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드라마의 제왕, 시청률 부진 이유는 멜로 부재?

이종범 2012. 11. 20. 07:52

드라마의 제왕을 보며 드라마의 세계에 대해 모르던 부분을 알게 된 것이 많이 있다. 드라마 국장의 파워나 뒷돈이 오가는 모습, 보이기에는 여유롭고 재미있는 드라마이지만 그것을 만들기까지는 전쟁과 같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들 말이다. 또한 연예계가 진흙탕이라는 뜻도 조금은 알게 되었다. 예전에 온에어를 본 이후 새롭게 드라마 현장을 이해하게 된 드라마이다. 

드라마의 제왕을 재미있게 보는 이유도 드라마가 어떻게 만들어지는 지에 대해서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을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 한 채널에서 24시간 밀착취재를 하며 홈쇼핑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에 대한 방송을 본 적이 있다. 비하인드 스토리는 시청자들에게 현장 속으로 들어가게 함으로 재미를 더해 주는 것 같다. 드라마의 제왕은 그런 면에서 성공했다고 볼 수 있다.

드라마 작가의 삶과 제작사의 고충, 서로 혈투를 벌이는 일들이나 겉으로 친해보이는 모습들은 상상했던 것 이상의 모습이었다. 최근에 SM의 주가가 연일 하락하는 것도 드라마의 제왕에서 이야기하는 것과 맞물려 이해가 되고 있다. 단순해 보이는 엔터테인먼트 산업은 그 어떤 산업보다 복잡 미묘한 것 같다.

하지만 이렇게 현실을 비판하고 잘 꼬집어 들어감에도 불구하고 시청률 부진에서 빠져나오고 있지 못하고 있다. 연일 7%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드라마의 제왕은 울랄라부부의 10%에도 밀리고 있고, 1위를 달리고 있는 마의는 16.8%로 그 격차가 상당하다. 마의가 종영되기 전까지는 이 격차를 줄이기 힘들어보인다. 

그 이유는 드라마의 제왕이 더 잘 알고 있는 듯 하다. 드라마의 제왕에서 어제 패자의 역습편을 방송했다. 어제의 핵심은 작가를 누가 데리고 있는냐에 있었다. 이고은 작가는 신인 작가로서 작품이 들어가자 버림받고 마는 그런 존재였다. 이런 일이 비일비재하다고 하니 작가라고 나오는 것을 봐도 이제 별반 믿음이 가지 않게 되었다. 다행히도 드라마 국장이 비리로 구속되는 바람에 새로운 드라마 국장이 와서 이고은 작가가 복귀 되었으나 느와르라는 장르를 가지고 있는 경성의 아침은 멜로로 바꾸라는 압력을 받게 되고, 수정 작가까지 붙이게 된다. 이를 계기로 이고은 작가는 제국 엔터테인먼트의 도움(?)을 받아 위약금을 내고 계약을 파기하기까지 생각하게 된다. 

이 때 멜로로 바꾸라는 이유는 통속이 이미 사람들에게 먹혔기 때문이고, 6,7회부터 나오는 러브라인을 1회에 넣어야 시청률이 오른다는 것 때문이었다. 그러나 장르를 바꾸는 것은 드라마가 아니라는 이고은 작가의 신념에 의해 엔서니 김과의 의견이 충돌하게 되고, 제국 역시 이 기회를 틈타서 엔서니를 무너뜨리고 이고은 작가를 이용해먹으려 한다.

드라마의 제왕을 보면 1회부터 지금까지 러브라인이 없었다. 엔서니 김과 이고은 작가의 멜로 라인이 이어질 듯 하지만 아마도 6,7회부터가 아닐까 싶다. 드라마의 제왕이 PPL도 비판하고 작가 교체부터 장르 보존까지 지켜려다보니 돈버는 드라마는 못 만들게 된 것 같다. 반면 울랄라 부부나 마의를 보면 첫회부터 러브라인을 가지고 나와서 인기를 몰고 있다. 마의는 아역부터 러브라인을 넣었고, 공주까지 러브라인에 들어와 삼각관계를 형성한다. 마의와 공주의 러브라인. 있을 수 없는 일이지만 판타지를 갖게 만듦으로 재미를 더해주었다. 울랄라부부는 불륜을 미화시켜 영혼을 바뀌게 하는 일까지 서슴치 않았고, 지금 스토리는 처음의 신선함은 없어진 체 불륜에 불륜만 거듭하고 있을 뿐이다. 그럼에도 드라마의 제왕보다 시청률이 많이 나오고 있다. 

이제 곧 드라마의 제왕의 역습이 시작되지 않을까 싶다. 패자의 역습과 같이 엔서니 김과 이고은 강현민의 삼각관계가 그려진다면 사람들은 더욱 드라마의 제왕 쪽으로 기울지 않을까 싶다. 반면 아쉬운 점은 왜 우리는 새로운 장르를 받아들이기보다 멜로에만 열광하는가이다. 시청자를 설득하긴 힘들겠지만, 드라마의 제왕이 앞으로도 드라마 세상에 일침을 가해주며 신선한 충격을 가져다주기를 기대해본다. 진심은 통하는 법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