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그녀들의 완벽한 하루, 어디서 많이 듣던 이야기인데...


채널을 돌리다 우연히 보게 된 KBS의 드라마 스페셜 연작시리즈인 "그녀들의 완벽한 하루" 보는 내내 어디서 많이 들었던 이야기인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니 확신했다. 그건 내 주변 이야기였다. 이 드라마가 일본 드라마를 표절했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하지만 표절 여부를 떠나 현실에서 분명히 일어나고 있는 일이고, 매우 현실과 가깝게 쓰여져서 놀랐다. 

믿을지 모르겠지만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한번 쯤은 들어보고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다. 특히 부유층들이 사는 곳에서는 더욱 심하다고 들었다. 나 또한 두 아이의 부모로서 이런 일이 남의 일 같지가 않다. 그녀들의 완벽한 하루를 보면 맞벌이인 부부가 아이를 유치원에 보내게 되는데 아이를 돌볼 틈이 없어서 유치원 재등록도 놓치고, 아이가 청력을 잃을 수 있는 독감에 걸렸는데도 집에서 일에만 사로잡혀 살아가게 된다. 그러다가 엄마인 정수아가 회사를 그만두게 되고, 유치원을 알아보다가 2009년에 등록해 두었던 하나 유치원에 들어가게 된다. 



하나유치원은 월 200만원이나 하는 사립 영어 유치원으로 들어가는 것도 힘든 곳이다. 그곳에 온 정수아는 엄마들의 커뮤니티에 적응하지 못하고 아이마저 왕따를 당하게 되는 일을 겪게 되면서 나오는 에피소드들이 1회에서 나왔다. 총 4부작으로 그 안에서의 엄마들의 치맛바람과 치열한 교육열에 대한 이야기들이 나올 예정이다.

1. 맞벌이 부부의 현실

 

우리나라는 뭔가 이상한 구조로 가고 있다. 맞벌이가 점점 많아지고 있는 것이다. 같이 살자고 결혼해 놓고 결혼하자마자 서로 떨어져 지낸다. 오피스 허즈번드와 오피스 와이프를 둔 체 말이다. 이는 결혼할 때 이미 예정된 것이다. 남자는 집을 해오고, 여자는 집을 채울 혼수를 준비해 오는 것이 우리나라 결혼 관례이다. 새로운 가정을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것이지만 집이 워낙 비싸다. 서울의 집 값은 30평 아파트가 7~8억을 넘으니 이는 연봉 1억이어도 하나도 쓰지 않고 7~8년을 모아야 하는 금액이다. 전세도 30평 아파트가 3~4억정도 한다. 요즘은 전세난이라 더 비싸졌을지도 모른다.

그러다보니 요즘 결혼 풍속은 남녀가 전세를 반씩 내고 혼수는 따로 하지 않기도 한다. 그래도 한 사람 당 2억씩은 내야 하는 것이다. 말이 2억이지 2013년 대기업 대졸 초봉이 3695만원이라고 하는데, 그럼 5년을 하나도 안쓰고 모아야만 가능한 금액이다. 맞벌이로 말이다. 그러니 맞벌이를 할 수 밖에 없고, 죽어라 할 수 밖에 없다. 

2. 유치원의 현실


 

나라에서 육아 지원을 해 준다고 한다. 나 역시 그 혜택을 받고 있다. 보통 어린이집을 다니고 난 후 유치원을 다니게 된다. 그런데 이게 또 레벨이 있다. 어린이집은 아이를 맡아서 돌봐주는 보육시설이다. 보통 만 1세에서 만3세까지 다니게 되고, 이후에는 유치원에 다녀야 한다. 어린이집에서는 특기활동이라는 것이 있어서 체육과 음악, 영어등을 가르쳐주기도 하지만 체계적이지는 않다. 그래서 이 연령대 아이들을 위해 놀이학교라는 것이 생겼다. 놀이학교는 과목이 있어서 체계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한다. 비용은 보통 월 80~100만원 정도 한다. 어린이집은 국가에서 지원을 해주어 연령별로 다르지만 22만원~30여만원까지 지원을 받아 거의 무료로 다닐 수 있다. 내는 금액은 소풍갈 때나 특기활동 비용만 나간다. 이 또한 강남은 몇십만원을 더 내야 하고, 내가 사는 지역은 5만원정도만 더 내면 된다. 큰 부담없이 보낼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놀이학교는 국가 지원을 받지 못한다. 학원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월 80~100만원을 내야 한다. 

유치원 또한 공립과 사립으로 나뉘고, 영어유치원이라는 곳이 있다. 공립은 서울의 경우 각 구마다 몇개가 없다. 거의 수천대 일의 경쟁률을 가질 수 밖에 없고 만약 되면 로또를 맞은 것이나 다름없다. 월 40만원 정도의 비용이 들어가는데 22만원은 지원을 받기 때문이다. 그래서 보통 보내는 곳이 사립 유치원이다. 보통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가 기본인데 비용은 월 60~70만원 정도 된다. 22만원의 지원을 빼면 월 38~48만원 정도 드는 것이다. 맞벌이 부부의 경우는 퇴근 시간이 있기 때문에 오후 6시나 8시까지 맡기기도 한다. 이럴 경우 가격이 물론 올라간다. 월 80~100까지도 올라가게 된다. 



