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월화드라마 뭐 볼까? 신의 vs 해운대 연인들 vs 골든타임 그리고 응답하라 1997

이종범 2012. 8. 23. 07:30


현재 월화드라마의 지존은 골든타임이다. 이성민 신드롬을 만들어내며 성민타임이라고 불릴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의학 미드를 보는 것처럼 에피소드 중심으로 매회 하나의 에피소드가 끝나고 캐릭터들간의 관계가 형성되어 가는 골든타임은 시즌제도 노려볼만한 소재를 가지고 있다. 요즘들어 의학에 관한 드라마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그 중에 골든타임이 가장 디테일하고 어렵지만 이해하려 노력하며 보게 되는 드라마이다. 

다만 너무 디테일하다보니 시청층이 좁아진다는 단점도 있다. 감동 중심의 스토리나 사회 문제 현상 중심의 스토리 또한 너무 무거운 소재가 될 수 있다는 문제점도 있다. 사람의 생명이 왔다 갔다하는 중증외상센터의 이야기다보니 극단적인 상황을 연출할 수 밖에 없고, 가벼운 소재를 다루기에는 너무도 쌩뚱맞은 경우가 있다. 최근 산탄총에 맞은 삼각관계의 연인들을 알아보기 위해 의사가 치료하는 척하며 이것 저것 물어보는 것은 생각없이 보면 재미있는 장면일 수 있지만 응급실에 있는 환자들의 가족들이 보면 분개할 장면일 수 있다.

시청률이 계속 오르고 있지만 아직 만족할만한 시청률은 아니다. 빛과 그림자는 30%대의 시청률을 견인했었고, 그 뒤를 이어받은 추적자(타방송이지만) 또한 20% 후반의 높은 시청률을 만들어갔다. 하지만 지금의 양상은 골든타임이 치고 올라갈 수 있었는데 신의에 발목을 잡히고 있는 모습이다. 14%대의 시청률로, 총 20부작 중 현재 13회까지 마쳤다는 것을 보면 2/3를 지나온 시점에 만족할 수 없는 시청률이다.

뒤를 바짝 쫓는 신의

이는 신의에게도 굴욕적인 시청률이긴 하다. 골든타임은 상대적으로 높은 시청률을 올리고 있다고 볼 수 있고, 신의가 타이밍만 놓치지 않았다면 지금의 시청률도 힘들 수 있었다. 런던올림픽 기간 동안 무리해서라도 계속 방영하여 시청률을 유지할 수 있었지만 신의의 기본 내공은 절대로 무시할 수 없다.

 11%대의 시청률로 아직 초반인 신의는 시간이 흐를수록 시청률이 오를 것이라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우선 골든타임의 시청 타켓층은 한정적이다. 20~30대를 주요 시청층으로 둘 수 밖에 없다. 전문 용어가 너무 많이 나오고, 스토리 자체가 너무 무겁기 때문이다. 해운대 연인들는 뒤에 이야기하겠지만 포지셔닝을 너무 못했고, 가벼움의 극치를 달리기에 10대와 40대 이상의 시청층을 잡을 드라마는 현재 신의밖에 없기 때문이다. 

다만 신의의 모습에서 태왕사신기의 냄새가 너무 많이 난다. 또한 김희선이 너무 튀어서 쌩뚱맞은 느낌이 많이 난다. 오랜만의 복귀작이기도 하고, 컨셉 자체가 수백년을 거슬러 올라온 현대인을 대변해야 하기 때문에 튀어야 하겠지만, 목소리가 너무 튀어서 극에 몰입하기 힘들다. 김희선의 목소리는 너무 쨍쨍하게 잘 들리고, 다른 배우들의 목소리는 다들 중저음이라 볼륨을 높혀도 무슨 말인지 알아들을 수가 없다.

