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크게 망한 대망, 일밤은 과연 변화할까?

이종범 2009. 4. 21. 08:09
일밤의 총체적 난국이다. 대망이 5회만에 막을 내려버렸다. 대단한 희망으로 이름을 바꾼지 3회만에 일어난 일이다. MC와 PD의 대결로 야심차게 시작한 대망이지만, 결국 빛을 보지 못하고 시작과 동시에 막을 내린다. 그리고 우결의 커플들을 모두 새로 다시 교체한다. 하나 더 프로그램이 생기는데 새로운 프로에는 소녀시대가 MC란다. 정말 돈이 많이 들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또한 예능 초보인 소녀시대가 MC로서 잘 해나갈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여자팬들은 포기하겠다는 이야기나 마찬가지이니 말이다.


우선 대망에 대해 이야기해보자. 대망을 포기한 것은 현명한 선택이었다. 될 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안다고 대망은 제목부터 암울했다. 게다가 포맷은 점점 산으로 가서 시대를 역행하는 고수를 찾아서, 생활의 달인, 체험 삶의 현장을 짬뽕해 놓은 곳으로 갔다. 시청률이 3%대에 머무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 수도 있다. 대망의 실패는 일밤의 새로운 기회가 될 수 도 있다. 실패의 원인을 잘 파해쳐보면 성공의 요인도 알 수 있을테니 말이다.

하지만 약간 눈가리고 아웅하는 격이 아닌가 싶다. 대망 후에 시작하는 프로그램은 그 멤버 그대로 다시 시작하기 때문이다. 대망의 시청률이 나오지 않은 이유는 포맷이나 제목의 영향도 컸지만, 멤버들의 영향도 컸다. 이쯤에서 일밤은 이경규와 김국진을 신정환과 탁재훈으로 맞트레이드한 것을 뼈져리게 후회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남자의 자격, 스타주니어쇼 붕어빵에서 맹활약을 하고 있는 이경규와 김국진을 보면 상승세가 뚜렷하고 점점 감을 잡아가는 모습이 보이기 때문이다.


반면 탁재훈은 영 감을 못잡고 있다. 신정환은 원래 예능에 천부적인 자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밉상이어도 중요할 때 뻥뻥 터트려주고 있지만, 탁재훈은 캐릭터가 그저 밉상 그 자체이다. 거만하고 막나가는 캐릭터가 이제는 통하지 않는데도 계속 밀고 나가는 것을 보면 상상플러스의 영향이 현실을 못보게 만드는 것이 아닌가 싶다. 최근 대망에서 그런 캐릭터를 벗고 새롭게 다른 캐릭터를 만들어보려는 노력이 보이고 있긴 하지만, 아직까지 는 갈피를 못잡고 있는 모양이다.

이혁재 또한 아직까지 이렇다할 캐릭터를 잡지 못하고 있다. 가슴털은 이제 욹어먹을만큼 욹어먹었고, 이혁재의 눈매마저 익숙해져서 이젠 친근하게 느껴진다. 그 또한 정형돈 캐릭터를 벤치마킹하여 웃기는 것 빼고 모든 잘하는 캐릭터를 만들려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긴 하지만, 아직 제대로 된 캐릭터를 잡지는 못하였다.

김구라는 너무 많은 프로그램에 나와 여느 프로그램에서와 차별화를 느끼지 못하겠고, 윤손하는 너무도 생소하다. 김용만은 진행은 정말 잘하는데 무엇 때문인지 너무 몸을 사리는 듯한 느낌이다. 대망의 후속 프로그램이 이 멤버 그대로 끌고 가겠다면 우선 캐릭터부터 확실히 잡고 가야 할 것이다. 나름 한 때 잘나가던 MC들을 모아두었지만, 그들이 서로 시너지를 내지 못한다면 결국 오합지졸이나 마찬가지이다. 게다가 지금은 감을 많이 잃은 MC들이기에 각개전투로 내버려 둔다면 그 다음 프로그램의 결과도 뻔할 뻔자이다.

