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예능

아빠 어디가, 엄마가 지켜보고 있다.

"아빠 어디가"가 날로 재미있어지고 있다. 초반의 약간의 우려를 없에고 벌써부터 아빠 어디가에 나온 아이들은 붕어빵의 아이들보다 더 빠르게 인기를 얻고 있다. 이에 긴장을 한 것인지 붕어빵의 아이들은 설특집 정글의 법칙K를 통해서 정글로 가게 된다. 원주민과의 만남이란 추억을 만들어주겠다는 취지지만 좀 위험한 것은 아닌지, 정글의 법칙이 너무 아이들을 우려먹는 것은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들게 만든다. 반면 아빠 어디가는 국내 여행이라는 공감대를 만들어내었다. 

어떤 부모든 아이와 함께 추억을 만드는 여행을 떠나는 것이 가장 바라는 점일 것이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아이와 여행을 간다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다. 주말을 이용해야 하는데 맞벌이의 경우는 꿈도 꾸지 못한다. 휴가가 있긴 하지만 휴가도 1년에 한번 밖에 없기 때문에 아이와 함께, 그것도 아빠와 함께 여행을 단 둘이 떠난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필자 또한 아버지와 단 둘이 여행을 떠난 것이 30년간 다니셨던 직장을 명예퇴직하시고 난 후 필자가 대학생이었을 때 유럽 여행을 같이 간 것이 처음이었다.


아빠 어디가는 아이들에게도 무척이나 좋은 프로그램이다. 스튜디오 안에서 작가들이 써 준 대본에 의해 몇시간동안 스트레스를 받으며 부모의 직장 체험을 하는 것이 아니라 여행을 가서 색다른 체험을 하게 되고 추억도 쌓게 되니 말이다. 요즘은 돈을 주고 농촌체험을 하러 가기도 한다. 여행을 간다는 것 자체가 힘들기 때문에 교육의 일환으로 가거나 치료의 목적으로 간다. 아토피 치유 캠프의 경우는 산속에 있는 절에 며칠 가 있는 것이 전부이다. 실제로 며칠 그곳에 있는 것만으로도 아토피가 개선되기도 한다. 필자의 아이들도 가끔 피부에 이상이 있을 때면 바로 짐을 싸들고 시골에 있는 처갓집으로 내려간다. 밭에서 토마토도 따 먹고, 포도도 따 먹으면서 흙을 밟고 뛰어다니고, 황토집에서 있다보면 3,4일이면 피부가 말끔해지곤 한다.

아빠 어디가에 나오는 아이들을 보면 대부분 영어유치원을 다니고 있고, 학원도 여러개를 다니고 있다. 초등학교를 다니고 있는 아이들은 이미 선행학습의 길로 들어섰을 것이다. 이런 스트레스받는 경쟁 사회로 이미 들어선 아이들에게 아버지와의 여행, 그것도 공기 좋고, 물 좋은 시골 동네로 간다는 것 자체가 아이들에게는 힐링일 것이다. 또한 아버지와의 관계도 더욱 좋아질 수 있으니 일거양득이다.


두번째 여행에서 가장 많이 달라진 부자가 있다. 바로 성동일 부자이다. 성동일은 첫번째 여행에서 가부장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성동일 또한 아버지에게 엄하게 교육을 받았다고 하니 애정을 표현하는 것이 서툴를 수 있다. 하지만 한번 여행을 한 후에 두번째 여행에서 보여준 모습은 첫번째 여행과는 사뭇 달랐다. 아이와도 많은 대화를 시도하고, 아이 또한 처음에는 아버지를 어색해했지만 이제는 말도 제법하고 아이다운 천진난만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첫회에서는 다른 아빠들은 모두 아이를 씻기고 재웠는데, 성동일만 그냥 잔 것과는 달리 이번에는 성동일만 아이를 씻기고 다른 아빠들은 추워서 그냥 재우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잘 때도 짧지만 여러 이야기를 나누었고, 알람까지 맞춰서 제일 첫번째로 일어나 반찬을 획득해 왔다. 첫번째 여행에서는 일어나지 않아서 감자에 김을 붙여 먹였는데 그와 비교하면 하늘과 땅의 차이가 났다. 


물론 여행으로 인해 더 친해진 것도 있지만 여기엔 방송을 지켜보고 있는 엄마의 힘이 컸다. 성동일은 방송 내내 엄마 이야기를 꺼냈는데, 씻길 때도 엄마가 양치질해야 한다고 했으니 얼른 씻으라 가자고 했고, 아침에 김성주의 텐트에 가서 약 올리면서도 엄마가 뭐라고 한다며 넌지시 계속 엄마의 존재를 드러내었다. 첫번째 여행 방송을 보고 성동일 부인은 정말 화가 났을 것 같다. 평소에는 그런다 해도 방송에까지 나가서 그런 모습을 보였으니 말이다. 게다가 다른 4명의 아빠들은 아이들을 잘 챙기고 친해보이는데 성동일만 그렇지 않았으니 많이 속상했을 듯 하다. 그래서 이번에는 극과 극의 모습을 보여준 것이 아닌가 싶다. 그럼에도 그런 현상은 많은 가부장적인 아버지들에게 하면 된다는 생각을 가져다 주었을 것이다. 성동일의 아이에게는 더없이 힐링이 되는 여행이 아니었을까 싶다. 그저 무섭고 화내고 엄격하기만한 아버지가 아니라 재미있고, 자신을 지켜주고 위해주는 아버지임을 더욱 느꼈을테니 말이다. 


이제 다음 여행이 또 기대된다. 이번 여행을 통해 또 여러 문제점들을 발견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특히 아침 반찬의 경우 이번에 성동일이 제일 먼저 갔음에도 불구하고 너무 단촐하게 가져왔다. 오히려 송종국과 윤민수쪽에 장어와 소세지, 계란등 진수성찬으로 차려 왔으니 말이다. 집에 가서 다들 한번씩 바가지를 긁히지 않을까 싶지만 그 또한 아버지와 자녀와의 관계를 개선시켜주는 효과를 가져오지 않을까 싶다.

아빠 어디가는 가족의 해체에 대한 메세지를 담고 있다. 세상이 각박해지다보니 아이들은 계속 경쟁속으로 빠져들고 태어나자마자 선행학습의 악순환에 빠져든다. 부모는 경제적 문제로 인해 맞벌이를 하게 되고, 바쁘다보니 아이와 함께 있을 시간은 더욱 없어지게 된다. 아빠 따로, 엄마 따로, 아이 따로 이렇게 오랜 시간 지내다보면 결국 가족의 해체라는 비극이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 이런 시대에 아이와 함께 여행을 간다는 컨셉은 많은 부모들에게 반성을 하게 해 주고 현실을 다시금 바라볼 수 있게 해주는 메세지를 가지고 있지 않나 생각된다. 단순히 1박 2일 아빠와 아이가 2,3주에 한번씩 다녀오는 것 뿐인데도 벌써 이런 가족이 뭉치는 효과를 가져오니 말이다. 

엄마가 지켜보는 가운데서의 아빠 어디가는 과연 어떻게 발전해 나갈 것인지 기대가 된다. 언제 한번은 엄마들도 나와서 가족이 모두 여행하는 모습도 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