론 상은 1등에게 몰아주지만, 실제로 얻는 기회는 TOP에 들어간 사람들에게 모두 주어진다. 데이비드 오와 권리세가 우결의 스타로 떠오르고, 장재인과 김지수가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 것을 보면 더욱 그러한 것 같다. 오디션 프로그램은 적자생존의 자본주의 본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주지만 그 안에서 인간미를 느끼고 스토리를 느끼게 된다. 그것을 통해서 다양한 인사이트를 얻고 감동을 얻게 되기도 한다.

사회 각 분야에서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적용되어 나오고 있고, 이는 창업 분야까지 오디션 프로그램을 차용하게 되었다. 반갑게도 다양한 창업 프로그램들이 나왔고, 그 중에 주목하는 것은 tvN에서 진행하는 부자의 탄생이다. 창업 자금을 모두 지원해주고, 국내 최고 유명 디자이너의 실내 인테리어와 초도 재료비까지 1억원 상당의 꿈의 가게를 차려주고 노하우를 전수해주는 프로그램인 것이다. 방식은 1,2,3차에 걸쳐 오디션을 보고 최후 1인을 선정하여 창업을 지원해주는 것이다. 

이 프로그램에서 주목해야 할 진행자는 바로 노홍철이다. 이미 무한도전에서 그의 능력을 충분히 보여준 노홍철은 철저하게 사업가 마인드를 가지고 있고, 어떻게 사업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제대로 보여주었다. 연필 한자루지만 그 한자루에 자신이 가진 모든 가치를 넣어서 팔았다. 스토리를 팔고, 그 가치를 확대시켜 나갔다. 그렇기에 노홍철이 어떤 이야기를 할 지 매우 기대가 된다. 

나 또한 창업을 두번해보았다. 한번은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의류를 판매했었고, 현재는 마케팅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첫번째 창업은 실패로 돌아갔다. 그 실패는 27살 때 겪었다. 실패를 일찍 겪어볼수록 좋다고 생각한다. 그 실패는 내게 큰 자산이 되었고, 그 덕에 블로그도 시작했다. 내 실패를 기록해놓기 위해 시작한 블로그는 현재 또 다른 기회를 내게 가져다 주었고, 그 당시보다 더 다양한 기회를 내게 제공해주고 있다. 빨리 실패할수록 다시 일어날 수 있는 시기가 빨리 돌아온다. 그런 의미에서 난 후배들에게 창업을 권유한다.

부자의 탄생은 많은 사람들에게 어떻게 하면 창업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스토리를 들려줄 것으로 기대된다. 창업이 멀게만 느껴지고 나와는 상관없는 일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부자의 탄생이 줄 가능성과 기회는 매우 긍정적이다. 전문가들과 함께하여 사업의 절차나 마인드에 대해 배울 수 있고, 실제로 어떻게 창업하여 운영해가는지에 대한 노하우를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부자의 탄생


기존의 창업 프로그램들은 많이 있었다. 올리브의 맛있는 남자는 연예인 4명이 나와서 창업 스토리를 들려주는 방식이고, SBS의 해결 돈이 보인다는 대박사례와 쪽박사례의 비교를 통해 성공의 길잡이를 제시한다. 기존의 창업 프로그램은 정보가 유용하지만 지루하고 스토리가 명확히 들어오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부자의 탄생의 경우는 현재 트랜드 장르인 오디션 방식을 가져옴으로 보다 쉽고 재미있게 접근할 수 있게 만들었다. 또한 나오는 사람도 일반 시청자이기에 소통의 의미에서도 좋은 효과를 가져오지 않을까 싶다. 

게다가 1억원 상당을 지원해준다고 하니 이제 아이디어 하나만으로 충분히 창업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 돈이란 원래 형체가 없고, 아이디어에서 나온다. 그리고 요즘 시대는 아이디어만 있으면 자본금 없이도 창업을 시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었다. 나 또한 인터넷 쇼핑몰을 시작할 때는 초기 자본금이 들기에 돈을 빌려서 손익분기점이 넘었을 때 갚아 리스크를 줄였었지만, 지금 하는 사업은 무자본으로 시작하였다. 부자의 탄생은 여기에 자본금까지 지원해주니 더욱 아이디어를 키울 수 있는 좋은 환경이라 생각된다. 

사람들은 말한다. 돈이 있어야 돈을 벌 수 있다고. 그래서 돈 많은 사람들은 돈을 더 벌게 된다며 푸념을 한다. 일부분 맞는 말이다. 돈이 있으면 돈을 벌기 쉽다. 그렇다고 돈이 없다고 돈을 벌 수 없는 것은 아니다. 돈을 가지고 돈을 벌면 리스크가 그만큼 증가하게 된다. 더 불안해지고 돈에 얽매일 수 있다. 그러나 돈이 없이 돈을 벌기 시작하면 리스크가 없다. 10원의 수익도 산술상으로 무한대의 수익률을 내는 것이나 다름없다. 그리고 그 원천은 아이디어에서 나온다. 아이디어가 있다면 지금 도전해보길 바란다. 정말 획기적인 아이디어라면 부자의 탄생에 도전해보는 건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