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나가수 효린 투입, 불후의 명곡되나?

최근들어 나는 가수다는 시즌2로 돌입하는 듯 하다. 기존 멤버들이 하차하기 시작하고, 명예졸업제라는 이상한 제도를 만들면서 새로운 멤버들이 대거 투입될 예정에 있다. 바비킴과 김현철등이 나올 전망인 가운데 이번에도 이슈거리를 하나 만들어내었다. 바로 효린의 투입인 것이다. 신PD는 나가수에 투입되자마자 작정한 듯 아이돌 출신도 나가수에 나와야 한다고 외치며 옥주현을 무대에 세웠다. 덕분에 옥주현은 백만안티를 얻으며 온갖 루머에 시달려야 했고, 나가수 사상 최초로 인정받지 못하는 가수가 되었다. 옥주현은 인지도라도 쌓아서 다행이었겠지만, 나가수로서는 치명타를 입게 되었다. 힘겹게 쌓아온 나가수라는 무대의 진정성과 브랜드가 훼손되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효린의 투입 이야기로 인해 사람들은 또 다시 상처를 받았다. 정말 좋은 무대가 되어 레전드들만의 노래를 들을 수 있게 된 듯 싶었는데, 이젠 타방송과 별반 차이가 없게 되었기 때문이다. 나가수의 차별화는 바로 고급화에 있었다. 일반인들의 오디션 경쟁이 아니라 숨은 고수들을 소개해주는 공간인 것이었다. 보통 발명가는 마케팅을 못해서 좋은 제품을 만들어 놓고도 팔지를 못한다. 반면 마케터는 좋은 제품을 만나지 못하면 안좋은 제품을 잘 파는 사기꾼이 되고 만다. 방송은 매체로서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력을 끼치는 최고의 마케팅툴이다. 그런데 그동안 음중이나 뮤뱅은 마케팅만 잘하는 방송에 불과했다. 그래서 자신을 마케팅할 줄 모르는 제품을 잘 만드는 발명가들, 숨은 고수들을 찾아내어 마케팅을 해 준 것이다. 최고의 무대로 말이다. 최고의 가수와 최고의 마케팅이 만나니 업계의 판도는 180도 바뀌게 되었다. 모든 음원차트를 쉽쓸면서 새로운 가능성을 찾아낸 것이다.

하지만 신정수PD 투입 이후 이 마케팅은 조금씩 사기꾼이 되어가고 있다. 브랜드의 가치를 훼손시키고 있는 것이다. 신정수PD는 이런 반대를 무릎쓰고 왜 아이돌을 투입하려 안달일까? 아마도 롱런하기 위해선 시청자의 고정관념을 깨야 한다는 생각에서가 아닐까 싶다. 다양한 장르의 가수들이 인정받는 무대를 만들어야 섭외 범위도 넓어지고, 나아가 나가수가 아이돌을 깎아내리려는 것이 아니라 아이돌이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는 무대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려는 것 같다. 아이돌도 나가수에서 음중이나 뮤뱅처럼 마케팅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것일까? 


나가수와 불후의 명곡은 그동안 메이저와 마이너라는 분명한 차이가 있었다. 불후의 명곡2는 아이돌이 나와서 경쟁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불후의 명곡의 무대와 나가수의 무대는 타겟층이 명확하게 다르고, 무대의 퀄러티도 다르다. 다를 수 밖에 없는 것이 나가수는 수십년간 가수를 해오면서 쌓인 내공과 연륜이 있는 무대이고, 불후의 명곡은 아직 인생의 경험조차 짧은 아이들의 무대이기 때문이다. 인생의 장벽을 아무래 천재라도 뛰어넘을 수는 없는 것이다. 확실히 효린은 불후의 명곡에서 두각을 나타내었고, 노래도 정말 부른다. 하지만 나가수 무대에 오르려면 10년은 더 기다려야 할 것이다. 아무리 효린이 난다 긴다해도 임재범, 조관우, 장혜진, 김건모, 박정현, 김범수, 윤도현, 김연우와 어깨를 나린히 할 수 있단 말인가? 옥주현과 효린을 비교해도 옥주현에 효린은 가당치도 않다. 

신정수PD가 깨려는 고정관념은 그간 만들어온 나가수라는 브랜드이다. 브랜드를 깨려는 것은 결국 망하겠다는 말 밖에는 안된다. 회사도 브랜드에 있어서 브랜드 가치가 훼손되는 타켓층이 잡히면 브랜드를 따로 독립하는 마당에 나가수는 명품 브랜드를 만들어 놓고, 그걸 깨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이다. 일반 회사에서 그런 일을 저질렀다면 당연히 그 경영자는 퇴출감일거다. 

신정수PD가 지향하는 무대는 결국 불후의 명곡이란 말인가. 구워먹든 삶아먹든 PD맘이지만,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좋은 프로그램을 볼 수 없다는 것과 점점 망해가는 길로 간다는 것이 안타까울 뿐이다. 도시락 싸들고 다니며 말리고 싶지만, 일밤은 결국 숟가락을 밥을 떠 먹여줘도 못 먹으니 어쩔 수 없는 듯 하다. 1박 2일은 어떻해든 강호동을 잡아보려고 안달인데, 나가수는 1박 2일에 강호동을 빼고 아이돌을 MC로 넣자는 짓을 하고 있으니 사람들의 관심을 잃는 것은 시간문제가 아닐까 싶다. 


효린에게 또한 힘든 시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 아이돌들과 어깨를 겨루는 것은 부담이 없지만, 기라성 같은 선배들과 어깨를 같이 하는 것 조차 부담스러울 것이다. 사람들이 시선이 곱지 않은 것은 이미 알고 있을 것이고 나가수 출연 내내 이슈가 되며 상처를 받지 않을까 싶다. 노래를 아무리 잘해도 넘어설 수 없는 세월의 장벽이라는 것이 클테니 말이다. 

또한 가수들의 섭외 또한 더 어려워지지 않을까 싶다. 물론 아이돌들은 잘 섭외되겠지만, 어떤 실력있는 가수가 아이돌들과 같은 레벨에서 놀고 싶어할까? 일밤이 일요일 밤의 영광을 되찾기는 앞으로 10년은 더 걸릴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