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내 연애의 모든 것, 정치물은 한물 갔나?

수목드라마 본방사수는 내 연애의 모든 것이다. 우선 신하균이 나온다는 것만으로 본방사수를 하게 되었다. 내용도 흥미롭다. 정치적 신념이 완전히 다른 두 국회의원의 러브 스토리이다. 로미오와 줄리엣을 방불케하는 그런 사랑말이다. 

신하균이 맡은 김수영은 판사 출신의 엘리트이고, 대한국당 보수 진영이다. 이민정이 맡은 노민영은 녹색정의당의 진보 진영이다. 대한국당은 여당이고, 녹생정의당은 달랑 두 명의 의원이 전부이다. 이런 전혀 다른 색의 두 진영의 당에서 남녀간의 사랑이 싹튼다. 소화기로 얻어맞고, 룸싸롱에서 사고 친 두 남녀가 서로 끌리게 되는 러브스토리. 


하지만 결과는 그렇게 좋지 않다. 현재 수목드라마의 꼴찌를 달리고 있고, 5%대의 시청률을 내고 있다. 아이리스2가 끝났으니 다음 주에는 시청률 반등을 노려볼만하지만 아이리스2 후속으로 이동욱 주연의 천명이 시작된다. 해피투게더에서 천명팀에 나와서 이미 사전 홍보도 마친 상태이다. 이동욱은 야간매점 까순이로 검색어1위까지 차지했으니 말이다. 초반에 시청자들을 끌어모이지 못한 내 연애의 모든 것은 이제 스토리 전개가 어느 정도 시작된 단계이기 때문에 시청률을 올릴 수 있는 기회는 다음 주가 마지막 기회이다. 

왜 내 연애의 모든 것은 이렇게 인기를 못 얻는 것일까? 스토리도 좋고, 배우들의 연기는 거의 최상급이고, 재미도 있는데 말이다. 아이리스2가 현재 벌어지고 있는 북한에서의 전쟁 위협 상황 때문에 인기를 못 얻고 있는 것처럼 내 연애의 모든 것도 정치 이야기라 사람들의 반응이 덜한 것 같다. 만약 대선 이전에 이 드라마가 나왔으면 많은 인기를 얻었을지 모른다. 추적자처럼 말이다. 그러나 대선이 끝나고 이미 정치에 신물이 난 보수와 진보이다. 보수와 진보라는 잣대로 갈라 놓는 것 자체도 이미 힘빠지고 의미없게 느껴지는 시기인 것이다. 이런 시기에 보수와 진보라는 두 진영으로 나누어 놓고 정치의 현실을 풍자하며 러브스토리를 깔아 로미오와 줄리엣 이야기를 하는 것은 시청자들에게 불편함만 가중할 뿐이다. 



특히 이번 대선으로 인해 세대간의 갈등이 더욱 깊어졌다고 한다. 그런데 가족이 같이 보는 드라마에서 다시 보수와 진보로 나누어 사랑을 이룬다는 내용을 보는 것이 달가울까? 또 다시 언쟁의 시작이 되고야 말 것이다. 그 언쟁은 변희재와 낸시랭이 벌이고 있는 진흙탕 논쟁처럼 패륜까지 몰고 갈 수 있기에 차라리 안보는 것을 택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다. 

안타깝게도 내 연애의 모든 것은 정치물이 가장 인기가 없을 때, 즉 대선이 끝나고 지칠때로 지쳐 있고, 상처 받은 부위가 아물기 전인 이 때에 정치라는 소재를 가지고 나온 것이 관심을 받을 수 없는 이유가 아닐까 싶다. 하지만 현재 수목드라마 중에는 단연 최고의 연기력과 스토리를 가진 재미있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제목에서와 같이 내 연애의 모든 것에 포커스를 맞춰서 정치 풍자나 현실을 반영한 메세지있는 이야기 보다는 그냥 아무 생각없이 신하균의 연기와 이민정의 미모를 보며 알콩달콩한 러브 스토리를 들려주는 것이 현재의 상황을 역전할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싶다. 내 연애의 모든 것. 참 재미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