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예능

혼수의 자격이 된 남자의 자격, 축복을 강요한 남격


남자의 자격에서 윤형빈 특집을 다루었다. 왕비호 캐릭터로 남격에 입성하여 막내 캐릭터로 지금까지 주목받지 못하다가 처음으로 잡은 주인공 자리가 남격 사상 최악의 상황으로 몰고갔다. 마땅히 축복받아야 할 결혼인데, 남자의 자격 때문에 신혼 여행 내내 악플로 시달렸을 것 같다. 화환 대신 쌀을 받아 370kg의 쌀을 기부했음에도 불구하고 남자의 자격으로 인해 최악의 상황으로 빠져들었다. 

남자의 자격에서는 막내 윤형빈의 결혼을 축하하기 위해 다른 멤버들이 혼수를 복불복으로 게임을 통해 사주는 것을 방영했다. 윤형빈-정경미 커플은 혼수 리스트를 적어왔고, 번호를 선택하여 걸린 혼수 품목을 윤형빈과의 게임 대결을 통해 이긴 사람이 사는 것이었다. 그런데 문제는 그 혼수들이 너무 고가라는 것이었다. 쇼파는 돌쇼파로 90만원대, 커피머신은 250만원대, 김치냉장고는 160만원대의 제품이었다. 이는 이윤석과 이경규, 김태원이 게임에서 져서 카드로 사 주었는데, 카드 또한 미리 정경미가 걷어서 모아 놓고 사행성 게임을 하듯이 게임을 했다는 것이 문제였다.


미리 카드 케이스까지 준비가 되어 있었던 것으로 보아 모든 기획은 남자의 자격에서 한 것이다. 그리고 시킨대로 정경미는 카드를 걷었지만 모든 비호감적인 이미지는 혼자 다 짊어지게 되었다. 50만원, 100만원, 250만원의 커피머신을 고를 수 있는 기회가 있었음에도 커피 맛이 맛있다는 이유로 250만원짜리 커피머션을 샀는데 이 또한 정경미의 주장대로 산 것으로 방송에서는 나왔다. 그리고 250만원짜리를 들고 왔을 때 이경규의 표정은 정말 리얼 그 자체로 어이없는 표정이었다. 실제로 누가 당해도 어이없는 상황이긴 했다. 여러 선택의 여지가 있었음에도 최고가로 사오는 것은 웃길려는 것보다는 사심이 들어간 욕심이었기 때문이다.

이경규도 예상치 못했던 것이 250만원짜리를 가지고 오면 주례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을 했는데, 정말 250만원을 들고 오니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분위기는 너도 당해보아라는 식으로 흘러갔고, 김태원이 김치냉장고에 당첨되었을 때는 330만원짜리까지 있는 김치냉장고에 대해 다들 환호했다. 정경미가 최고가를 골랐기 때문에 이번에도 당연히 최고가를 고를 것이라고 생각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런 과정 속에서 윤형빈-정경미 결혼을 축복하자는 의미로 만든 방송이 남격 사상 최대 위기이자 윤형빈-정경미 부부의 이미지에도 큰 타격을 안겨주었다. 남격이 합창단 시리즈를 또 한다고 했을 때도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남격이 그동안 쌓아왔던 긍정적인 이미지를 한번에 올킬시킨 방송이었다.


웨딩레지스트리라는 문화는 국내에는 익숙하지 않은 문화이다. 미국에서 주로 하고 있는 문화로서 국내 정서에는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또한 혼수는 부부끼리 마련하는 것이지 남이 사주고 하는 것은 공감할 수 없는 부분이었다. 선물을 해 줄 수 있다고 해도 설정 자체가 선물이 아니었다. 카드를 압수하여 걸고, 게임을 통해 돈이 오고 가는 사행성이었다. 그것도 한판에 250만원짜리 도박말이다. 도박은 딸 수 있는 기회라도 있지만 이건 이기면 본전이고 지면 돈 뜯기는 강제성이 강한 불공평한 게임이었다. 또한 서민들의 상식선에서는 위화감을 느낄 수 밖에 없는 금액이었다. 특히 온가족이 보는 방송에서 느꼈을 상대적 박탈감도 컸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웨딩레지스트리를 많이 못받았다고 섭pd의 몸을 수색하여 카드를 압수하는 정경미의 모습은 최악의 장면이었다.

이 모든 것에 대해 섭pd는 "아무 할 말이 없다"라고 대응했고, 결국 모든 총대는 윤형빈-정경미가 져 버리고 말았다. 차라리 오해였고, 대본에 의해 윤형빈-정경미가 행동한 것이고 아무런 잘못이 없다고 쉴드라도 쳐 주었으면 남격만 욕 먹고 말텐데 방송 내내 멤버들에게 돈을 뜯어내어 축복을 강요하며 시청자에게도 내내 결혼식을 보게 함으로 축복을 강요받았다. 지금까지 결혼하면서 이렇게 축복받지 못하고 결혼한 커플은 최근에 처음인 것 같다. 



이는 무한도전의 하하 특집과도 비교되었다. 무한도전의 멤버 사랑은 지나칠 정도이다. 하하의 결혼 때도 마찬가지로 혼수마련 게임을 진행했지만 그 금액은 실은 쌀을 기부하는 금액이어서 좋은 일에 기부하고 축복도 받고 하하의 비호감 이미지도 어느 정도 상쇄하는 효과를 주었었다. 반면 윤형빈-정경미의 경우 위에 열거한 문제들로 인해 왕비호가 진짜 비호감이 되어버리고 말았다. 예전에 동방신기나 슈퍼주니어를 욕하고 팬들에게 욕 먹는 차원의 비호감이 아닌 것이 가장 큰 타격인 것 같다. 

이미 여론도 모든 화살이 윤형빈-정경미 부부에게 쏟아졌는데, 남격은 나 몰라라 하고 있으니 참 안타까울 뿐이다. 초반에 대응만 잘 했어도 이렇게까지 여론이 형성되지는 않았을텐데 말이다. 프로포즈까지 남격에서 받은 마당에 결혼까지 모두 남격에서 보여주겠다는 욕심이 낳은 참담한 결과인데 이에 대해 할 말 없다는 식의 대응은 너무 무책임한 것이 아닌가 싶다. 방송을 자세히 보면 모든 것이 철저히 준비되어 있었기 때문에 각본에 의해 움직인 것으로 판단된다. 250만원짜리 커피머신을 선택한 것도 정경미의 선택으로 나오긴 했지만 작가의 선택일수도 있다. 이경규의 멍 때리는 리엑션도 방송의 재미를 위해 의도된 리엑션일 수 있다. 그런데 그런 여지를 "할 말 없다"고 일축해버리면 결국 그 모든 잘못은 윤형빈-정경미에게 돌아올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친구에게 혼수 선물 해 주려면 250만원짜리 커피머신 정도는 해 주어야 한다는 식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여지가 있는 내용이었고, 웨딩레지스트리라는 생소한 외국 문화를 왜곡하여 카드를 강제로 빼앗아 예비 부부가 사달라는 것을 사주어야 하는 문화로 보여준 남격은 이번 방송에 대한 해명 및 사과 그리고 무엇보다 축복 받아야 마땅한 결혼을 망쳐놓은 것에 대한 윤형빈-정경미 부부에 대한 사과를 해야 할 것이다.
  • BlogIcon 또만났네 2014.07.03 11:37 신고

    안녕하세요. 블로그 내용이 좋아서♡ 메타블로그 서비스인 블로그앤미 (http://blogand.me) 에 등록했습니다. 원하지 않으시면 삭제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