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패떴에서 안보이는 대성

떴에서 가장 큰 수혜를 본 사람이라면 바로 이천희와 대성이 아닌가 싶다. 이천희는 엉성천희와 천데렐라로, 대성은 덤앤더머로 일약 예능 스타로 발돋움 했다. 대성은 원래 빅뱅이라는 아이돌 그룹에서 인기를 끈 대스타이지만, 아이돌에서 예능으로 들어옴으로 청소년뿐 아니라 전 세대의 팬을 끌어 모으게 되었기에 예능 스타로 발돋움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패떴에서 대성의 캐릭터는 유재석과 함께 덤앤더머 역할이다. 초반부터 패떴의 중추적인 웃음 역할을 담당한 덤앤더머는 유재석과 척척 맞는 호흡으로 인기를 끌어내었다. 게다가 패떴에서 막내로서 귀여움을 담당하고 이효리나 박예진과도 스스럼없이 지낼 수 있는 대성이기도 하다.

하지만 요즘 들어 대성이 잘 안보이기 시작했다. 최근 나오는 김종국과 비등의 새로운 스타들의 출연으로 인해 유재석이 덤앤더머 역할에 신경을 쓰지 못하다 보니 대성이 자연스럽게 묻히게 되었던 것이다.

문제는 대성의 캐릭터가 덤앤더머 하나밖에 없다는 것이다. 덤앤더머이기 때문에 덤과 더머 두명이 있어야 이루어지는 캐릭터이다. 하지만, 유재석은 메인 MC의 역할을 맡고 있기에 게스트가 오면 챙겨줄 수 밖에 없다. 게다가 유재석 옆에 있으면 후광효과를 확실하게 받기 때문에 일회성 게스트들은 어떻게 해서든 유재석과 호흡을 맞추고 싶어한다.

또한 새롭게 들어온 김종국의 경우, 유재석의 힘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김종국 자체적으로도 예능 감각을 찾아가고 있지만, 아직 초반이기 때문에 유재석의 도움이 필요하다.

덤앤더머에 김종국을 넣어 덤앤더머 그리고 한남자로 캐릭터를 잡아갈 수도 있겠지만, 게스트가 나오면 그마저 못하게 된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결책이 없는 것은 아니다. 해결책은 바로 이천희의 캐릭터를 분석해보면 된다. 이천희의 경우 처음에 천데렐라의 캐릭터를 잡아갔다. 천데렐라는 김계모가 있어야 완성되는 캐릭터이기에 김수로가 없으면 만들어질 수 없는 캐릭터이다. 하지만 이천희에게는 또 다른 캐릭터가 있었으니 바로 엉성천희이다. 엉성천희는 독자적인 캐릭터이다. 다른 누구와 함께 만들어가는 캐릭터가 아닌 독자적인 캐릭터인 것이다.

이천희는 김수로가 있을 때는 천데렐라로 호흡을 맞추는가 하면, 다른 사람이나 혼자 있을 때는 엉성천희로 캐릭터를 만들어가고 있다. 지금은 천데렐라보다 엉성천희가 더욱 인기가 높은 캐릭터로 변해가고 있어서 이천희의 활약이 더욱 돋보이는 것이다.

대성 또한 이쯤에서 새로운 독자적인 캐릭터를 만들 때가 된 것 같다. 덤앤더머만 기다리고 있을 수만은 없다. 대성의 끼라면 충분히 독자적인 캐릭터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또한 대성은 누구와도 어울릴 수 있는 귀여움과 어린 나이가 있다. 다른 멤버들은 여성 멤버와 약간 껄끄럽거나 신경이 쓰일 수 있으나, 대성의 경우는 나이 차이가 많은 누나들이기에 별 신경 쓰지 않고 자연스럽게 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런 장점들을 최대한 살려서 자신만의 독자적인 캐릭터를 만든다면 패떴 뿐 아니라,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활약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많은 사람들이 대성에 대해 호감적이기 때문에 어떤 캐릭터를 만들어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다. 패떴에서 덤앤더머 뿐 아니라 대성만의 캐릭터로 패밀리를 띄우는 대성이 되기를 기대한다.

  • 야옹이 2008.11.23 15:57

    그래도 대성군 예진씨 안고 가다가 넘어지고 돌아오다가 또 넘어진 후에 엎드려서 비는 모습 정말 귀여웠어요.

    안쓰럽다기 보다 귀엽고 막내 동생처럼 느껴지던걸요. 남자다움, 멋짐 이런 것도 좋지만 안아주고 싶고 이야기 나누고 싶은 동생같은 자연스런 매력에 빠지는 계기가 되었음.

    그리고 천희씨는 지금까지 엉성천희라고 불렀지만, 난 '비'에 결코 떨어지지 않는 스스로를 존중하는 당당한 천희씨의 모습이 인상에 남습니다.

    처음부터 엉성천희라고 했었지만, 그 당당함을 늘 볼 수 있었구요, 그래서 멀티적인 매력이 더 깊이 어필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이전에 인터뷰 내용을 봤는데, 솔직하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이 당당함과 관계있음을 알게 되니 더 좋아졌어요.

    엉성천희 라기 보다는 당당천희가 어떨런지요. 당당한데, 착하고 순한 매력적인 면이 사랑스럽고 이 모든 모습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천희씨 인 것 같습니다.

    입 길이 잴때 입을 벌렸던 모습, 비 에게 발레로 다져진 다리를 죽 펴던 모습 등 남 눈치 보지 않고 당당하고 진지하게 임하던 그가 너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