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반전의 반전, 너의 목소리가 들려

이종범 2013. 7. 4. 09:11
수목드라마의 새로운 경쟁이 시작되었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게는 진검 승부의 찰라가 어제였던 것이다. 여왕의 교실이 본격적인 스토리 전개에 들어갔고, 칼과 꽃이 새롭게 시작했기 때문이다. 여왕의 교실은 너목들이 처음부터 우위를 선점한 채 갔지만 칼과 꽃의 새로운 시작은 너목들에게 부담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칼과 꽃의 첫회 시청률은 6.7%. 여왕의 교실은 9%, 너목들은 17.9%를 기록했다. 

너목들은 어제 방송에서 승부를 걸었다. 순식간에 수많은 스토리를 풀어내면서 1년 후라는 반전과 기억상실이라는 반전등 수많은 반전의 결과들을 보여주며 스릴러로서의 재미를 극대화시켰다. 지금까지 9회의 방송 중 가장 긴장되고 재미있었던 회가 어제 9회였기도 했다. 우선 네티즌들의 관찰력이 대단하다고 말할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지난 주에 날짜가 지나가는 부분에서 2012년이라는 부분이 나왔고, 그것을 토대로 회상신일 것이라는 이야기가 돌았다. 그리고 진짜로 어제 방송에서 회상신임이 밝혀졌다. 


너목들의 지난 8회까지의 내용은 모두 장혜성의 과거 회상신이었던 것이다. 민준국은 무죄를 선고받고 박수하를 죽이기 위해 계획을 세운다. 그것을 읽은 박수하는 장혜성을 보호하기 위해 일부러 민준국이 그런 것처럼 연막탄을 장혜성 집에 던지고 자신은 민준국을 죽이러 간다. 그러나 위험을 감지한 장혜성은 박수하의 휴대폰에 설치되어 있는 위치추적 어플리케이션으로 박수하를 찾아내고, 민준국을 죽이려던 찰라에 자신이 대신 칼을 맞게 된다. 민준국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박수하를 칼로 찔렀지만 차관우의 등장으로 그 칼을 들고 도망치게 된다. 차관우는 자책감에 국변을 그만두고 박수하는 장혜성을 떠난다. 그리고 어느 날 낚시터에서 민준국의 한쪽 손이 잘린체 발견되고 주변에는 그 때 민준국이 가져갔던 칼이 발견된다. 그리고 거기에서 박수하의 지문이 발견되며 지명수배자가 되고 만다. 

살인미수혐의였던 민준국은 살인이 된 것으로 잠정적 결론이 내려지고, 박수하는 살인자로 지목된 것이다. 그리고 박수하가 발견된 것은 시골의 한 마을이었고, 박수하는 이름도 바뀐 채 다른 이름으로 기억을 모두 지운 채 살아가고 있었다.



이 모든 스토리가 한 회에 나온 것들이다. 반전의 반전 또 반전이 일어나며 영화 한편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였다. 그리고 이 승부는 17.9%라는 결과를 가져오게 된 것이다. 여왕의 교실도 나름대로 승부수를 던졌다. 고나리의 만행이 밝혀지며 심하나의 무죄가 밝혀지고 고나리는 교실에 불을 지르려 하다 안되니 칼로 선생을 위협했다. 이를 마녀교사인 마여진은 칼을 손으로 잡아내며 고나리를 제압했다. 아이들의 캐릭터가 하나씩 자리잡으며 본격적인 스토리 전개에 들어간 여왕의 교실도 시청률이 소폭 올라 9%의 시청률을 올리게 되었다. 

하지만 칼과 꽃은 최대의 실수를 하고야 말았다. 천명이 9.6%로 막을 내렸는데 칼과 꽃은 6.7%로 시작하게 된 것이다. 칼과 꽃의 실수는 대사가 아닌 감정의 긴장감으로 승부를 보려 했기 때문이다. 칼과 꽃을 보면 거의 5초간 대사가 없는 장면이 자주 나온다. 연충과 연개소문은 과묵한 캐릭터이고 특히나 최민수와 엄태웅이 목소리를 잔뜩 깔고 무표정으로 일관하기에 보다가 졸음이 쏟아질 정도였다. 대사를 하지 않고 표정만 잡음으로 감정의 긴장을 강조하려 하였지만 우선 첫회이기에 어떤 캐릭터이고 어떤 내용인지 전혀 감을 못잡는 시청자들에게는 고통스런 시간일 뿐이었다. 첫회에서는 보다 스토리를 강조하고 캐릭터의 면면을 보여주어야 몰입도가 높아질텐데 고구려가 망했다는 장면 이후 다시 과거로 돌아가 연충과 연개소문의 대사 없는 표정 연기만 계속되니 내용도 모르겠고 졸립기까지 했다. 


어제가 진검 승부의 시작이었다면 오늘은 쐐기를 박는 날일 것이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시청률이 오늘 더 오를 것 같은 이유는 박수하가 왜 기억이 상실되었는지 이유를 밝히지 않았기 때문이다. 미리 뉴스를 보고 다른 사람의 마음을 읽어서 기억이 안나는 척 연기를 하는 것인지, 아니면 정말 어떤 충격에 의해 기억상실에 걸린 것인지가 궁금하고, 오늘 밝혀지지 않을까 기대감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민준국은 죽은 것인지 아니면 자신의 손목을 어떤 연유로 자르게 되었는지도 궁금하다.  

너목들의 고공행진이 기대되는 가운데, 수목드라마의 행보가 어떻게 될지 궁금해진다. 칼과 꽃이 좀 더 분발하여 새로운 재미를 가져다 주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