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예능

무한고전이 예상되는 무한도전

이종범 2014. 4. 26. 07:22
세월호 참사로 인해 참담한 이 때에 어이없는 사건이 하나 터졌으니 바로 길의 음주운전이다. 얼마 전 무한도전 멤버들의 운전 습관 속에 그 캐릭터를 볼 수 있다는 글을 썼다. 무한도전 레이싱을 보면 멤버의 성격이 보인다. 한번 자리를 잡으면 절대로 비켜주지 않는 길에 대한 칭찬을 하였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정반대의 일이 일어나고 말았다. 한번 빼앗긴 자리는 그냥 낙오였던 것이다. 

길의 음주운전은 바로 무한도전 하차로 이어졌다. 세월호 참사로 인한 국민적 정서는 차지하더라도 무한도전에서 레이서가 되겠다며 대표로 선출된 자가 음주운전이라니. 참으로 한심하고 답답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이 때문에 벌어질 사건들은 하나씩 도미노처럼 연결되어 있다. 무한도전은 레이싱 뿐 아니라 월드컵 응원 또한 계획하고 있다. 길은 레이싱에서는 대표를 맡았고, 월드컵에서는 음악을 맡았다. 하지만 길의 하차로 인해 고전을 하게 생겼다. 



또한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커짐에 따라 예능이 전체적으로 영향을 받을 듯 하다. 힐링캠프나 썰전같은 위로 및 정치 분석같은 예능은 큰 영향은 없을 듯 하지만 대부분의 예능은 사람들을 웃겨야 하고, 자극적이어야 하기 때문에 현재의 국민 정서와는 맞지 않는다. 이번 대참사와 관계없이 tvN에서는 시트콤인 막돼먹은 영애씨와 예능인 꽃보다 할배를 방영했고, MBC 역시 아빠 어디가를 방영한다고 한다. 어제 방영한 꽃보다 할배와 일요일에 방영될 아빠 어디가에 대한 반응을 보면 대부분 비판 일색이다.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웃고 떠드는 예능을 방영한다는 것이 제정신이냐는 것이다. 더불어 방송에 출연한 연예인까지 뭇매를 맞고 있는 실정이다. 

방송사에서 이미 찍어 놓은 방영분을 내보내지 않는 것은 부담이 될 수 있기에 선택한 것이겠지만, 득보다는 실이 더 큰 상황인 것이다. 물론 득실을 따지기 전에 생각이 있다면 방송할 수 없을 것이다. 또한 대부분의 예능이 자극적인 내용을 내보내고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부담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1박 2일 시즌3는 거의 복불복에 의지하고 있고, 복불복의 하이라이트는 입수인데, 입수는 앞으로 못할 듯 싶다. 진짜사나이의 위험한 훈련 역시 타격을 받을 것이고, 가벼운 입담으로 상대방을 비하하는 라디오스타나 위험한 곳을 가는 정글의 법칙등 많은 예능들에 빨간불이 드리워졌다. 



특히 무한도전은 모든 조건을 다 가지고 있다. 가볍고 웃고 떠드는데다 위험한 도전까지 한다. 레이싱만해도 차가 반파될 정도로 매우 위험한 스포츠이다. 실제로 박명수의 차는 반파를 두번이나 당했으니 그 위험에 대해서는 목숨까지 위험할 정도다. 실제로 시합까지 나간다고 하니 이에 대해 과연 고운 시선으로 웃고 즐길 수 있을지, 도전으로 느껴질지 아니면 목숨을 담보로 한 도박으로 느껴질지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 특히 지금과 같이 우울하고 위험에 대해 불안해하는 시기에 무한도전은 무한고전이 될 수 밖에 없는데, 거기에 더하여 길이 음주운전까지 하고 하차까지 했으니 현재로서는 최대 위기가 아닐 수 없다. 

무한도전이 지금까지 멤버들이 군대를 가는 특수한 상황이 아니고는 하차를 용인한 적이 없다. 정준하가 그렇게 욕을 먹고, 정형돈은 스스로 웃기지 못한다는 자괴감에 자진하차까지 생각했지만 제작진이 말렸고, 계속 멤버로 함께 갔다. 하하 역시 복귀 시점에 이미지가 좋지 않았고, 여론도 좋지 않았지만 리스크를 감수하고 하하를 복귀시켜 하하만을 위한 특별 적응 프로젝트까지 하는 등 멤버들에 대한 가족화. 의리는 대단한 편이다. 그런데 길의 하차를 바로 승인한 점을 보아 이번 상황이 무한도전에게는 얼마나 어려운 상황인지를 알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무한도전 멤버들 모두 세월호 참사에 조용히 기부를 하고 갔다고 한다. 이번 참사는 인재이며 절대로 잊어서는 안되는 사고이다. 생떼같은 목숨들이 구조되지 못하고 사라져버렸고, 기득권자들은 자신들의 이익만을 위해 행동했으며, 리더가 사라진 모습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이런 상황에서 웃고 떠든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일 것이다. 소통의 프로그램답게 무한도전도 지금의 상황을 정확히 감지하고 그에 맞는 방송을 내보내어 그간 무한도전이 보여주었던 무한도전됨을 보여주었으면 좋겠다. 레이싱이나 월드컵보다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을 방법이 더 중요하다. 시간이 지나면 잊혀지겠지가 아니라 오히려 작금의 상황을 정확히 짚어내어 슬퍼하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마음을 읽어내는 그 길만이 무한도전이 무한도전됨이 아닌가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