그리고 영어유치원이 있다. 영어유치원은 최저 월 100만원에서 시작하고, 드라마에서 나왔던 하나유치원은 200만원이었다. 물론 학원으로 분류되어 국가 지원금은 받지 못한다. 놀이학교를 초등학교 입학 전까지 다니게 하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놀이학교 다음 코스로 보통 영어 유치원을 보내곤 한다. 놀이학교 보내다가 어린이집이나 일반 유치원에는 보내기는 눈이 너무 높아져서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재미있는 것은...아니 어이없는 것은 어린이집, 놀이학교, 유치원, 영어 유치원 모두 자리가 없다. 수십대 일의 경쟁률을 뚫어야 하고 드라마에서와 같이 보통 대기 100번은 그냥 넘어간다. 유치원에서도 추첨을 할 때 대기 100번까지만 뽑고 나머지는 아예 뽑지도 않는다. 저출산이라고 아이를 낳으라 했는데 교육 시설은 턱없이 부족한 것이다. 

3. 엄마 커뮤니티의 현실

 

드라마의 본격적인 이야기다. 내 주변에도 이런 일이 있었다. 엄마들이 선생님에게 수백만원짜리 백을 사주기로 했는데 그걸 거부하자 커뮤니티에서 왕따를 시켜서 결국 이사까지 가게 되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드라마에서 이 케이스를 제보받은 것이 아닐까 할 정도로 놀랍게 비슷했다. 어떤 엄마들의 모임은 아이들이 이제 4살인데 SKY라고 한다. 드라마가 아니라 현실에서 일어나는 일이다. 

그래서 드라마가 너무 현실적이라 생각된다. 치맛바람이야 예전부터 있어왔던 것이지만 이제 그게 너무 밑으로 내려왔다. 어린이집부터 심지어 산후조리원부터 이런 커뮤니티가 생기니 말이다. 커뮤니티가 생기는 것이야 소통과 정보 교류를 위해 필요하지만 모든 문제의 발단은 여기서부터 비롯된다. 자신의 아이를 왕따 당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애초에 한 아이를 엄마 커뮤니티에서 정해서 왕따를 시키며 왕따를 시키는 무리에 자신의 아이를 넣어 안전을 확보하려고 한다. 정말 이런 일이 일어나냐고? 레알. 


그녀들이 완벽한 하루는 일본 드라마 표절이 아니라 현실을 표절했다. 일본 사립 학교가 어쩌니 저쩌니해도 지금 현재 유치원의 상황이 바로 드라마와 동일하기 때문이다. 일본 드라마와 똑같다면 그것은 그녀들의 완벽한 하루가 표절한 것이 아니고 일본 사회를 우리나라가 그대로 표절했기 때문일 것이다. 

두 아이의 부모이고 육아를 하고 있는 입장에서 그녀들의 완벽한 하루에 나오는 이야기들은 너무나 가슴에 와 닿았다. 아이 교육에 대해 고민을 하는 내게 한 분이 조언을 해 주었다. "부모가 욕심을 버리면 됩니다"라고 말이다. 그렇다. 결국 부모가 자식 잘되라고 하는 일이라 하지만 그것이 욕심이고, 아이를 망치는 길일지도 모른다.

내 아이들은 내가 호랑이 흉내만 내도 깔깔대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웃음을 짓는다. 그런 순수함과 아름다움을 부모의 욕심으로 그늘지게 만들기보다는 욕심을 버리고 그 순수함과 아름다움을 지켜주는 것이 더 낫지 않을까 싶다. 그녀들의 완벽한 하루가 던져줄 메시지가 기대된다. 과연 그 끝은 어떻게 될 것인가, 또 이런 드라마같이 이상한 현실에 어떤 대안을 마련해 줄 것인지 앞으로 남은 3회를 보며 찾아보아야겠다.  

  • 에나 2013.02.25 07:46

    저도 유치원 보내는 엄마로써 이 드라마 내용에 관심이 많이 가더군요..
    정확히 우리 현실을 찝어 내셨네요..
    저는 서울은 아니지만 제가 사는 동네도 좋은 유치원은 대기에 추첨까지 해서 들어가야 하더라구요.
    참..유치원부터 이러니..중 고 등학교땐 어떻게 키워야 하나 싶네요..

    나때만 해도 그러진 않았던거 같은데..

    점점 세상살이가 힘에 겨워지는 거 같네요.

    좋은글 잘봤습니다.

    • BlogIcon 이종범 2013.02.25 08:28 신고

      감사합니다. 우리 사회의 단면을 보여주는 드라마인 것 같아 보는 내내 마음이 씁쓸하더군요. 유치원부터 이미 인생이 결정된 것처럼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