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대망, 이대로는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

일밤의 '대망'이 '대단한 희망'으로 이름이 정해진 채 3회가 방영되었다. MC들의 자질 테스트를 2회에 걸쳐 하더니 3회에는 본격적으로 프로그램에 들어갔는데 그 내용은 '체험 삶의 현장'도 아니고, '고수를 찾아라'도 아닌 어정쩡한 모습이었다. 보는 내내 정말 이 콘셉트로 계속 갈 것인가 하는 의문이 들었다. 오히려 1,2회 때 했던 자질 테스트가 더 신선한 모습이었던 것 같다.

대한민국의 희망을 찾는다는 콘셉트는 정말 많이 시도되었던, 그리고 호응을 얻지 못했던 방법이다. '일밤'이 원래 감동을 좋아한다는 것은 알았지만, 이런 식의 시도는 정말 식상하기 그지없다. 신입PD라고 하여 무언가 신선한 시도를 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말이다. 대한민국 최고의 숯쟁이를 찾아 숯을 나르고 만드는 일을 하며 만들어내는 애피소드와 게임들은 한계가 있었다.



MC들은 정말 노력하는 모습이 눈에 띄였다. 나름 한 때 잘나갔던 MC들이 모여 그동안 자신들의 이미지를 쇄신하려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은 보였는데 프로그램 포맷이 받쳐주지 못했던 것 같다. 그동안 까불거리고 뺀질거렸던 탁재훈은 열심히 참나무를 나르고, 숯을 만들었다. 이제 성실한 이미지로 나가려는 모양이다. 탁재훈에게 절대적으로 필요한 캐릭터가 아닌가 싶다. 이제 더 이상 뺀질거림은 그에게 독으로 작용하기에 성실한 모습은 보기에도 좋았다.

약간 잘난 채(?)하며 거만한 콘셉트였던 이혁재 역시 이미지를 바꾸기 시작했다. 탁재훈과 비슷하긴 한데 더 열심히 한다. 약간 정형돈의 캐릭터를 벤치마킹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숯을 꺼내는 작업도 제일 잘하고, 가마 앞에서 열을 참는 것도 제일 잘했다. 또한 최고의 숯쟁이로부터 일을 제일 오래할 것 같은 멤버로 뽑히기도 했다.

윤손하 역시 김구라와의 불미스런 아침 만남을 잘 표현하며 한국 예능에 잘 적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약간 오버스런 리엑션이 그녀의 조용할 것 같은 이미지와 상반됨으로 재미를 주는 것 같았다. 윤손하는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 나왔으면 더 빛을 발했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신정환, 김구라는 원래 잘했고, 김용만도 무난한 것 같다. 멤버 하나씩을 따지고 보면 가능성이 많고, 희망이 보인다. 특히 모두 나름 예전에는 한가닥씩 했던 스타이기에 예전의 감각을 금새 되찾을 가능성이 더욱 많다. 하지만 희망이 보이지 않는 이유는 바로 이런 멤버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식상한 콘셉트로 고수만을 찾아다니는 대단한 희망이 될 것 같기 때문이다.


소재는 생활의 달인에 나왔던 출연자들을 모두 찾아다니면 엄청 많을 것이다. 하지만 늘 똑같은 내용이 나올 수 밖에 없다. 달인인 고수가 나오고 고수는 심판이 되어 멤버들은 게임하고, 티격 태격하다가 고수가 되기까지 약간의 토크. 그리고 감동스런 장면이 나오면서 훈훈하게 마무리하려 할 것이다. 이 콘셉트에서는 더 이상 나올 건덕지도 없다.

애초에 PD와 MC의 대결이란 타이틀은 어디에 간 것일까? PD는 사라졌고, 나레이션은 더욱 다큐스런 분위기를 만들어낼 뿐이다. 이대로는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신선한 콘셉트로 나간다면 MC들의 역량을 미루어보았을 때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

경쟁 프로그램인 '남자의 자격'을 보자. '죽기 전에 해야 할 101가지 일'로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소재를 만들어냈다. 시청자들은 다음이 무엇일까 기대하게 되고, 참신한 아이디어에 무릎을 친다. 금연도 신선했지만, 군대에 다시 입대하는 것을 누가 생각이나 했을까? 고령의 멤버들을 이끌고 말이다. 군대 다음에는 또 어떤 획기적인 일들이 나올 지 기대가 된다.

