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구가의 서 이승기, 반인반수로 새로운 도약할까?

이종범 2013. 4. 23. 09:27


구가의 서가 드디어 반인반수 스토리가 전개되었다. 그동안 팔목에 차고 있던 팔찌가 반인반수가 되려는 최강치의 야성을 억눌렀었지만 아버지나 마찬가지인 박무술이 죽자 살기를 드러내며 반인반수의 눈빛을 보여준 것이다. 구가의 서에서 반인반수의 매력을 잘 보여준 것은 최진혁이다. 극중에서 최강치의 친아버지인 구월령은 인간이 되고 싶었던 구미호이다. 윤서화를 사랑했던 구월령은 인간이 되고 싶어서 구가의 서를 보게 되었고, 구가의 서에서 사람이 될 수 있는 방법을 지켜나가고 있다가 조관웅의 도발에 사랑하는 윤서화가 죽음의 위기에 놓이자 구미호의 모습을 드러내어 살인을 저지른 후에 조관웅과 담평준에게 죽임을 당해 결국 악귀가 되고 만다. 그 때 보여준 구미호의 모습은 최진혁을 단숨에 월령으로 만들어주어서 월령앓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매력을 발산했다. 야성적인 모습과 CG가 적절히 어울어진 모습은 야수의 매력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구가의 서의 이승기 또한 이제 곧 반인반수의 모습을 드러내며 변신하는 모습이 나오게 될 것 같다. 조금씩 드러나는 야성이 구가의 서의 최대 시청 포인트가 아닌가 싶다. 이승기는 그동안 그렇다할 작품을 보여주지 못했다.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더킹 투하츠에서는 이전과 같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찬란한 유산에서 보여주었던 연기가 변화된 모습없이 계속 이어지는 느낌이었다. 또한 1박 2일의 하차로 인해 예능에서도 볼 수 없어서 아쉬웠다. 강호동 사건 이후로 1박 2일에서도 하차하고 강심장에서도 하차하며 예능에서 모습을 좀처럼 보여주지 않았던 이승기는 음반 준비도 했겠지만 연기를 많이 갈고 닦은 것 같다. 



예전과는 다른 이승기만의 연기를 구가의 서에서는 볼 수 있는데, 반인반수의 모습을 보여줄 때 확실히 그 진가를 나타내지 않을까 싶다. 최진철의 월령앓이를 넘어서는 연기를 보여주어야만 드라마를 이끌어갈 수 있을 것이고, 적재적소에 보여주어야만 포인트를 줄 수 있을 것이다. 현재 월화드라마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만족할만한 성적은 아직 아니다. 2위인 직장의 신과 0.4%차이 밖에 나지 않기 때문이다. 구가의 서를 보면 10대 시청층이 압도적이다. 이승기와 수지의 캐스팅은 실험적인 소재에 안전핀과 마찬가지이니 말이다. 하지만 이승기와 수지를 캐스팅했으면 최소한 20% 이상의 시청률은 나와주어야 할 것이다. 현재로서 직장의 신은 김혜수의 신들린 연기와 참신한 소재로 30대의 부동층을 잡고 있는 상태이다. 현재로서 구가의 서가 잡아야 할 시청층은 40대 이상의 시청층이다. 

즉, 장옥정이 가지고 있는 시청층을 가지고 와야 하는 것이다. 40대 이상 시청층은 아무래도 익숙한 인물인 장희빈에 대한 이야기에 더 흥미가 갈 수 밖에 없다. 아무리 연기를 못한다고 해도 김태희의 네임벨류와 사극이라는 장르는 40대 이상의 시청층을 충분히 사로잡을 수 있는 요소들이다. 이를 위해서는 구가의 서에서 이승기의 어깨가 가장 무거울 것 같다. 아무래도 수지보다는 이승기가 팬층이 더 두텁기 때문이다. 또한 너무 SF적인 요소들 보다는 역사적인 팩트를 잘 조화시켜 준다면 너무 퓨전이어서 불편한 장옥정의 시청층을 끌어들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오랜만에 이승기의 연기를 볼 수 있어서 반가웠다. 또한 예능에도 앞으로 자주 보였으면 좋겠다. 강호동이 가는 곳마다 부진인데, 강호동과 콤비를 이루었던 이승기가 뒷받침을 해 준다면 강호동-이승기 콤비로 서로 윈윈이 되지 않을까도 싶다. 구가의 서와 직장의 신, 현재는 구가의 서가 승기를 잡았지만 절대로 긴장을 놓아서는 안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