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 vs 여왕의 교실, 첫 대결 결과는?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일단락이 끝났다. 박수하의 반에서 일어난 살인 미수 사건은 장혜성의 학창시절 일어났던 일의 데자뷰처럼 같은 일이 반복되었다. 또한 장혜성이 학창시절 폭죽으로 친구의 눈을 실명 위기에 가게 만들었다는 누명을 씌운 서도연을 상대편 검사로 만나게 되었다. 솔직히 초반의 박수하 반 친구의 에피소드는 아슬아슬했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가장 큰 장점은 박수하가 다른 사람의 마음을 들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것을 십분 활용해야 하는데, 너무 협소한 에피소드로 자잘한 재미만을 주었기 때문이다. 장혜성과 차관우가 고등학교의 한 반에 일어난 일을 가지고 교복까지 입고 잠입해야 한다는 설정은 초능력이라는 소재에 걸맞지 않게 너무 소소했다. 줄거리상 박수하와 장혜성의 연결고리를 만들기 위한 에피소드였겠지만, 여왕의 교실이 시작하는 시점에 너무 안일하게 생각하지 않았나 싶을 정도였다. 


다행히도 여왕의 교실은 큰 파급력이 없어보인다. 첫회가 끝나고 뚜껑이 열렸다. 어제만 해도 여왕의 교실에 많은 기대를 했다. 아역들의 연기와 고현정의 카리스마, 원작의 힘을 빌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었다. 그러나 첫회를 본 느낌은 2005년 일본 드라마였다. 예전부터 일본 드라마를 리메이크하는 것이 하나의 트렌드가 되어왔다. 일본 드라마의 전성기가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중반까지 였기에 그 때 드라마들을 주로 리메이크한다. 직장의 신은 2007년에 방영되었던 파견의 품격을 리메이크하였다. 직장의 신은 파견의 품격을 현실에 맞게 잘 풀어내고, 김혜수의 카리스마로 원작과는 또 다른 재미와 메세지를 던져주었다. 


하지만 여왕의 교실은 2005년에 갇혀있는 느낌이었다. 우선 아역들의 연기가 어색하다. 어렸을 때부터 봐 왔던 아역들이기에 폭풍성장한 것에 놀라긴 했지만, 너무 깊은 감정을 표현해야 해서 그랬는지 아직은 어색했다. 고현정의 연기 또한 캐릭터를 부각시키기에는 캐릭터가 너무 무겁고 어두웠다. 마녀라는 캐릭터는 과거의 아픈 기억이 만들어낸 방어기재이지만 아직 그 아픈 과거를 모르는 상황에서 마녀 캐릭터는 웃음기 뺀 프란체스카 캐릭터같은 느낌이었다.  

초등학교의 현실을 꼬집는다고 했는데, 실제로 초등학교에 가보고 나서 쓴 것인지 잘 모르겠다. 2005년의 일본 초등학교 상황을 이야기한 것은 아닌가 싶다. 주변의 학부모들이 이야기하는 초등학교와는 좀 다른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오히려 연예인 기획사에 캐스팅되어 성형수술을 하고 쌍코라고 놀림을 받으며 왕따를 당했던 너의 목소리가 들려가 더 현실적이고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었다. 그냥 어느 세대에나 보편적으로 일어나는 일들 말고, 현재 일어나고 있는 현실적인 문제점을 파악하고 그에 따른 각색을 했어야 공감을 더 얻을 수 있었을 것 같다. 단순히 급식의 밥 안먹이고, 성적순으로 자리배치를 하고, 중학생들에게 삥 뜯기고, 시험보다 배 아프고... 이런 보편적인 상황보다 적어도 그녀들의 완벽한 하루에서처럼 현재 유치원의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 더 필요할 것 같다. 


이제 너의 목소리가 들려는 한 에피소드를 마치고 민준국 이야기로 스케일을 넓혀가게 된다. 장혜성이 증언을 하여 감방에 가게 된 살인범 민준국이 출소하여 장혜성에게 복수하려 하고, 이를 박수하가 막는 에피소드가 시작된다. 스릴러와 액션이 가미된 스케일이 커진 에피소드가 될 것 같다. 4회부터 본격적으로 치고 나가게 된다면 현재의 여왕의 교실로서는 치고 나가기 힘들게 될 것 같다. 천명은 이미 고정 매니아층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시청률에 있어서는 점차 격차가 벌어지게 되지 않을까 싶다. 

오늘 저녁에 2차전이 시작된다. 과연 여왕의 교실은 첫회의 아쉬움을 극복하고 여왕의 교실만의 색을 낼 수 있을 것인지, 너의 목소리가 들려가 더 치고 나갈 것인지 오늘이 지나면 알게 될 것 같다. 아... 주군의 태양이 시작하는 8월까지 기다려야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