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 연예인 복귀 프로그램이 되어가다.

이종범 2014. 6. 26. 07:50
혜성처럼 등장했던 슈퍼맨이 돌아왔다. 처음에는 아빠 어디가에 맞서는 경쟁 프로그램으로 성장해나가며, 아빠 어디가와는 차별화 전략을 취하여 육아 프로그램으로 우뚝 서게 되었다. 아빠 어디가에 윤후가 있다면,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추사랑이 있었다. 추사랑의 인기는 하늘을 치솟았고, 추성훈의 인기 또한 다시 오르기 시작했다. 추사랑의 인기 비결은 아마도 일본 육아에 대한 호기심이 아니었을까 싶다. 일본은 어떻게 육아를 시키는지, 추성훈과 일본의 톱모델인 야노시호가 일본의 유명 연예인이기도 한데, 이들은 과연 어떻게 육아를 하는지에 대해 궁금한 점이 충족되면서 슈퍼맨의 인기는 날로 치솟았다. 

슈퍼맨 1막

 



추사랑의 인기와 더불어 이휘재와 장현성, 타블로도 많은 혜택을 보았다. 우선 이휘재는 바람둥이 이미지에서 쌍둥이 아빠로 이미지를 변신했으며, 여러 프로그램에서도 감각을 찾으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장현성 또한 아이들과 친구같은 아버지로서 연기파 배우 이외의 좋은 이미지와 인지도를 쌓았고, 타블로 역시 안좋았던 과거의 일들을 조금이나마 털어내고 딸바보 모습으로 친근하게 다가왔다. 


여기까지가 슈퍼맨의 1막이 아닐까 싶다. 1막이 끝나지 않고 계속되었다면 아빠 어디가를 누루고도 남았을텐데, 슈퍼맨의 일탈은 추락으로 이어지고 있는 듯 하다. 슈퍼맨의 인기가 높아질수록 아빠 어디가의 식상함에 시청자들은 슈퍼맨으로 돌아서기 시작했다. 또한 아빠 어디가의 멤버가 바뀌면서 한차례 하락세를 거쳤다. 이 때 슈퍼맨이 치고 올라갔어야 했는데, 슈퍼맨 또한 멤버 추가로 인해 불확실한 길을 걷고야 만다.

슈퍼맨 2막




장현성이 놀러갔다가 바로 캐스팅된 야꿍이. 김정태는 특유의 유머스러움과 야꿍이의 확실한 캐릭터를 무기로 새롭게 등장하지만, 너무나 빨리 결정했고, 투입을 시켰다는 것이 문제였다. 6.4 전국지방선거와 맞물리며 호되게 비판을 받은 후 상처만 남은채 김정태는 하차했다. 그리고 그에 대한 미안함 때문인지, 아니면 원래 하차를 예정해 놓았는지 장현성 또한 하차를 하게 된다.

슈퍼맨으로서는 치명타나 다름없다. 불미스런 일로 김정태가 하차하고, 거기다 이미지 좋은 준준형제의 아빠 장현성까지 하차하게 되었으니 말이다. 급하면 돌아가야 한다던데, 슈퍼맨은 정면돌파하기 시작한다. 이슈메이킹으로 다시 도약을 시도하고자 한 것이다. 

지난 주에는 장윤정과 도경완 부부의 출산기를 보여주었다. 보통은 출산을 하고 육아를 하는 과정을 보여주었는데, 이번에는 임신부터 출산까지 보여주었다. 그리고 한동안 대한민국을 떠들석하게 했던 장윤정을 출연시켰다. 장윤정과 도경완에게는 부부로서 잘 살고 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고, 아이를 통해 새롭게 이미지를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좋은 기회이고, 슈퍼맨으로서도 멤버가 부족한 상황에서 섭외와 함께 이슈메이킹까지 되니 이보다 더 좋은 것을 없을 것이라 판단했을 것이다. 다만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아빠의 육아법을 보여주는 것이기에 장윤정보다는 도경완이 중심이 되어 나오게 되지 않을까 싶다. 



여기에 송일국까지 합류하게 되었다. 송일국은 세쌍둥이의 아빠로서 기존에 이휘재가 쌍둥이 아빠로 곤란을 겪는 부분들이 부각되었던만큼, 송일국 또한 세쌍둥이라는 희소한 소재로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어갈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송일국 역시 사회적 이슈를 만들었던 과거가 있고, 그 이후 방송 활동을 거의 하지 않았다. 그러다 슈퍼맨으로 다시 복귀하는 것은 그에게 가장 좋은 선택이 아니었나 싶다. 슈퍼맨으로서도 멤버가 부족한 상황에서 세쌍둥이라는 희소한 소재까지 가지고 있으니 더할나위 없는 선택이었을 것이다. 

연예인 복귀 프로그램

예전부터 오랜시간 활동을 안하던 연예인들이 복귀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몇몇 있었다. 무릎팍도사나 힐링캠프가 바로 그런 프로그램들이었다. 그런데 이제는 슈퍼맨이 그런 프로그램이 되어가는 것 같다. 아이들을 통해서 자신의 이미지를 다시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얻는 프로그램이 된 것이다. 슈퍼맨의 이런 차별화 전략은 나름 유효하지 않을까 싶다. 단지 호불호가 너무 갈릴 수 있다는 것이 문제이고, 아빠 어디가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는 것도 부담스러운 일이다. 

과연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연예인 복귀 프로그램으로 활로를 찾을 것인지, 아니면 새로운 돌파구를 찾아야 할지 두고봐야 할 것이다. 그리고 그 결과는 장윤정-도경완과 송종국의 안착에 있지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