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강심장 효과 본 상플

강심장의 포맷은 이해할 수 없다. 강호동과 이승기 그리고 그 많은 호화 게스트를 놓고 어떻게 그렇게 밖에 만들지 못했을까 하는 의문이 들 정도로 말이다. 강심장 2회를 보다가 다시 채널을 돌려버리게 되었다. 다른 채널에서 볼만한 것이라고는 상플 밖에 없었고, 더군다나 현영은 중복출연까지 하고 있었다.

상플도 재미가 없었지만, 강심장은 치가 떨리게 재미가 없었다. 오히려 지석진과 현영, 조혜련, 이혜영이 나오는, 그리고 김신영이 개편으로 새롭게 들어오면서 상플이 더 재미있는 상황에 이르렀다. 강심장은 첫멘트부터 1회가 엄청난 반응을 얻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는데, 이미 1회 방송 마지막 때 예고로 2회 방송분이 나왔었고, 그 이야기는 1회가 방송되기도 전에 2회까지 촬영을 마쳤다는 이야기이기에 2회의 첫멘트는 거짓말이었다.


게다가 방청객의 반응은 더 가관이었다. "대박, 대박"을 외치는 방청객들은 스태프가 시켜서 한 것이라고 밖에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저번엔 지드레곤이더니 이번엔 2NE1의 독무대가 되어버렸다. 홍석천의 동성애 개그와 낸시랭의 이해 안되는 행동들은 점입가경으로 만들었고, 이승기를 무슨 신이나 되는 듯한 띄워주기 행동은 개그콘서트나 웃찾사에서나 볼 수 있는 오버액션으로 밖에 보이지 않았다.


반면 상플은 기존의 토크쇼를 그대로 가져가면서 지석진과 이혜영, 현영과 조혜련의 특징과 숨은 매력을 잘 뽑아내었다. 적절한 질문과 한결 덜 오버스러운 탁신 MC가 더 나아보였다. 개편이라고 해 봐야 김신영만 바뀌었을 뿐이지만, 화요일 밤 제일 재미없는 프로그램 상플이 재미있어보이니 강심장의 수준은 정말 최악이라 할 수 밖에 없다.

제2의 박중훈쇼가 될 소지가 다분한 강심장은 상플에게 위협이 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모두의 예상을 뒤업고 상플보다 못한 프로그램이 되어 상플을 띄워주는 결과를 초래하고 말았다. 강심장이 기본만 해주어도 화요일 밤에 무주공산이었던 자리를 차지할 수 있었을텐데 강심장을 보려고 화요일 밤에 TV를 켠 사람은 강심장이 너무 재미없어서 다른 채널을 돌리다 다시 어쩔 수 없이 그나마 나은 상플을 보게 되는 지경에 이른 것이다.


강심장에는 너무나 많은 힘이 들어가 있는 것 같다. 어깨에 많은 힘이 들어가면 어떤 운동도 잘 안될 뿐 아니라 걷는 모습 조차 어색하다. 기본적으로 오버가 굉장히 심한데 강호동까지 설상가상 오버를 더하니 초호화 MC와 게스트를 데려다 놓고도 최악의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는 것이다.

강심장이 어깨를 좀 뺐으면 좋겠다. 게스트발로 무언가 해보려는 것은 이미 박중훈쇼에서 실패를 보여주었다. 단촐해도 무릎팍도사처럼 내용이 있어야 할 것이다. 반면 상플에게는 위기를 기회로 이용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바짝 긴장하고 있었을테지만 역시 뚜껑을 열어보아야 한다고 내심 많은 안심을 하고 있을 것이다. 이 때를 몰아세워 다시 예전의 상플의 초심으로 돌아간다면 옛영광을 재연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 dd 2009.10.14 07:29

    에휴,,,,그런데 현실은....
    강심장때문에 상플이 시청률표에서 사라지는 일이.....어제 방송 7.5% 나왔다고 하네요..
    이러다간 상플 다음 개편때까지 버틸수 있을지.....

  • BlogIcon 김포총각 : 심종열 2009.10.14 07:31

    너무 산만한 느낌이더군요. 그 많은 패널들을 어떻게 활용하려는 것인지.... 호화 캐스팅으로 관심을 끌 수 있을지 몰라도 그 효과가 얼마나 지속될지는 의문입니다. 좀 더 내실을 다졌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 Q_Q 2009.10.14 08:53

    그래도 1회때보다 나아진 모습이던데.
    더지켜봐야하지않을까요~.

  • 어르신™ 2009.10.14 11:09

    아~ 어제가 강심장 하는 날이었군요.
    어제 같은 경우는 카라때문에라도 봐줬어야 하는데 병풍 역할만 하다 들어간건 아닌지... ^^;;
    1회에 잠시 보구 접었는데 도대체 그많은 게스트를 왜 모아놓은건지 모르겠습니다.
    2회때는 안봐서 모르겠지만 1회때 전 장윤정이 나왔는지도 몰랐네요. 출연료가 아깝다~
    강호동은 1년 먹을 욕을 요 며칠 사이에 다먹는것 같아요. ^^;;

    • 익명 2009.10.14 11:34

      하라랑 니콜 나왔는데, 별 다른 임팩트 없이 병풍으로 끝났죠.
      아니 왜 그렇게 좋은 애들 데려다가 병풍으로 쓰는지 원..

    • BlogIcon 이종범 2009.10.14 23:35 신고

      강호동이 왜 강심장을 그렇게 방치시켰는지 모르겠네요. 정찬우씨 식 답변이라면 "pd 맘이죠" 겠죠? ^^;;

  • BlogIcon 초록누리 2009.10.14 11:46

    강심장은 그 산만함만 어느 정도 해소되면 재미있을 것 같아요.
    근데 그 산만함이 너무 많은 게스트 숫자에서 오는 것이기 때문에.. 나아질지 모르겠네요.

  • ???? 2009.10.14 14:26

    별로.......... 지드래곤 나왔을 때 어땠는 지는 모르겠지만 어제 그닥 2ne1 중심 같진 않던데요? 이의정씨,현영씨,브라이언씨,홍석천씨,붐씨 등의 토크 다 이야기에 남는데.........2ne1중심인 진 전 잘 못느꼈어요~

    • BlogIcon 이종범 2009.10.14 23:37 신고

      제가 느끼기엔 거의 2NE1 특집인 것 같았어요. 강심장이 노리는 것이 무엇인지 모르겠어요. 웃음 포인트도 모르겠고 그냥 학예회하는 것 같다는...

  • BlogIcon 더퉈리 2009.10.14 21:08 신고

    집단토크. 이게 문제입니다. 몇몇 게스트는 도대체 왜 나온건지 모르게 말두 없고.

    어제는 특히 토크가 아니라.. 2NE1의 장기자랑 쇼를 본듯한 느낌이랄까요?

    • BlogIcon 이종범 2009.10.14 23:38 신고

      맞아요. 장기자랑. 손발이 오그라들 것 같더군요. 그래서 상플을 틀었더니 그나마 볼만했지만, 역시 시간이 지나니 손발이 오글아들서...도토리 키재기였습니다. ^^;;

  • BlogIcon montreal florist 2009.10.15 16:58

    내용이 진솔해야하는건 어디나 마찬가지군여 신기할 정도 네여

  • 아자아자 2010.03.06 18:09

    그래도 요즘은 이승기와 강심장이 호흡을 잘맞추고 고루고루 재밋는거 같던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