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국내여행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배려 없는 아울렛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에 다녀왔어요.

비가 엄청나게 내리는 날이었는데요, 거북이 운행을 해서 겨우 도착했답니다.

비가 오면 사람이 많이 없겠지 싶었지만, 비가 와도 쇼핑을 하려는 사람들이 꽤 많더군요.

유모차는 인포메이션에 가면 빌려주는데요, 저희는 가져갔습니다.

푸드코트 옆에 보면 인포메이션이 있는데요,

이곳에 가면 유모차를 빌릴 수 있습니다. 또한 홈페이지에서 미리 회원가입을 하고 쿠폰북 교환권을 출력해가면 쿠폰북도 받아볼 수 있는데요, 이곳에서 쿠폰북을 교환하면 됩니다. 사진을 찍으려 했더니 빛의 속도로 숨더군요. 미쳐 숨지 못하고 찍히신 분은 제게 와서 사진 확인 후 삭제를 요청하셔서 삭제하고 다시 찍었습니다.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은 대부분 사진 촬영을 금지하고 있었는데요, 카메라 가져가면 약간 바보 되는 분위기라 안가져가는게 좋을 것도 같습니다. 쇼핑만 하고 가라는거죠.

쿠폰북은 이렇게 생겼는데요, 별 쓸모는 없습니다.

엄청 많이 살 분이라면 약간의 도움이 되겠지만, 사용하려고 해도 몇백만원 이상 사면 10%할인같은 조건이 달려 있어서 별로 도움은 안됩니다. 얌차이나에서 밥 먹으려면 1인당 2만원 가량의 세트메뉴를 시킬 경우 탄산음료 무료입니다. 그냥 포스팅하려고 받아보았습니다. 얼마 전 하와이에서 와이켈레 쇼핑몰에 다녀왔을 때는 쿠폰북이 꽤 쓸모 있었고, 사진 촬영도 자유로웠고, 직원들도 친절했는데, 같은 첼시 아울렛이면서 참 운영을 못하는 것 같습니다.

비가 올 때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는 구조로 되어 있었는데요, 처마의 크기는 왕복으로 한사람씩 지나가기 약간 벅찬 공간이었고, 그나마 상점하나마다 중간에 공간이 있어서 비를 맞을 수 밖에 없는 구조였습니다. 더 황당한 건 지하주차장에서 지상으로 올라오는데 계단 밖에 없다는 것이었죠. 보니까 애들이랑 같이 오는 가족단위 손님들이 많던데 이에 대한 배려는 전혀 없는 듯 싶었어요. 놀이방이라도 하나 만들어두면 편하게 쇼핑할텐데 말이죠. 

구찌, 버버리, 페라가모등 다양한 명품 매장들이 들어서 있었는데요, 가격은 그렇게 싸진 않았습니다.

물론 신상은 할인이 거의 없고, 재고가 할인폭이 좀 있는데 정말 잘 건져야합니다.

리바이스 쇼핑몰을 3년간 운영했었는데 전 세계의 아울렛을 다 뒤지고 다녔었죠. 물론 나중엔 왕도매를 뚫긴 했지만, 초반엔 아울렛을 찾아서 아도치는게 그마나 좀 원가를 줄이는 방법이었습니다. 지금도 역시 그 가격에 판매하고 있었는데,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은 좀 비싼 느낌이 들더군요. 제가 간 날이 큰 세일이 끝난 시기였는지 싸고 좋은 제품을 찾기는 어려웠습니다.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도 한번 들려볼 예정인데 거긴 좀 괜찮았으면 좋겠네요.

8월 말까지 하겐다즈 커피 쿠폰을 주고 있는데요, 역시 출력해가서 커피를 한잔 마셨습니다.

푸드코트가 가장 맘에 들더군요. 크고 깔끔하게 잘 해 두었습니다.

가격에 비싸다는 것이 흠이긴 하지만 고속도로 휴게소보단 나은 것 같습니다.

여기 저기 사고 치고 다니는 다솔 군 때문에 힘들었지만,

아내가 넘 즐겁게 쇼핑을 해서 온 보람이 있었습니다.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이 생긴지 좀 시간이 지나서 그런지 서비스 부분에 있어서 기분 나쁠만한 것들이 있더군요.

초심을 되찾고 진짜 프리미엄 아울렛으로 거듭나길 기대해봅니다.

악성 재고만 세일만 하지 말고, 좋은 제품을 좀 들여놓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