멤버들에게 전혀 새로운 캐릭터를 입혀줌으로 예전 실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게 하여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내야 남자의 자격과 패밀리가 떴다에 대응할 수 있을만한 프로그램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우결은 멤버를 전원 교체하였다. 과연 우결이 예전의 명성을 다시 찾을 수 있을 지 궁금하다. 블로고스피어에서도 우결에 대한 관심이 뚝 끊어진지 오래이다. 악플보다 무서운 건 무플이라 하지 않던가. 무관심으로 점점 빠져들고 있는 우결은 다시 한번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시점이 온 것이 아닌가 싶다. 아이돌로도 승부는 안난다. 무한도전 멤버도 소용없다. 잘나가는 개그맨도, 배우도, 가수도 모두 침몰하고야 말았다. 제 2의 서인영과 알렉스를 원하겠지만, 지금까지의 상황을 현실적으로 살펴보면 멤버의 문제는 아니다.

멤버의 문제가 아니면 무엇이 문제일까? 아마도 포맷의 문제가 아닐까 싶다. 우결의 신선도는 유통기한을 넘었다. 우결이 처음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가상 웨딩 프로그램에서 가상이란 단어는 살짝 가려져 있었기 때문이다. 리얼이 범람하고 있던 때에 가상이란 단어는 생소해보였기 때문에 사람들은 우결도 의례 리얼이라 생각했고, 스타들의 실생활을 몰래 지켜볼 수 있다는 느낌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이젠 모두가 가상이란 것을 안다. 이런 현상은 현재 패밀리가 떴다에서도 동일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모두가 당연히 리얼이라 생각했지만, 패떴은 리얼이라 한 적이 한번도 없다. 그저 시트콤일 뿐이다. 패떴이 '우리는 시트콤이다'라고 알릴수록 시청자들은 흥미를 잃어가고 있다. 이런 전처를 밟은 우결은 결국 무관심이라는 결과를 이끌어내었고, 아무도 짜고 치는 고스톱에 반응하지 않는다. 우결은 전체적인 포맷을 바꿔야 하지 않을까 싶다. 대망처럼 아예 다시 시작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새로 시작하는 소녀시대가 MC로 나오는 프로그램은 많은 이슈를 몰고 올 수도 있지만, 결국은 여성 팬들을 제외하고 시작하겠다는 것 같다. 뭇 남성들은 귀여운 소녀시대를 보기 위해 그 프로그램의 고정팬이 될 수도 있지만, 예능 초보인 소녀시대가 검증도 받지 못한 체 MC로 나온 것은 큰 무리수이다. 결국 재미없으면 냉정하게 떠나는 것이 시청자들인데 말이다. 소녀시대가 요즘 예능에 많이 나오기는 하지만, 언제나 나오면 춤추고 노래하는 것이 절반 이상이었다. 사공이 많으면 산으로 간다는데 소녀시대가 잘 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이와같이 일밤은 전체적으로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그리고 이 위기를 어떡해서든 기회로 만들려고 하고 있다. 일밤이 가장 실수한 것은 이경규와 김국진을 놓친 것이다. 강호동, 유재석을 제외하고 현재 가장 유능한 MC는 이경규와 김국진이다. 그리고 이경규는 일밤의 터줏대감과도 같았다. 일밤=이경규라 해도 될만큼 이경규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었는데 일밤으로서는 매우 아쉽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일밤은 이 위기가 기회가 될 수도 있다. 제일 중요한 것은 시청자이다. 시청자의 트렌트를 읽고 제대로 공략한다면 다시 기회는 찾아올 것이다. 어차피 더 이상 내려갈 바닥도 없다. 이제는 올라갈 일 밖에 남지 않았지만, 일밤으로서는 총력을 기울여서 새로운 개편을 진행해야 할 것이다. 패떴, 1박2일, 남자의 자격을 대항할만한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이 게임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텐데 과연 일밤이 어떤 카드를 들고 나올지 기대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