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리얼과 연출의 함수관계

이종범 2008. 8. 5. 01:18

근 예능계에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단어는 "리얼"이다. 리얼 버라이어티라는 장르를 통해 많은 프로그램들이 굴비처럼 엮여나오기 시작했고, 무한도전-1박 2일-우리 결혼했어요-패밀리가 떴다 순으로 리얼의 계보를 이어가는 것 같다. 그 첫 스타트를 끊은 무한도전은 최근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오늘 기사에서도 김태호 피디의 쓴소리가 있었다. 웅크린 감자의 블로그까지 언급되면서 무한도전을 향한 화살에 대해 보란듯이 정점을 찍고 떠나고 싶다고도 밝힐 정도로 상한 마음을 표현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진정한 "리얼"이 리얼 버라이어티라고 표방하는 프로그램 속에 과연 있을까? 1박 2일을 보면 정해진 포멧이 반복되는 경향이 짙다. 리얼 야생 버라이어티이지만 그 안의 리얼의 의미는 여행이라는 것을 리얼하게 한다는 것을 말할 뿐, 대부분은 연출에 의해 반복되는 포멧이 정해져있다. 여행의 장소만 바뀔 뿐 복불복이나 둘씩 짝을 지어 미션을 수행하는 점같은 것은 항상 같다.

우리 결혼했어요 또한 리얼을 표방하지만 실질적으로 감정을 가지고 하는 것이 아니고 정해진 연출하에 보여주기 위한 리얼한 것 같은 리얼을 보여주고 있다. 패밀리가 떴다 역시 사랑해 게임이나, 순위 정하기등 정해진 포멧 안에서 상황만 바뀌고 같은 것이 반복되고 있다.

다른 리얼 버라이어티가 잘못되었다는 것은 아니다. 모두 재미있게 보고 있는 프로그램들이고, 각자의 개성대로 새로운 길을 만들어나가고 있다. 하지만 리얼이라는 점에서 볼 때 이번에 일어난 무한도전의 시도에 대한 평가는 무한도전 팬으로서 아쉬운 점이 있다.


솔직히 무한도전의 28년 후 특집을 보고 하고 싶은 말이 많았다. 매우 재미있게 보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무한도전이 끝나고 잠시 후 나온 기사들과 포스팅들은 매우 부정적이었고, 여론은 세차게 몰아쳤다. 감히 여기에 재미있었다고 반기를 들었다가는 쏟아지는 악플에 시달려야 할 것이 두렵기도 하였다.

하지만 정말 하고 싶은 말이 있다. 그것은 무한도전에게 필요한 것은 "그만 둬라, 때려쳐라"의 돌팔매가 아니라 격려의 목소리라는 것이다. 리얼의 묘미를 제대로 살려주고 있는 것은 리얼 버라이어티의 길을 연 선구자인 무한도전밖에는 아직 없다. 사람들은 리얼에 열광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은 반복된 포멧과 연출에 익숙해져 있을 뿐이다. 무한도전 보여주었던 것에는 반복이나 관습 혹은 습관이 없었다. 끊임없는 도전과 무모하리만큼 과감한 시도가 "리얼"이란 단어를 충실히 지키고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



28년 후 특집 또한 수많은 스텝과 좀비로 특수분장된 엑스트라분들, 카메라, 세팅, 기획등 모든 면에서 새로웠고, 공포 영화와 예능의 조합이라는 창의적 시도는 칭찬받아 마땅한 일이 아니었나 싶다. 비록 28분 후로 끝나고 말았지만, 그것은 무한도전이 "리얼"이라는 점을 적나라하게 말해주고 있는 것이다. 경위서를 써야 할 정도의 위험을 감수하였음에도 그대로 방송에 내보낸 것 자체가 시청자들에게 무한도전은 "리얼이다"라는 점을 강력히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역시 나 혼자만의 생각일 수도 있지만, 김태호 피디의 창의력과 무한도전에 대한 열정 그리고 욕심은 칭찬받아 마땅하고 격려받기에도 충분하다. 이미 트렌드는 "리얼"에서 연출로 바뀌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선구자인 무한도전이 "리얼"이란 장르를 고민하면서 새롭게 도전하고 있는 부분들은 그들이 물러나야 할 때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더욱 힘을 실어주어야 할 때인 것 같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