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강심장 효과 본 상플

이종범 2009. 10. 14. 07:16
강심장의 포맷은 이해할 수 없다. 강호동과 이승기 그리고 그 많은 호화 게스트를 놓고 어떻게 그렇게 밖에 만들지 못했을까 하는 의문이 들 정도로 말이다. 강심장 2회를 보다가 다시 채널을 돌려버리게 되었다. 다른 채널에서 볼만한 것이라고는 상플 밖에 없었고, 더군다나 현영은 중복출연까지 하고 있었다.

상플도 재미가 없었지만, 강심장은 치가 떨리게 재미가 없었다. 오히려 지석진과 현영, 조혜련, 이혜영이 나오는, 그리고 김신영이 개편으로 새롭게 들어오면서 상플이 더 재미있는 상황에 이르렀다. 강심장은 첫멘트부터 1회가 엄청난 반응을 얻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는데, 이미 1회 방송 마지막 때 예고로 2회 방송분이 나왔었고, 그 이야기는 1회가 방송되기도 전에 2회까지 촬영을 마쳤다는 이야기이기에 2회의 첫멘트는 거짓말이었다.


게다가 방청객의 반응은 더 가관이었다. "대박, 대박"을 외치는 방청객들은 스태프가 시켜서 한 것이라고 밖에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저번엔 지드레곤이더니 이번엔 2NE1의 독무대가 되어버렸다. 홍석천의 동성애 개그와 낸시랭의 이해 안되는 행동들은 점입가경으로 만들었고, 이승기를 무슨 신이나 되는 듯한 띄워주기 행동은 개그콘서트나 웃찾사에서나 볼 수 있는 오버액션으로 밖에 보이지 않았다.


반면 상플은 기존의 토크쇼를 그대로 가져가면서 지석진과 이혜영, 현영과 조혜련의 특징과 숨은 매력을 잘 뽑아내었다. 적절한 질문과 한결 덜 오버스러운 탁신 MC가 더 나아보였다. 개편이라고 해 봐야 김신영만 바뀌었을 뿐이지만, 화요일 밤 제일 재미없는 프로그램 상플이 재미있어보이니 강심장의 수준은 정말 최악이라 할 수 밖에 없다.

제2의 박중훈쇼가 될 소지가 다분한 강심장은 상플에게 위협이 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모두의 예상을 뒤업고 상플보다 못한 프로그램이 되어 상플을 띄워주는 결과를 초래하고 말았다. 강심장이 기본만 해주어도 화요일 밤에 무주공산이었던 자리를 차지할 수 있었을텐데 강심장을 보려고 화요일 밤에 TV를 켠 사람은 강심장이 너무 재미없어서 다른 채널을 돌리다 다시 어쩔 수 없이 그나마 나은 상플을 보게 되는 지경에 이른 것이다.


강심장에는 너무나 많은 힘이 들어가 있는 것 같다. 어깨에 많은 힘이 들어가면 어떤 운동도 잘 안될 뿐 아니라 걷는 모습 조차 어색하다. 기본적으로 오버가 굉장히 심한데 강호동까지 설상가상 오버를 더하니 초호화 MC와 게스트를 데려다 놓고도 최악의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는 것이다.

강심장이 어깨를 좀 뺐으면 좋겠다. 게스트발로 무언가 해보려는 것은 이미 박중훈쇼에서 실패를 보여주었다. 단촐해도 무릎팍도사처럼 내용이 있어야 할 것이다. 반면 상플에게는 위기를 기회로 이용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바짝 긴장하고 있었을테지만 역시 뚜껑을 열어보아야 한다고 내심 많은 안심을 하고 있을 것이다. 이 때를 몰아세워 다시 예전의 상플의 초심으로 돌아간다면 옛영광을 재연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