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황금의 제국, 스캔들이 오버랩되는 이유

이종범 2013. 7. 9. 08:42
황금의 제국이 3회째 방송되었다. 손현주가 4회까지만 지켜봐달라고 했던 황금의 제국. 4회까지 갈 필요도 없이 2회만으로 황금의 제국은 그 진가를 보여주었다. 물론 시청률은 아직 저조하지만 스토리는 벌써 흥미진진해졌다. 장태주는 사법고시에 한번에 1차 통과할 정도로 수재이다. 그러나 철거를 앞둔 건물에서 그의 아버지가 죽었고, 용역을 시켜서 건물을 철거한 것은 최민재였다. 아버지의 수술비가 필요했던 장태주는 학교 선배이자 부동산 업계에 있는 윤설희를 찾아가게 되고, 그곳에서 최민재의 수하인 조필두를 상대하여 돈을 얻어낸다. 최서원과 최민재의 친척간 왕자의 난이 일어나게 되고 여기에서 장태주가 핵심 땅을 갖게 된다. 그리고 그 땅을 가지고 딜을 하여 큰 돈을 손에 거머진 후 EDEN이라는 회사를 차려 부동산계의 거물로 탄생하게 된다. 어제 방송에서는 성진그룹의 난에서 패하여 감방에 갔던 최민재가 성진그룹의 아들인 최원재에게 접근하여 그를 조종하고 있었던 것이 밝혀지며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중이다. 



그런데 어디서 많이 본 듯한 느낌을 받았다. 바로 주말드라마인 스캔들이었다. 매우 충격적이고 부도덕한 사건이라는 부재를 달고 있는 스캔들. 제목만 보면 막장 드라마일 것 같지만 월메이드 드라마이다. 조재현과 박상민, 신은경의 연기는 극 전체를 이끌어가고 있다. 장태하는 태하그룹 회장이다. 그러나 그 전에 부인인 윤화영 아버지의 회사에 이름만 바꾼 것이다. 고아원에서 자란 장태하는 윤화영의 아버지 덕분에 성공할 수 있었으나 야망을 이루기 위해 윤화영의 아버지를 감옥에 넣고 아버지는 감옥에서 죽게 된다. 이후 물불 안가리는 태하건설 대표로서 황금의 제국 최민재와 같이 철거 주민들을 내쫓고 용역 깡패를 불러 몰아내는 일도 서슴없이 한다. 그러다 올림픽이 개최되고 이를 계기로 신도시 개발권을 따내기 위해 무리한 시공을 하게 된다. 건물은 부실공사가 되고 안정성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로 지어지게 된다. 그리고 건물이 붕괴하게 되자 폭발물이 설치된 것이라며 거짓말을 하고 그 건물안에 있던 한 아이가 죽게 된다. 그러나 사망 확인도 하지 않고 바로 철거하여 실낱같은 희망도 사라지게 된다. 

그 아이의 아버지는 하명근 형사였고, 하명근 형사는 자신의 죽은 아이를 덤프트럭에서 발견하며 오열을 흘린다. 그리고는 복수를 위해 장태하를 죽이려고 장태하의 집으로 가지만 5년간 아이를 숨겨왔던 윤화영의 아들을 유괴하게 된다. 그리고 시골로 내려가 그 아이가 자랄 때까지 키우게 된다.


스토리는 전혀 다른 드라마이지만 우선 성진그룹과 태하그룹은 모두 건설붐 때 건설업을 하고 있는 기업들이었다. 부동산불패의 신화를 써내려가며 우리나라 모든 경제를 이끌고 갔으며 온갖 비리도 함깨했던 건설. 황금의 제국은 그 제국이 무너지는 IMF 전 상황을 다루고 있고, 스캔들은 그 시작이었던 올림픽 때부터 시작한다. 

우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건설사 대표인 스캔들의 장태하와 황금의 제국 최민재가 닮았다. 각 캐릭터를 맡은 장태하의 박상민, 황금의 제국의 손현주는 연기에 있어서 박빙을 달리는 연기파 배우이다. 악역으로서는 박상민이 조금 더 잘 하는 듯 하지만 아직 최민재의 활약이 시작되지 않았기 때문에 좀 더 두고 보아야 할 것 같다.



황금의 제국에서 주인공은 아버지를 잃었고, 그에 대한 복수가 시작된다. 스캔들의 주인공은 아들을 잃었고, 그에 대한 복수를 시작했다. 이 두 드라마가 더 오버랩되게 만드는 이유는 조연 배우 때문인지도 모른다. 황금의 제국에서 최민재의 반대편에서서 최서윤을 보필하는 가신인 박진태와 스캔들에서 장태하와 대립되는 태하그릅 전무가 같은 배우이다. 최용민은 두 드라마에서 모두 드라마의 흐름을 바꿀 수 있는 키메이커 역할을 하고 있어서 가끔 스토리가 오버랩되어 혼돈되기도 한다. 



과연 오늘 4회 방송 이후에 황금의 제국이 수목드라마를 치고 올라갈 수 있을 것인지, 아니면 그냥 월메이드 드라마로 남을 것인지는 두고봐야 알 것 같다. 다른 듯 비슷한 드라마인 스캔들의 시청률이 13.9%가 나오고 있으니 그만큼까지만 가도 수목드라마의 1위를 차지할 수 있을 것이다. 황금의 제국의 드라마 전개 방향이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