그럼에도 신의가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이유는 SF 사극이라는 점이다. 우선 액션이나 에니메이션은 남성들의 눈을 잡기에 충분했다. (다만 역시 CG는 너무 어설펐다) 음공과 화공을 가지고 있는 인물들이 등장하는 것도 열혈강호나 바람의 검객같은 무협만화 같은 느낌을 가져다 준다. 또한 2012년에서 온 캐릭터가 있다는 것도 극의 재미를 한껏 올릴 수 있는 부분이다. 이 부분은 요즘 트렌드인 것 같기도 하다. 옥탑방왕세자는 성공했고, 닥터진은 실팼는데, 신의는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 닥터진의 실패를 보고 배울 점은 좋은 소재를 가지고도 무겁게 다가서면 실패할 수 밖에 없다는 점이다. 옥탑방 왕세자처럼 말이 안되도 재미와 흥미 위주로 가볍게 가는 것이 소재를 잘 살릴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신의 또한 현재로서는 말이 안되는 설정들을 많이 해 두었기에 아예 가볍게 가는 것이 극을 살리는 최선이 아닐까 싶다. 우려스러운 것은 실제 역사를 줄기로 펼쳐 나가고 있기에 리얼리티를 살리는 순간 닥터진과 같이 역사 그대로 가던가 반전을 넣던가 둘중에 하나를 선택하는 싱거운 스토리가 될 수 있다. 

가벼움의 극치, 해운대 연인들


해운대 연인들은 철저히 캐스팅 미스이다. 유천과 수지가 나왔으면 충분히 뜰 수 있는 소재를 가지고 있으나 김강우와 조여정이 하기엔 시청 타켓층이 너무도 낮다. 스토리를 보면 10대 초반을 노린 드라마이다. 패러디의 엉성함과 과잉, 극단적인 캐릭터 설정, 폭력과 선정적인 부분을 강조하여 말초적인 자극을 주는 해운대 연인들은 20대 이상만 되도 보기 민망할 정도로 손발이 오그라들게 만든다. 물론 필자처럼 30대임에도 그런 유치한 스토리를 매우 좋아하는 사람도 있지만 타겟층이 10대인데 주인공은 30대로 해 두었으니 아이돌이 아쉬울 따름이다. 

그럼에도 아무 생각없이 가볍게 드라마를 보고 싶다면 골든타임이나 신의보다는 해운대 연인들이 제격이다. 갑자기 기억상실증에 걸린 이태성이 조폭을 위해 싸우는 액션신이 기대되는 다음 주인데, 개연성이 없는 스토리가 해운대 연인들의 매력이기도 하다. 갑자가 박하사탕 패러디를 하고, 쇼생크탈출과 개그콘서트의 감수성 패러디까지... 

집에 케이블이 나온다면..응답하라 1997


월하드라마는 아니고 화요일 드라마이지만 집에 케이블이 있다면, 혹은 TVING에 가입했다면 응답하라 1997을 강추한다. 위 3개의 드라마를 모두 다 합친 것보다 더 재미있고, 잘 만들었다. 디테일에 있어서는 모든 배경음악과 소품들을 1997년에 맞춰놓은 것이 골든타임보다 더 디테일하고, 역사에 있어서는 1997년을 그대로 재연해놓은 것이 뒤죽박죽해 놓은 신의보다 낫다. 에이핑크의 정은지와 슈퍼스타K의 서인국, 인피니트의 호야까지 아이들을 깔고 있는 것은 해운대 연인들의 캐스팅 능력보다 낫다. 

위의 세 월화드라마에게 다행인 것은 응답하라 1997은 11시부터 시작한다는 점이다. 10시부터 시작했다면 분명 시청률에 타격을 입었을 것이다. 응답하라 1997은 무조건 본방사수이니 말이다. 주 타켓층은 1997년을 살아온 30대이지만, 캐스팅을 아이돌로 하여 10대까지 아우르고 있다. 만약 응답하라 1997이 공중파에서 월화드라마로 했으면 30%대가 넘는 시청률을 보여주었을 것이다. 정말 감성 돋는 최고의 드라마이다. 

추천하는 월화드라마는 본방사수 골든타임, 응답하라 1997, 재방 신의, 몰아보기 해운대 연인들. 이렇게 추천할 수 있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