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즘 최고의 MC라 불리우는 강호동과 유재석은 연일 상종가를 올리며 자신들의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 매번 강호동과 유재석이 비교가 되고 있지만, 달리 다른 비교될만한 MC가 없기에 그 둘의 비교는 당분간 계속 될 듯하다. 누가 더 잘나고, 못나고는 문제가 되지 않을 것 같다. 유재석은 유재석만의 장점이 있고, 강호동은 강호동만의 장점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둘이 라이벌이면서 동시에 최고의 MC이기 때문에 서로의 부족한 점을 보완하며 예능 프로그램들을 이끌어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 둘의 경쟁이 더욱 프로그램들을 재미있게 성장시켜 나가는 것 같다. 그 둘이 함께한다면 더 없이 즐겁고 재미있는 프로그램일 되지 않을까 싶다. 예전 X맨에서의 활약이 다시 한번 보고 싶기도 하다.

유재석과 강호동은 이름에서도 그 둘의 캐릭터가 잘 묻어난다. 버드나무처럼 부드럽고 유한 유재석은 흐름에 자연스럽게 몸을 맡기듯 자연스럽고 편안한 진행을 한다. 남을 배려해주고, 상대방에 맞춰서 더욱 부각시켜주는 그의 진행은 유재석이란 이름처럼 유한 진행인 것 같다.

쇳덩이처럼 단단하고 강한 천하장사 강호동은 자신의 리더십을 한껏 발휘하여 가고자 하는 방향으로 이끌고 간다. 상대방이 어떻게 할지 몰라할 때 강호동 특유의 재치와 입담으로 카리스마있게 휘어잡고 원하는 방향으로 이끌어감으로 깔끔한 진행을 보여주고 있다. 강호동이란 이름처럼, 그리고 덩치처럼 강한 진행인 것 같다.



이 두 MC가 서로의 프로그램을 바꿔서 한다면 어떻게 될까? 엉뚱한 상상이지만, 두 MC의 스타일을 좀 더 쉽게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패떴과 1박 2일을 비교한 것은 비슷한 포멧의 프로그램이고 같은 일요일에 하기에 비교해보았다. 1박 2일팬들의 강한 항의가 예상되기도 하지만, 큰 의미를 두지 말고 가볍고 재미있게 읽어주었으면 한다.

 
강호동의 패떴
 

강호동이 패떴에 들어간다면? 우선 현재 패밀리가 떴다가 알콩달콩한 가정이라면, 강호동이 들어간 후 무게중심이 쏠려서 가부장적인 가정이 되지 않을까 싶다. 우선은 여러 캐릭터들이 각자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강호동을 중심으로 캐릭터들이 만들어질 것 같다. 덤앤더머는 강호동의 짱돌 캐릭터와 맞물려 대성과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대성이 지금과 같은 캐릭터는 얻지 못했을 것이다. 안그래도 막내인데 강호동의 기에 눌려 현재 천데렐라와 비슷한 캐릭터가 되지 않았을까?

현재 패떴의 강한 캐릭터로 있는 김수로의 경우는 다른 캐릭터를 찾아야 했을 것 같다. 강호동은 강계모로 이천희와 호흡을 맞추었을 것이다. 김수로는 게임에서도 강호동에게 밀리기 때문에 아마 겹치는 캐릭터로 인해 고민을 했을 것 같다.

여성 멤버들과는 좀 더 불편해졌을 것 같다. 아무래도 강한 스타일의 강호동이고, 이효리 역시 만만치 않은 강한 스타일이기에 둘이 맞부닥치면서 남여간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졌을 것 같다. 유재석과 남매의 역할을 맡고 있다면, 강호동과는 부녀의 관계로 이끌어가지 않았을까 싶다.

윤종신의 경우는 캐릭터를 더욱 잘 찾을 수 있을 듯 하다. 현재 약골 캐릭터로 가고 있지만, 이천희, 유재석과 겹치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하지만 강호동과 함께 있는다면 뚱뚱이와 홀쭉이라는 환상의 콤비가 탄생했을 것 같다. 힘으로 누르려는 강호동과 깐죽거리며 강한 입담으로 공격하는 윤종신으로 말이다.

 
유재석의 1박 2일
 

유재석이 1박 2일에 들어간다면? 1박 2일이 현재는 과대가 이끌고 가는 MT정도라 한다면 유재석이 들어간 후 친구들끼리 놀러가는 어설픈 MT가 되지 않았을까 싶다. 여행을 가는 과정을 특히 많이 보여주는 1박 2일에서 강호동의 순간적인 기지와 리더십이 돋보이지만, 유재석의 경우 무한도전과 마찬가지로 서로 티격태격 싸우며 우왕좌왕하는 아기자기한 재미를 주었을 것 같다.

특히 허당의 캐릭터는 탄생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 반듯한 청년의 이미지는 반듯한 유재석의 이미지와도 겹치고 현재 이승기의 캐릭터는 강호동에게 기대어 만들었기 때문에 유재석에게서는 다른 캐릭터가 나오지 않았을까 싶다. 강호동의 경우는 강한 캐릭터는 더욱 강하게 부각시켜주고, 약한 캐릭터는 빛을 보지 못하는 특징이 있는 반면, 유재석의 경우는 강한 캐릭터는 묻히고, 약한 캐릭터를 부각시켜주는 경향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수근,MC몽은 지금과 같은 일꾼이나 CRAZY몽키같은 캐릭터를 얻지 못했을 것 같다. 하지만 김C의 경우는 새로운 캐릭터를 얻어서 김C외에 다른 별명 하나 쯤은 가지고 있었을 것이다. 특히나 약골 이미지의 유재석은 1박 2일의 강한 야생 훈련을 잘 못견뎠을 것 같다. 무한도전, 놀러와, 해피투게더등 많은 일정을 소화해내고 있지만, 1박 2일에서 게임에서 진 후 추운 겨울 텐트에서 한번 자고 나면 다른 프로그램에도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을까 싶기도하다.

물론 모두 나 혼자만의 상상에 불과하지만, 패떴은 유재석이 가장 잘 어울리고, 1박 2일은 강호동이 가장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누가 더 잘나고 못나고의 문제가 아니라 각자의 스타일이 재미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나간 것이라 생각한다. 강호동 없는 1박 2일은 생각하기 어렵고 유재석 없는 패떴 또한 생각하기 어려운 것처럼 두 MC 모두 현재 최고의 MC들인 것은 분명하다. 그리고 서로의 스타일대로 프로그램들을 이끌어나가고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두 MC가 서로 라이벌로 또한 "최고"라는 명칭을 갖고 있는 동료로 더욱 재미있고 웃음을 주는 프로그램들을 진행해 나갔으면 좋겠다.


반응형
  1. 이전 댓글 더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