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블로거뉴스 AD에 바란다

로거뉴스에서 광고 수익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한다. 구글의 애드센스와 비슷한 수익 프로그램인 다음의 애드클릭스에 이어 또 다른 수익 구조를 가져다 준 다음이 고맙기만 하다. 구글 애드센스와 다음 애드클릭스를 모두 사용하고 여러 광고 모델을 사용중인 나는 이번 블로거뉴스의 AD에 관심이 많다.

블로그의 상업화에 대한 여러 의견이 분분하지만, 블로그 수익 구조는 블로거에게 동기부여를 해주고 블로그의 양적성장을 가져다주는 중요한 요소이기도 하다. 다양한 수익구조로 여러 방면으로 블로그를 활성화 하는데 다음이 앞장을 서고 있어 더욱 반갑다.

다양한 광고를 사용해 본 경험을 토대로 블로거뉴스 AD에 바라는 점을 적어보려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무효클릭, 부정클릭에 대한 철저한 대책

무효클릭, 부정클릭이란 광고를 볼 의향이 없는 사람들이 고의로 수익을 노리고 클릭을 함으로 부당한 수익을 얻고 광고주에게 손해를 끼치는 것을 말한다. 구글의 애드센스 같은 경우는 이런 클릭이 있을 경우 가차없이 계정을 비활성화시켜 버린다. 특히 트래픽이 많은 블로그의 경우는 악의적 클릭이 늘어나 비활성화 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나 또한 같은 이유로 인해 계정이 비활성화 되었다.

다음 애드클릭스는 이런 부분에 대해 잘 대처하고 있는 것 같다. 클린도장이라는 것을 활용하여 무효클릭이나 부정클릭을 자체적으로 경고해주고 있기 때문에 적어도 억울한 계정의 비활성화같은 상황은 없다. 그리고 광고주 또한 안심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미 다음 애드클릭스로 경험이 있기 때문에 블로거뉴스 AD의 경우도 이에 잘 대비되어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하지만 여전히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을 무효클릭이나 부정클릭에 대한 문제는 철저한 대책이 있었으면 좋겠다.


2. 컨텐츠 최적화

어떠한 방법으로 광고가 진행될지는 모르겠지만, 베너형 광고보다는 컨텐츠에 최적화된 광고가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꼭 텍스트형으로 나올 필요는 없지만, 광고주에게나 블로거에게나 광고를 보는 사람들에게나 모두에게 원하는 타켓화된 광고 노출을 원한다.

구글의 애드센스가 컨텐츠에 알맞는 광고가 노출되도록 하였지만, 여전히 엉뚱한 광고가 나오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구글보다 다음이 더 경쟁력이 있는 이유는 한글에 대한 이해도인 것 같다. 우리나라의 경우는 컨텐츠가 대부분 한글로 작성되고 있고, 그에 대한 이해도 또한 구글보다는 국내기업인 다음이 더 유리하리라 생각된다.


3. 광고 수익금

아마도 이것이 관건이 아닐까 싶다. 애드클릭스가 애드센스에 밀리는 이유는 단 한가지다. 바로 수익 부분이다. 나 또한 애드센스나 애드클릭스 모두 사용해보았지만, 그 수익의 차이는 10배 이상 되는 것 같다. 광고 수익금은 그 광고의 효과에 따라 높아질 것이다. 광고주의 입장에서 본다면 1000만원 광고를 하여 그 이상의 매출 효과가 있어야 할 것이다. 개인적으로 사업을 할 때에도 네이버에 광고를 할 때 네이버 광고가 한달에 1천만원정도 들어갔어도, 매출에 10배 이상의 수익을 가져다 주었기에 그 금액이 아깝지 않았다.

하지만 당시 다음이나 라이코스, 엠파스등 여러 베너 롤링 광고가 20, 30만원 정도밖에 되지 않았음에도 광고를 넣지 않았던 이유는 넣어도 그 효과가 미비했기 때문이었다. 때문에 블로거뉴스 AD는 확실한 광고효과를 광고주에 주어야 할 것이며, 그러기 위해선 컨텐츠 최적화에 집중해야 할 것이라 생각한다.

이미 다음 블로거뉴스는 많은 트래픽을 생성해내고 있다. 그리고 이를 광고수익화 하는 과정은 당연한 것일지 모른다. 네이버의 폭리는 일방적이고 독점적인 경향이 짙다. 다음 블로거뉴스는 양질의 컨텐츠와 함께 그에 최적화된 광고를 냄으로 광고주에게는 최대의 광고효과를, 그리고 블로거에게는 전업블로거를 할 수 있을 정도의 수익을 창출해낸다면 광고주-블로거-다음의 연결고리가 서로 WIN-WIN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또한 그것은 블로그의 상업화라는 부정적인 면도 나타나겠지만, 더 양질의 블로그와 컨텐츠를 만들어내고 웹2.0 시대에 한발 더 나아가는 긍정적인 면이 더 많을 것이라 생각한다.

앞으로 대세는 네이버보단 다음일 것 같다. 네이버가 블로그의 수익구조를 차단하고 있고, 일방적인 광고로 독점적 횡포를 부리고 있는 시점에서 다음의 블로거뉴스를 활용한 블로거뉴스 AD는 보다 선진적이고, 이미 외국에서 활발하게 진행되어 나가고 있는 발걸음에 맞추는 것이라 생각한다. 어차피 세계는 웹 2.0으로 흘러가고 있고, 그 흐름에 하루라도 더 빨리 참여하는 것이 큰 파이를 차지하고 선구자의 이점을 얻을 수 있는 일이지 않을까. 블로거뉴스 AD를 통해 광고주에게는 큰 매출효과를, 블로거에게는 큰 수익을, 다음 자사에도 새로운 광고 모델을, 블로거스피어에도 한단계의 발전이 이루어지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