상대는 '패밀리가 떴다'이다. 유재석과 이효리, 아이돌 스타에 명배우까지 총 출연하는 초호화 예능 패떴이 경쟁 상대이다. 게다가 패떴은 게스트도 초호화이다. 이번엔 차승원이란다. 지금의 무한도전을 만드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차승원 말이다. 예능에 좀처럼 나오지 않는다는 김원희가 나와 빵빵 터트린 후에 쐐기를 박으려 차승원을 내보내고 있는데 고수를 찾는게 웬말이란 말인가.

경쟁 상대인 '패떴'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참신함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현재 '패떴'이 고질적인 식상한 포맷으로 일관하고 있기 때문에 게스트발이 아니면 시청률은 계속 떨어질 것이다. 이 때 가장 잘 먹힐 콘셉트는 신선함과 참신함이다. '남자의 자격'은 이런 약점을 잘 공략하였고, '대망'은 아예 감을 못잡고 엉뚱한 상상만 하고 있는 것 같다.

경제가 어려운 지금, 대한민국에 '대단한 희망'을 가져다 주겠다는 취지는 좋지만, 이런 어려운 시기에 시청자들은 즐거운 웃음을 더욱 원하고 필요로 한다. '대단한 희망'이 그저 희망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웃음과 더불어 불황을 헤쳐나가는 원동력이 되길 기대한다.
  • BlogIcon 도꾸리 2009.04.19 09:00

    1,2회 자질테스트 볼 때 무척 신선했었거든요.
    그 다음을 한 번 확인해봐야겠군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BlogIcon 이종범 2009.04.20 01:04 신고

      반가워요, 도꾸리님 ^^
      오늘도 실망스런 대망이었습니다.
      1,2회때는 신선하긴 했는데... 점점 산으로 가는 느낌이에요... ㅠㅜ
      즐거운 한주 시작하시기 바래요~!

  • 이번 2009.04.19 17:00

    이번 무도보면서 생각했던게 저걸 대망에서 가져다가 매주 저렇게 말도 안되는 모르쇠 미션을 줬더라면 좋았을텐데....대망은 라인업과 똑같습니다. 최고 MC들 데려다놓고, 뭐 하나 제대로 못하는 거....글쎄 선피디가 우결에서 대망으로 옮겼다던데...우결도 폐지될테고, 선피디만으로 대망 살릴수 있을지.....

  • BlogIcon 머니야 2009.04.20 00:28

    와~ 3백만이 넘으신 초특급 블로거에 놀러오게되 너무 좋네요^^
    좋은글도 잘봤습니다.
    앗? rss가 199네요...
    ㅋㅋㅋㅋ 한놈 추가하고..200축카드립니다^^ 제게 추카해주셔서 답방와봤습니다~
    즐건 한주되세요~

    • BlogIcon 이종범 2009.04.20 01:00 신고

      와~ 200번째 구독 감사합니다. ^^
      초특급블로그는요~ 머니야님이야 말로 떠오르는 초특급 샛별이신걸요!
      최근 알게 되어 많은 좋은 정보 얻고 있습니다.
      앞으로 머니야님의 활약이 기대됩니다! ^^b
      행복한 한 주 시작하세요~!!

  • 대망 .. 대실망 2009.04.20 00:41

    6명의 네임벨류높은 MC들 데려다가 뭐하나 했더니
    지난주엔 숯태우는거 체험하고
    이번주엔 고기잡이 체험하고 그러더군요;;

    이 정도 프로그램할거면 저렇게 비싼 mc 6명을 부를 필요가 있나싶던데..
    거기서 무게중심역mc는 1~2명만 부르고 나머지는 예능에서 발굴안된 새내기를 부르는게 어쩔까싶던데..........

    하는 꼴이 완전 [라인업]이 무한도전 이겨보겠다고 이거저거 하다가 결국 망한 그 패턴을 따라가던데
    리얼 아니면 뭐든 다하겠다던 김용만은 참.. 뭐되는건가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