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나가수 아버지,인순이 실력과 겸손을 겸비한 가수

나가수에 인순이가 나왔다. 그리고 아버지를 불렀다. 결과는 나가수의 시즌2 돌입 안착. 인순이야 워낙 대단한 가수이고, 누구나 인정하는 가창력을 가지고 있기에 1위는 당연히 할 것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아버지를 듣는 순간 내가 잘못 생각했다는 것을 깨달았다. 인순이는 순위로 평가할 수 없는 가수였던 것이다. 임재범이 그러했듯, 인순이는 레전드 그 자체이다. 사라진 전설이 아니라 살아있는 전설인 것이다. 

2011/08/20 - [채널 1 : 예능] - 나가수 인순이, 링딩동만 해도 연속 1위 는 나가수에서 인순이의 아버지를 듣기 전에 쓴 글이다. 첫마디에서 눈물을 흘리게 만들었던 아버지와 끝까지 호흡하나 흐트러짐 없이 노래와 안무를 소화해낸 링딩동. 이 두곡만 들어도 인순이의 스펙트럼이 얼마나 넓은지 알 수 있다. 그리고 나가수의 중심축으로 다양한 팔색조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 기대된다. 다음 번엔 어떤 미션이 떨어질지, 모든 장르를 넘나들었던 김범수의 모습을 인순이에게서 볼 수 있을 것 같다. 



아버지를 듣는 순간 가슴이 미어지는 듯 했다. 인순이의 비장한 모습과 함께 시작된 나레이션은 듣는 사람들에게 공통분모를 끌어내었다. 아.버.지. 누구에게나 아버지는 있다. 그리고 그 아버지에 대한 느낌은 죄송함이다. 부모가 자녀에게 항상 미안한 것처럼, 자녀은 부모에게 항상 죄송한 것 같다. 다른 점이라면 부모는 자녀가 있을 때 미안함을 표시하지만, 자녀는 부모가 없을 때 죄송함을 느끼는 것이 아닐까. 

인순이의 아버지를 들으며, 나의 아버지가 생각이 났고, 두 아이의 아버지인 나의 모습이 생각났다. 대한민국의 모든 자녀와 아버지는 같은 감정을 느꼈을 것이다. 그 안에 있는 사랑을 전달한 인순이의 아버지는 대한민국 모든 국민의 가슴을 후벼팠다. 조관우의 말처럼 인순이는 4,50대 뿐 아니라 1,2,30대 모두를 넘나들 수 있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얼마 전 슈퍼스타K3에서 톱스타 논란이 있었다. 톱스타가 편집에 불만을 가진 것이다. 톱스타의 리더는 4명이 모두 붙었는데 그 부분에 편집되고 자신이 이상한 사람으로 몰리도록 편집이 되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하나 더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은 엘로우 보이즈이다. 엘로우 보이즈가 욕설을 하며 난동을 부리는 동영상이 알려졌기 때문인데, 방송에서도 교만에 쩔어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고, 최악의 모습을 보여주었었다. 정말 왜 그들을 붙였는지 이해가 되지 않지만, 이들의 공통점은 실력도 없고, 겸손함도 없다는 것이다. 실력도 없는데 교만하기까지 하다면 그건 3류이다. 

나가수에서 옥주현이 나왔다. 사람들은 옥주현을 비난했다. 노래를 못해서가 아니다. 차라리 노래를 못하기만 했으면 응원이라도 해 주었을 것이다. 옥주현의 가칭력은 핑클 때부터 누구나 알아주었다. 나가수에서도 전조를 하면서 가창력은 인정을 받았다. 옥주현은 나가수에 임하면서 노래만 잘하면 될 것이라 생각했던 것 같다. 그래서 정말 열심히 불렀다. 그러나 부르면 부를수록 안티는 더 많아졌다. 옥주현 팬클럽은 그걸 막아보겠다고 각종 커뮤니티와 기사의 댓글에 쉴드를 쳤지만, 놓치고 있는 것이 있었다. 그건 사람들이 옥주현을 비난했던 근본적인 이유가 겸손하지 못함에 있었기 때문이다. 각종 사건에 연관되어 사실임이 밝혀졌는데도 옥주현은 직접 사과하기 보다, 소속사를 통해 사과문만 내고 다시 아무렇지 않은 듯 노래를 하였다. 실력은 있지만, 겸손하지 못하다면 그건 2류다. 


얼마 전에 이 레전드 인순이가 슈퍼스타K3에 나왔다. 이 때 심사위원으로 나와서 심사를 보았는데, 당시에는 서인영과 윤종신 그리고 인순이가 함께했다. 인순이는 거의 아무런 말을 안하고 차분히 심사를 보았다. 반면 서인영은 자신의 기분에 따라 독설을 퍼부으며 심사를 하였다. 서인영이 예능 프로그램을 몇번 해 봤기에 방송을 살리기 위해 그런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서인영보다 옆에서 지켜보고 있던 인순이가 훨씬 더 돋보였다. 나가수에 나온 인순이는 1위를 예상하지 않았다. 1위는 희망사항이고 3,4위가 목표라 말했고, 실제로 1위를 했을 때도 예상치 못한 일이라고 했다. 또한 나가수에 나오는 내내 겸손함을 잃지 않았다. 가장 하이라이트는 후배들과 개그맨들의 칭찬이 이어지자 정색하며 경로우대는 하지 말라는 말을 한다. 실력과 겸손함 그리고 자신의 노래에 대한 자존심까지 가지고 있는 인순이는 누가봐도 일류였다. 아니 레전드다.

나이를 잊게 만드는 그녀의 열정과 35년간 갈고 닦은 실력 그리고 겸손한 인품까지 모두 갖춘 인순이는 나가수를 살릴 구심점이 아닐까 싶다. 나가수는 더 공정하고 품격 높은 무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이미 찬란히 빛나고 있는 보석을 담으려면 그 상자 또한 화려해야 하니 말이다. 또한 현재 1박 2일은 위기를 맞아 있는 상태다. 더불어 남격까지 휘청이고 있다. 솔직히 오늘 1박 2일에 눈이 가지 않았다. 서로 할퀴고, 교묘한 정치 심리전을 펼치고 있는 1박 2일의 모습에 실망했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1박 2일에 실망하고 있고, 강호동 사태 이후로 1박 2일의 어떤 내용도 가식적으로 느껴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렇다고 런닝맨을 보려하니 똑같은 것만 반복하는 모습이 예전 X맨에 멈춰있기 때문이다. 


인순이로 인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는 나가수는 이번 기회를 잘 활용해야 할 것이다.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고, 마지막 기회이기도 하다. 아무쪼록 명예졸업 전까지 인순이의 주옥같은 노래들과 감동적인 무대를 계속 보고 싶다. 
 
  • 김주현 2011.08.23 08:22

    공감합니다. 인순이씨에 대한 지난 포스팅도 잘 읽었습니다. 링딩동 정말 놀랍더군요. 아버지 무대를 보고 저는 솔직히 제 아버지는 생각나지 않았습니다. 내 아버지에 대한 감정 이입도 없었구요. 하지만 정말 무대는 최고였습니다. 인순이씨의 약간은 굴곡진 과거가 안타까워서도 아닙니다/ 그냥 그 무대, 인순이씨의 파워에 감동을 받았습니다. 이런 노래도 있구나, 사랑 노래가 아니어도 애절할 수 있구나. 이렇게 노래 한곡을 아름답게 뽑아 낼 수도 있구나. 정말 감동 그 자체였습니다.

  • 하륜 2011.08.24 14:21

    글 정말 잘쓰시는군요.

    잘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