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27)
2011 YF 쏘나타, 남한산성을 달리다. 주말에 남한산성을 다녀왔습니다. 학창 시절 소풍으로 자주 가던 곳인데, 오랜만에 가보니 감회가 새롭더군요. 많이 변하긴 했지만, 남한산의 멋진 가을 풍경을 그대로인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2011 YF 쏘나타와 함께 단풍이 붉게 물든 남한산성에 다녀온 이야기를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출발을 하기 전에 시동을 거는 모습인데요, 브레이크를 밟고, 시동 버튼만 누르면 된답니다. 대신 이 스마트키가 옆에 있어야겠죠? 출발하기 전에 아이폰을 설정하는 장면입니다. 주행 중에 전화를 하면 위험하기도 하고, 벌금을 물수도 있으니 말이죠. 스마트폰으로는 블루투스로 연결을 할 수 있는데요, 아이폰 상에서는 SONATA라고 블루투스 기기 검색 이름으로 뜨게 됩니다. 연결이 되면 화면에 아이폰과 연결된 모습이 나오는데요, ..
2011 YF 쏘나타와 성남 아트 센터 나들이 2011 YF 쏘나타를 타고 성남 아트 센터에 나들이를 다녀왔습니다. 성남 아트 센터에 아이와 함께 자주 놀러오곤 하는데요, 디자인 명소이기도 하고, 예술 센터이니 만큼 감각적이고 창의적인 조형물이 많아서 가족과 함께 오기 좋답니다. 아이를 위한 다양한 뮤지컬이나 전시회도 열리고 있어서 더욱 좋아요. 주행을 하면서 느꼈던 것은 조용하다는 것이었는데요, 방음재가 추가 되고, 소음 유리가 강화되어 주행 중에 느끼는 부밍음이 감소하여 정숙석이 향상된 것 같습니다. 뒷 자석에 카시트를 놓고 다솔이를 재웠는데요, 조용해서 그런지 차 안에서 잘 자더군요. 자차는 NF 쏘나타인데 그에 비해 확실히 소음이 사라지고, 안정적인 운행이 가능하였습니다. 최근 중형 세단의 경우 경쟁이 치열했는데요, K5에 빼앗겼던 내수차 판..
자연과 잘 어울리는 2011 YF 쏘나타 블로거들의 로망, 자동차 리뷰의 기회가 제게도 찾아왔습니다. 1주일간의 시승 기회가 찾아온 것인데요, 2011년형 YF 쏘나타가 그 주인공입니다. 제 차는 NF 쏘나타라 더욱 반갑기도 했어요. 쏘나타가 얼마나 발전했는지 몸소 느껴볼 수 있었으니 말이죠. 풀옵션까지 달려온 2011 YF 쏘나타에 대해 한껏 느껴보고 느낀 점을 써 보려 합니다. 2011 YF 쏘나타를 처음보고 느낀 점은 "이거 어떻게 운전해야 하지?"였습니다. 스마트 키에 발로 밟는 사이드 브레이크등 제 NF쏘나타와는 너무도 달랐거든요. 마치 제 차는 구석기 시대의 차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그만큼 2011 YF 쏘나타의 세련되고 스마트한 기능들에 놀랐습니다. 그리고 두번째로 느낀 점은 바로 "와~ 멋진데?"였습니다. 난을 모티브로 했다는 2..